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9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수님은 죽음으로 죽음을 이기셨습니다.

 

예수님은 죽을 일만 골라가며 하셨습니다. 그 분이 안식일인데도 여러 사람의 질병을 고쳐주셨습니다. 손 마른 사람, 18년 동안 허리가 꼬부라져 조금도 펴지 못하는 여인, 38년 된 병자, 나면서부터 눈 먼 사람도 고치셨습니다. 더욱이 제자들이 안식일에 밀 이삭을 잘라 먹는 일도 아무 문제가 없다고 옹호하셨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유태인들이 목숨보다 더 값지게 생각하는 십계명을 정면으로 파괴하는 사건이었습니다. “안식일을 기억하여 거룩하게 지키라. 아무 일도 하지 말라.”는 말씀은 엄격히 지켜야 했습니다. 안식일에 나무를 모아 땔감을 마련하던 사람을 처형한 일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사람이 안식일을 위하여 있는 것이 아니라 안식일이 사람을 위하여 존재한다고 선언하셨습니다. 안식일은 인간을 속박하는 날이 아니고 오히려 인간의 삶을 위한 날이라는 뜻입니다.

 

예수님께서 성전을 성결하게 하신 것은 또 하나의 죽음을 자초하는 사건이었습니다. 예수님은 채찍을 들고 성전에 들어가셔서 돈 바꾸는 사람들의 돈을 땅에 쏟으셨습니다. 양과 비둘기를 파는 사람들의 책상과 의자를 둘러 엎으셨습니다. 아무나 그릇을 가지고 돌아다니지 못하게 하셨습니다.

 

선언하셨습니다. “이 성전을 헐라, 내가 사흘 만에 일으키리라이것은 성전 파괴죄에 해당되어 사형처분을 당할 수 있는 사건입니다. 예수님께서 체포되셨을 때 그가 성전 파괴죄를 저질렀다고 고소하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십자가에 매달리셨을 때에 성전을 헐고 사흘 만에 짓는다는 자여, 십자가에서 내려와서 성전을 지어 보라는 조롱을 받았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십계명을 개정하겠다고 선언하셨습니다. “새 계명을 너희에게 주노니 너희는 서로 사랑하라는 말씀이 바로 그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이 또한 사형처분 당할 죄목이었습니다.

Be Free

 

십계명과 예루살렘 성전과 안식일은 유태인들의 3대 성역이었습니다. 그것을 파괴하면 파괴한 자의 생명이 파괴되어야 합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조금도 개의치 않고 정면에서 파괴하셨습니다. 사실을 바로 세운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사형 당하신 결정적 이유는, “나와 아버지는 하나이니라”(요한 10:30)는 것과 자신이 곧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명백히 인정하셨기 때문입니다. (누가 22:66-71).

 

예수님은 처음부터 십자가를 지고 죽음을 향하여 걸어가셨습니다. 죽음과 정면으로 대결하신 것입니다. 도대체 그 이유가 무엇입니까? 예수님은 죽음으로 죽음을 이기시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계셨습니다. 온 인류가 죽음을 이기고 영원한 생명의 길로 들어서도록 이끌려면 죽음으로 죽음을 이겨야 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의 위대하심이여, 그리고 숭고하심이여. 생살을 찢으시고, 뜨거운 피를 흘리시고, 하나 밖에 없는 생명을 제물로 바치심이여, 저주의 십자가를 영원한 생명길로 바꾸신 분이시여. 이 죄인이 작은 십자가라도 지고 주님의 발자취를 따르도록 이끌어 주시옵소서.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4 신앙에세이 : 우리는 예수님께 모든 것을 풀어 놓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9.05 807
523 주님. 우리 오클랜드의 우정은 아름다운 것임을 생각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8.25 670
522 주님. 보타니 달빛의 한 다발을 마음에 안았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4.08.18 805
521 신앙에세이 : 주님, 오클랜드에 사는 한인들의 건강과 믿음과 평안과 번성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8.16 805
520 신앙에세이 : 주님. 지금의 오클랜드를 사랑하는 우리들임을 깨닫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8.01 814
519 우리의 기도가 눈물보다 낫습니다. Our Prayers Are Better Than Tears. 제임스앤제임스 2014.08.01 756
518 깨어 있는 우리의 믿음으로 매일 살아 갈 수 있게 도와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8.01 830
517 주님께 드리는 고마움의 기도가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7.27 703
516 주님, 우리의 손을 붙잡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7.25 648
515 주님. 오클랜드의 삶을 통해 황혼의 찻잔 속에 에너지를 담아 가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7.25 687
514 신앙에세이 : 주님. 모두 우리의 잘못도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7.18 732
513 Giving Thanks to the Lord. 주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7.07 899
512 Lord, Nothing Can Stop Your Love For Us : 주님, 어떤 것도 우리를 위한 주님의 사랑을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7.06 746
511 신앙에세이 : 그때 생각해보니 아마도 그 분이었나 봅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4.07.05 658
510 Lord. My Wife Is A Blessing In My Life In Auckland : 주님. 오클랜드에서 내 아내는 내 인생의 축복입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4.06.26 765
509 주님. 참으로 이곳 오클랜드에도 행복이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6.25 707
508 주님. 우리가 내려놓는 끝에는 항상 행복이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6.24 808
507 신앙에세이 : 우리는 주님을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6.20 723
506 You are my reason, my Lord. 나의 주님, 주님은 나의 이유입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4.06.10 933
505 신앙에세이 : 한인들에게 때마다 일마다 자랑스럽게 하시고 결과에 감사하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6.07 792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