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와 인연이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As all of us reflect the glory of the Lord with unveiled faces, we are becoming more like him with ever-increasing glory by the Lord's Spirit. (2 Corinthians 3:18)

<3 "LIKE" post if you would like us to pray for you. <3
We will pray for the Lord's favor to be upon you and your family.

 

감싸주고 아껴주며 그들의 아픔까지 헤아릴 수 있는 아량을 주시옵소서. 혹시 나에게 아픔을 주는 사람이 있어도 상처난 마음을 감추고 미소로 답하도록 하게 하여 주소서.

 

내게 주신 부모 형제를 사랑함에 있어서 혹시 그들이 부족하여 날 서운하게 하여도 그 모든 것을 비어 버리고 넓은 바다같은 이해심으로 그들을 사랑하게 하여 주소서.

 

친구를 만날 때마다 변함없이 볼 수 있도록 하여 주시고, 친구의 허물까지 다 덮어주고 아껴주시며 끝까지 기다려주는 그런 사람이 되게 하여 주소서.

 

사랑하는 사람에게도 허물까지 사랑을 하게 하옵소서. 천년 까지도 맺어진 인연에 헛되이 여기지 않도록 하여주시고, 내 목숨을 다하는 그 날까지 그 사랑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도록 하여 주소서.

 

세상의 일을 할 때마다 항상 배움의 자세를 게으르지 않게 하여 주시고, 겸손함으로 자만함을 버릴 수 있게 하여 주시며, 나로 인해 상처받는 친구가 없도록 하여 주소서.

 

어느 곳 어느 자리에 있던지 최고가 되도록 끊임없이 발전해 가는 모습을 나타내 보이게 하여 주소서. 나 자신을 사랑함에 있어 세상에 하나뿐인 나를 누구보다 사랑하고 아끼게 하시고, 세상을 향해 담대함으로 자신을 내어 놓을 수 있도록 가꾸는 부지런함으로 살게 하여 주소서.

 

이곳 오클랜드 땅에서 남은 생애 동안에 이 모든 것을 마음에 담고 미소와 사랑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하여 주소서.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 profile
    제임스앤제임스 2013.03.15 03:56

    이 다음에 우리 만나면 어려운 세상에서 이렇게는 만나지 않고, 꽃이 진 자리에 새 울음 소리로 들려도 그것을 아름다운 눈으로 볼 수 있는 능력으로 만나겠습니다.

     

    허망한 보낸 세월이 있어도 안타까움 속에서, 꿈 하나, 그리움 하나, 희미한 아픈 추억하나라도, 내 작은 마음 속에 담아 두었다가, 꽃 피고 울긋불긋 오색무늬로 그리는 가을에, 빨간 색과 노랑 색, 보라 색 빛의 물감 풀어 마음 속에 그렸다가, 이 다음에 또 우리 만나면 꽃이 진자리에 또 코스모스 꽃이 피고, 또 채송화가 피고, 푸른 희망을 꽃피우는 우리로 만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4 기도할 때면 초자연적 능력을 갖게됨을 믿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2.28 866
523 한 여름 축제에서 깨어나고 감사하며 찬양하게 하여 주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3.05 858
522 부활절을 맞이하며 지금의 교회가 과연 그 성경시대의 교회입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3.03.05 5073
521 사순절에 기도를 드립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3.03.06 1080
520 감사하고 행복하며 살아 갑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3.13 789
» 나와 인연이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3.03.15 1256
518 예수님은 죽음으로 죽음을 이기셨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3.19 926
517 기도가 깊어 질수록 주님으로 충만한 영혼이 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3.20 3768
516 우리가 위로자와 돕는 자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4.20 858
515 의심하는 신앙이 참다운 신앙으로 인도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6 841
514 성경에는 신화와 전설, 역사가 함께 담겨있다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6 604
513 성경에 담긴 사람의 말과 하나님의 말씀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6 637
512 부활신앙의 원형은 ‘몸의 부활’을 믿는 것이었나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6 775
511 하나님 편에 설 때 축복을 받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4.26 566
510 빈무덤 설화, 어떻게 볼 것인가 ?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6 600
509 죽음의 상태에서 살아난다는 것이 사실일 수 있는 건가 / 박기호신부 나누리 2013.04.27 1037
508 신약성경 바르게 읽는 눈 1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7 642
507 신약성경 바르게 읽는 눈 2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7 785
506 우리의 기도 중에 어떤 장로의 아침기도를 보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4.29 812
505 하나님은 전능하시지만 무자비하신가?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9 640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