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3)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하고 하나님의 역사를 선교해야 합니다.

1. 역대상 16:8 :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해야 합니다. Proclaim His greatness.

다윗 때의 이스라엘 백성에게 있어서의 하나님의 이름이란 지금과는 사뭇 다른 느낌이었을 것이다. 그것은 하나님의 이름의 거룩성이 달라진 것이 아니라, 그 이름을 대하는 사람들의 마음가짐이 달라졌기 때문일 것이다.

특별히 이스라엘 사람들의 이름이란 그 사람의 인격을 나타내기 때문에 그 만큼 소중하고 각별하였다고 본다. 그러니 하나님의 이름에 대해서는 더 말할 것도 없을 것이다. 하나님의 이름을 너무 어렵게 생각한 나머지 기록할 때 ”'(Lord)로 기록하므로 점점 그 발음을 잊어버리게 까지 되었던 것이 아닌가? 그만큼 이스라엘 백성에게 있어서 하나님의 이름은 두렵고도 거룩한 이름이었다.  

사실 높으신 분의 이름은 부르기조차 어려운 게 사실이다. 그러나 우리는 찬양할 때 얼마나 자연스럽게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하는가? 지금은 그렇지 않지만 내가 어릴 때만 해도 아버지의 이름은 거의 부를 일이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 할아버지의 이름은 더더욱 그랬고 그래서 잘 몰랐던 것이 사실이다. 또 교장 선생님의 이름도 그렇고, 아무튼 어른들의 이름은 그렇게 어려웠다.

그래서 하나님은 그 이름에 대해 십계명에서도 망령되이 일컫지 말 것을 명령하셨다. 그런데 오직 찬양할 때만큼은 오히려 하나님의 이름을 불러야 한다. 우리가 찬양할 때 부르는 하나님의 이름에는 감사와 감격이 있다.

때로는 기도할 때나 찬양할 때 주님을 부르는 것 만으로도 목이 메일 때가 있다. 그것은 그 이름을 부를 때 주님이 나를 위해 죽으신 것과 나를 사랑하시는 그 사랑이 감격으로 밀려오기 때문이다. 물론 그것은 성령의 역사이다.

사랑하는 사람의 이름을 불러놓고 흐르는 침묵 속에는 그 시간에 할 수 있는 말보다도 더 많은 말과 마음을 전할 수 있다. 그것이 사랑하는 사람의 이름을 부르는위력이다.

우리가 주님의 이름을 진실되이 부르는 순간 우리는 많은 찬양을 쏟아낼 수 있다. 만일 주님의 이름을 부르면서 감격이 없다면 그 다음의 찬양의 내용도 감격이 없을 수 밖에 없다. 우리가 똑같이 주님의 이름을 부르더라도 그 단어는 우리에게 다 똑같지 않다. 그것은 주님의 이름을 부르는 각자가 다 다르게 느끼기 때문이다. 그것은 절대 속일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 내가 주님의 은혜를 얼마나 깨닫는가에 따라 달라질 수 밖에 없다. 그걸 임의로 우리가 어떻게 조장할 수 있겠는가?

우리가 평소에 주님을 어떻게 부르고 있는가? 이제 한번 눈을 감고 주님을 불러보자. 주님이 내게 얼마나 가까이 다가오시는가?

2. 역대상 16:8 : 하나님이 행하신 일을 온 세상에 알게 하라.

Let the whole world know what He has done. 찬양의 또 다른 면은 선포이며, 선교이다.  주님의 행하신 일, 그 아들을 내어주신 일, 십자가를 지신 일은 마땅히 선포되어야 할 것이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4 우리의 기도가 중요한 이유가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5 970
523 우리의 기도가 눈물보다 낫습니다. Our Prayers Are Better Than Tears. 제임스앤제임스 2014.08.02 763
522 우리의 기도 중에 어떤 장로의 아침기도를 보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4.29 813
521 우리의 교회는 가까운 곳부터 눈을 돌려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07 1151
520 우리의 교회 Leadership에 보다 겸손하고 낮아져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8.26 1176
519 우리의 겸허함을 보이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2.28 1037
518 우리의 가족과 친구와 이웃을 위해 기도합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1.08.19 3454
517 우리와 함께하는 사람들에게 사랑을 전달하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7.29 686
516 우리에게는 매일 중보적인 기도의 역할이 필요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7.27 624
515 우리에게 새로운 힘을 얻도록 마음에 위로와 평안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23 1086
514 우리를 향하신 하나님의 신실하심과 성실하심을 믿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9.26 1360
513 우리를 날마다 새롭게 하여 주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9.10 1270
512 우리들의 자유가 다른 사람에게 불편이나 불쾌함을 주지 않고 살아가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8.03 824
511 우리들을 기쁨의 삶으로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0.21 1744
510 우리는 한 여름날을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We Pray for a Summer Day. 제임스앤제임스 2015.01.16 467
509 우리는 하나님의 약속을 믿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3.30 851
508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4,5,6) 선포하고 노래하며 신기한일들을 전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3 2251
»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3)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하고 하나님의 역사를 선교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7 1203
506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2) 감사함으로 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5 1366
505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1) 찬양대는 구별된 삶으로 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1 1279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