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ere is our prayer. 여기에 우리의 기도가 있습니다.

우리의 교회 Leadership에 보다 겸손하고 낮아져야 합니다. 매일 그들의 발까지도 씻어 줄 수 있어야 합니다.

사진: <3 Time to Think: I have found that among its other benefits, giving liberates the soul of the giver.—Maya Angelou
<3 Time to Act: Extend your love, share a story, give someone a smile.
<3 Time to Pray: You fill me with concern for others, Lord, and you give me strength to help them.

<3 Time to Ask for Prayer: "COMMENT" your prayer request. We are here to pray for you by name and need.

 

Dear Heavenly Father, today I think of how much your church is divided. Sometimes the divisions have to do with truly weighty matters. But so often divisive disagreements have to do with that which is not essential. Forgive us, Lord, for failing to welcome our sisters and brothers as we should.

하늘에 계신 아버지 하나님, 오늘은 하나님의 교회가 얼마나 많이 분열되고 있는지를 생각해봅니다. 때때로  분열들이 정말 중대한 문제로 관계가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정말 자주 분열되는 불화들은 본질이 아닌 것과 관계가 되어 있습니다. 주님, 우리를 용서하여 주소서. 우리가 진실로 환영해야 하는 형제와 자매들을 환영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I pray for your church today, Lord, that we would become more accepting of others when it comes to our differences. Even when we disagree about matters of substance, may we do so in a Christ-like manner. And when it comes to differences of opinion about the inessentials, may we embrace each other in spite of these differences.

나는 오늘 하나님의 교회를 위해 기도합니다. 우리는 세상에서 우리를 구별되게 하고자 한다면 남을 더욱 받아 줄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심지어 우리가 물질 문제에 대해서 의견이 맞지 않더라도, 우리가 그리스도와 같은 방식으로 그렇게 하게 하여 주소서. 긴요치 않은 것에 대해 의견 차이가 있더라도, 우리가 이와 같은 차이에도 불구하고 서로 포옹할 수 있게 하여 주소서.

 

Lord, you know the people I tend to look down upon in church. I can be critical of their weakness in theology or discernment. Forgive me for my judgmentalism. Help me to welcome all brothers and sisters, including those who are weak in faith and understanding. Amen.

주님, 내가 교회 안에서 경시하기 쉬운 사람들을 주님이 잘 알고 있듯이, 나는 교리나 분별력에서 그들의 허약함을 비판할 수 있기도 합니다. 주님, 나의 비판주의를 용서하여 주소서. 신앙이나 이해력에서 약한 사람들을 포함한 형제 및 자매들을 언제나 환영할 수 있도록 도와 주소서.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4 기도할 때면 초자연적 능력을 갖게됨을 믿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2.28 870
523 한 여름 축제에서 깨어나고 감사하며 찬양하게 하여 주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3.05 862
522 부활절을 맞이하며 지금의 교회가 과연 그 성경시대의 교회입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3.03.05 5085
521 사순절에 기도를 드립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3.03.06 1088
520 감사하고 행복하며 살아 갑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3.13 792
519 나와 인연이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3.03.15 1271
518 예수님은 죽음으로 죽음을 이기셨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3.19 927
517 기도가 깊어 질수록 주님으로 충만한 영혼이 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3.20 3778
516 우리가 위로자와 돕는 자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4.20 858
515 의심하는 신앙이 참다운 신앙으로 인도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6 844
514 성경에는 신화와 전설, 역사가 함께 담겨있다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6 605
513 성경에 담긴 사람의 말과 하나님의 말씀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6 637
512 부활신앙의 원형은 ‘몸의 부활’을 믿는 것이었나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6 775
511 하나님 편에 설 때 축복을 받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4.26 568
510 빈무덤 설화, 어떻게 볼 것인가 ?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7 603
509 죽음의 상태에서 살아난다는 것이 사실일 수 있는 건가 / 박기호신부 나누리 2013.04.27 1042
508 신약성경 바르게 읽는 눈 1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7 643
507 신약성경 바르게 읽는 눈 2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7 786
506 우리의 기도 중에 어떤 장로의 아침기도를 보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4.29 813
505 하나님은 전능하시지만 무자비하신가?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9 641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