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85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조국의 회복을 향해 또 기도하고 있습니다.


 

주님. 우리의 기쁨이 다른 사람에게 아픔이 되지는 않는지 돌아보게 하옵소서.

우리의 즐거움이 다른 사람에게 슬픔이 되지는 않는지 살펴 보게 하옵소서.

살아 가다가 벼랑 위에도 서보고, 젖은 땅 위에서 넘어져도 보고,

커튼 내려진 창에 오래도록 갇혀 있는 아픔이 있는 사람을 사랑하게 하옵소서.

 

주님. 먼 하늘가에 피어나는 물안개 앞에 바람의 날개를 타고 날아 오르듯이

우리의 아픔이 날개가 되게 하시고 우리의 기쁨은 슬픈 사람을 위하여

조금은 아껴두게 하옵소서.

사랑이 필요한 사람을 위해 두손 모으는 작은 손길에 정성이 있게하시고

희망을 찾아가는 발길이 멈추지 않도록 그 한 발자국을 위하여

눈물로 두손 모을 수 있도록 하옵소서.

오늘도 상처난 날개가 세상의 타겟이 되지 않게 하시고

다시 일어서는 회복의 날개 위에 황금빛 햇살을 비추어 주옵소서.

 

주님. 들려 오는 슬픔마다 마음을 아프게 합니다.

어떤 위로의 말로도 위로 될 수 없는 우리 조국의 젊은 꽃들과

교사들과 젊은 승무원들이 부디 영면케 하옵소서.

 

주님. 우리가 가진 잉크로는 그릴 수가 없습니다.

그들이 하늘로 떠나고 난 뒤 새까맣게 탄 우리 마음의 숯검정으로

비로소 그릴 수 있는 것이 있습니다. 우리 모두가 숯검정이 되었습니다.

 

주님. 가족들의 마음은 뻥 뚫린 마음에 새까맣게 탄 숯검정의 재만이 날리고,

어디로 가는지, 무엇을 생각하는지, 왜 사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습니다.

우리 모두가 숯검정이 된 마음을 서로 맞대며

사랑으로 눈물로 위로하는 것 밖에는 다른 방법이 없었습니다.

그들을 사랑합니다.

그들을 위로하여 주옵소서.

흘리는 눈물을 훔치며 기도합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4 Let Us Hear God’s Words Of Wisdom Here In Auckland. 오클랜드 여기에서 지혜의 말씀을 들을 수 있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30 1067
503 주님. 열정의 늦여름 사랑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1 1065
502 우리가 펼쳐가는 우리의 사랑이 맑게 흐르는 강물이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1.08 1063
501 오클랜드에도 마음도 풍성한 봄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1 1061
500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필요를 공급해 주실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3 1060
499 성령은 하나님의 말씀이 있는 곳에 임하십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7.01 1058
498 오클랜드에서 나이가 가져다 준 선물을 받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9.10 1058
497 우리의 기도로 친구들의 영육에 있는 고통과 아픔이 치유되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7 1057
496 보타니 언덕으로 가는 길에 오클랜드의 삶을 감사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11.14 1054
495 종교개혁, 개혁(Reformation)인가? 변형(Deformation)인가?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1.01 1052
494 하나님은 ‘선택된 자녀’에게 특혜를 베푸시는가?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20 1050
493 예수님은 평화가 아니라 칼을 주러 오셨다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9 1050
492 우리는 감사할 것이 많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5 1045
491 우리는 정신적인 고통을 당할 때 방황할 때가 많아요. 제임스앤제임스 2012.08.09 1044
490 세상에서 하나님의 이름으로 싸워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1 1043
489 죽음의 상태에서 살아난다는 것이 사실일 수 있는 건가 / 박기호신부 나누리 2013.04.27 1042
488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초대로 초대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1.28 1042
487 ‘자기중심의 신앙’을 넘어 '하나님 중심의 신앙’으로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23 1039
486 ‘사람의 아들’ 예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6 1038
485 우리의 겸허함을 보이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2.28 1037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