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도그마의 예수”를 다시 그 원천인 “역사적 예수” 위에 근거하도록 ...

                                                     
  김준우 한국기독교연구소 소장 / 전 감신대 교수

교회가 당면한 쇠퇴의 위기와 사회적 신뢰성의 위기가 전세계적인 기독교의 몰락 위기와 같은 맥락에 있으며, 그 근본원인은 예수의 실종 때문인 것으로 보고, 오늘날의 탈기독교 상황, 나아가 제2 차축시대라는 종교문화사적 맥락에서 “도그마의 예수”를 다시 그 원천인 “역사적 예수” 위에 근거하도록 하기 위해 역사적 예수 연구의 필연성을 강조했다.

특별히 한국의 일반적 교육수준이 높아감으로써 점차 증가하는 “유배당한 신자들”을 위해 역사적 예수 연구는 현재 한국교회가 당면한 위기를 극복할 매우 중요한 대책이 될 수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러나 역사적 예수를 찾았다고 문제가 모두 해결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마지막 문제는 로버트 펑크가 시사한 것처럼, 앎이 아니라 삶의 문제로서 결단과 실천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역사적 예수 연구가 한국의 교인들에게 던지는 물음들은

(1) 예수가 당시의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도, 오로지 하느님의 영에 사로잡혀 하느님의 성품과 속성을 온몸으로 살아냄으로써, 그를 만났던 사람들이 그의 철저한 삶과 희생을 보고 그를 “하느님의 아들”이라고 고백할 수밖에 없도록 만들었던 것처럼, 우리들도 어떻게 하느님의 영에 사로잡혀 얼마나 철저하게 예수의 가르침과 전략을 실천함으로써 그의 제자들이 될 것인가 하는 실존적인 문제,

(2) 근본주의적인 경향이 강한 한국교회에서 살아남기 위해 역사적 예수 연구와 그 종교문화사적 의미를 외면한 채, “주님의 신전에서 신학적 환관(宦官)”으로 남을 것인가, 아니면 예수처럼 십자가를 지는 일이 있더라도 이 시대에 하느님의 뜻을 분별하고 창조적 변혁을 이루어 가는 자유인의 긴장 가운데 살아갈 것인가 하는 실존적 문제,

(3) 비록 한국사회의 일반적 교육수준이 높아감으로써 상황이 많이 변하기는 하겠지만, 사람들의 믿음은 쉽게 변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할 때, 여전히 역사적 예수 연구의 파격적인 결과들을 어떻게 기독교인들의 관습적 신앙의 예수,

즉 신화적이며 초자연적인 “교회의 예수,” 그 “도그마의 예수”와 접목시킬 것이며, 어떻게 그 “도그마의 예수” 배후에 있었던 종교체험을 직접 구체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인가 하는 목회신학적 문제, 그리고

(4) 사회경제적 상황이 더욱 악화될수록 상극(相剋)의 관계 속에서 폭력이 심화될 가능성이 크며, 그럴수록 관습적 신앙과 “복종의 영성” 속에서 마음의 안정을 얻고자 하는 신자들에게 어떻게 예수가 요구하는 주체적이며 체제 비판적인 신앙을 가르치며, “예수의 삶 속의 기저음(基低音)이었을 뿐 아니라, 한반도의 사람들의 피 속에도 면면히 이어져 온 영성적 전통”인 상생(相生)의 영성, 즉 “타자를 지성으로 포용하는 일에 한결같은[중심있는] 상생적 삶”을 어떻게 구체화할 것인가 하는 교육 방법론의 문제이다.
----------------------------------------------------------------------------------------------------------------------------------------
이 글로써 김준우 교수의 ' 한국교회의 쇠퇴 위기와 세계적인 탈기독교 시대에 역사적 예수 연구의 필연성'을 중심으로 한 "역사적 예수 담론의 종교문화사적 의미 " 를 마칩니다.
그동안 애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본래의  목차는 다음과 같으니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은 제가 글을 올린 날짜입니다.

1. 교회의 예수와 역사적 예수의 접목 (6/11)
2 정신분열증 신자들과 유배당한 신자들 (6/12)
3. 실종된 역사적 예수 (6/17)
4. 실종된 인간예수를 어떻게 찾을 것인가 ? (6/ 19 )
5. 교회의 예수와 역사적 예수의 사이에서...( 7/1)
6 도그마의 예수를  역사적 예수위에 근거하도록...(7/29)

  1. ‘자기중심의 신앙’을 넘어 '하나님 중심의 신앙’으로 / 산들바람

    Date2013.10.23 By나누리 Views1026
    Read More
  2. 우리가 겸손할 수 있게 도와 주소서.

    Date2013.02.24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26
    Read More
  3. 새해에서 작은 기도를 보냅니다.

    Date2012.01.05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26
    Read More
  4. 여름의 축복을 찬미하며 하루를 열었습니다.

    Date2014.01.25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24
    Read More
  5. 한가위 명절에도 하나님께 영광돌리는 삶을 살게하여 주소서.

    Date2013.09.09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23
    Read More
  6. 봄에는 겸허한 인내를 배우게 하여 주옵소서.

    Date2013.11.01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19
    Read More
  7. 이웃을 위해 기도하게 하소서.

    Date2012.01.23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19
    Read More
  8. 우리가 쓰임 받는 길로 인도하여 주소서.

    Date2011.11.12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15
    Read More
  9. 신앙에세이 : 보타니 새벽길에 과거를 되돌아 보며 회개하고 기도했습니다.

    Date2014.02.08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13
    Read More
  10. ‘성서의 하나님’은 이삼천 년 전 고대인이 인식한 하나님 / 산들바람

    Date2013.11.08 By나누리 Views1013
    Read More
  11. 주님. 우리 모두가 행복한 동행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었습니다.

    Date2014.01.10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12
    Read More
  12. 받기를 바라는 신앙에서 누리는 신앙으로 / 산들바람

    Date2013.10.07 By나누리 Views1012
    Read More
  13. 주님은 나를 위해 고난을 받으셨습니다.

    Date2012.04.02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12
    Read More
  14. 축복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힘과 평안함을 주옵소서.

    Date2013.10.06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11
    Read More
  15. 조국의 여야 지도자들을 위해 기도를 드립니다.

    Date2012.12.06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10
    Read More
  16. 한인회를 위한 영혼의 기도를 드립니다.

    Date2012.08.12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10
    Read More
  17. 올바로 잘 살기 위해서 / 산들바람

    Date2013.08.20 By나누리 Views1008
    Read More
  18. “도그마의 예수”를 “역사적 예수” 위에 근거하도록 .../김준우 교수

    Date2013.07.30 By나누리 Views1008
    Read More
  19. 역경의 세상 중에서 희망과 미래를 품고 살게 하소서.

    Date2012.02.04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07
    Read More
  20. 설날 아침에 기도를 드립니다.

    Date2012.01.23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0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