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77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연복 / 한국기독교연구소 편집위원

예수는 ‘바람’처럼 주체적 자유인의 삶을 살려고 애썼지만,
그 자유는 제멋대로의 방종한 자유가 아니라 ‘성령’ 안에서의 자유였다(요 3:8).

예수는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민중해방을 실천하는 데서 샘솟는 자유밖에 몰랐다(눅 4:18~19).

예수가 누렸던 자유는 양들이 생명을 얻고 더 얻어 풍성하게 하려고(요 10:10),
내 양들을 위하여 목숨을 바치는(요 10:15) 자유였다.

누가 나에게서 목숨을 빼앗아 가는 것이 아니라 내가 스스로 바치는 것이다.
나에게는 목숨을 바칠 권리도 있고 다시 얻을 권리도 있다.”(요 10:18)

이 말씀에는 이리 떼들과 같은 사악한 세력들이 판치는 세상에서 민중들의 삶 회복을 위해 헌신하는 것이 자기 삶의 신성한 ‘권리’라는 예수의 자의식이 담겨 있다.

그리고 예수는 당신을 믿는 유대인들에게도
“너희가 내 말을 마음에 새기고 산다면 너희는 참으로 나의 제자이다.
그러면 너희가 진리를 알게 될 것이며 진리가 너희를 자유롭게 할 것이다”
라고 말한다(요 8:31~32).

무슨 말인가?

‘진리’는 관념이 아니라 ‘실천’이라는 것,
예수의 진정한 ‘제자’라면 민중해방 실천의 삶 가운데서 비로소 인식되는 그런 ‘진리’의 차원에까지 가닿아야 한다는 얘기다.


이 땅의 대다수 기독교인들은 구원을 원죄(原罪)의 저주로부터의 자유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들에게 예수의 죽음은 인간의 죄를 대속(代贖)하는 신비스럽고 종교적인 의미의 죽음으로 이해될 뿐이다.


오늘날 이 땅의 소위 ‘정통’ 기독교는 대속적 기독론의 틀 안에서 다람쥐 쳇바퀴 도는 식의 종교적 유희를 즐기고 있다는 비판을 면키 어렵다.

복음서에서 예수는 어디까지나 인간의 ‘자유’, 즉 민중들의 인간다운 삶의 회복을 위해 몸부림치다 정치범으로 십자가에 달려 죽은 것으로 보도되는데, 이 단순 명백한 역사적 사실을 외면한 채 예수를 관념적 교리와 신학의 틀로 이해하려 드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만인을 위해 싸울 때 나는 자유이다.”

이 땅의 신자들은 시인의 이 외마디 선언에 귀 기울여야 한다.


만인을 위해 싸우지 않고도 예수를 그리스도로 믿기만 하면 구원받고 죄에서 자유롭게 된다는 이기적이고 마술적인 신앙에서 하루빨리 벗어나야 한다.

만인을 위해, 즉 신자와 비신자, 유신론자와 무신론자, 남성과 여성, 부자와 빈자, 노동자와 농민과 도시빈민을 포함한 이 땅의 모든 사람들의 자유와 인간다운 삶의 회복을 위해 피와 땀과 눈물을 나눠 흘리지 않는 교회는 예수의 교회일 수 없다.


입술로는 예수를 말하면서도 안으로는 제 잇속만 차리고들 있는 상업화된 교회가 예수의 십자가를 버젓이 간판으로 내거는 것은 몰염치한 일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4 서로 존중하고 존경하는 가족을 위해 기도하게 하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0.13 1357
543 서로가 힘든 삶을 도우며 살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6.12 815
542 선한 것에서 선한 것이 나며 / 정강길 나누리 2013.10.01 992
541 선한 사마리아인이 될 자신도 없었고, 되고 싶지도 않았지만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2 1185
540 설날 아침에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1.23 1009
539 성 로렌 조툴의 심장, 도난 admin 2012.03.06 1215
538 성경공부 서머나 2019.10.29 36
537 성경공부를 자유롭게 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서머나 2018.11.15 24
536 성경공부를 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서머나 2018.04.07 32
535 성경공부를 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서머나 2018.10.19 28
534 성경에 담긴 사람의 말과 하나님의 말씀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6 637
533 성경에 대해 솔직하게.../ 정강길 나누리 2013.08.16 778
532 성경에는 신화와 전설, 역사가 함께 담겨있다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6 605
531 성경은 완전무오한가 ? / 정강길 나누리 2013.08.13 726
530 성경을 생명살림의 책으로 / 정강길 나누리 2013.08.17 763
529 성경해석의 바른 길을 찾아서 1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9 603
528 성경해석의 바른 길을 찾아서 2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9 785
527 성경해석의 바른 길을 찾아서 3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9 705
526 성당 종지기의 슬픔 1 admin 2011.11.15 1134
» 성령안에서의 자유 / 정연복 나누리 2013.08.20 775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