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1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루를 살며 하루를 기도하게 하소서.



일면에 부딪히는 아픔으로부터 자유롭게 하시고 그 뒤안길에 서서 감사의 기도를 드리게 하소서.

삶이란 때론 기쁨과 슬픔으로 인하여 주님의 곁에 좀 더 가까이 갈 수 있음을 깨닫게 하시고 거룩한 주님의 행하심에 젖은 땅일지라도 무릎 꿇고 기도하게 하소서.

오늘도 마음 속의 욕심을 다스리고 화냄과 시기와 질투와 분노를 잠재우게 하시고 거짓으로부터 속임수로부터 떳떳하게 하시고 주님으로 하여금 충만된 하루를 열게 하소서.

오늘도 순탄한 항해가 되어 서로 다른 생각과 터져 나오는 말들로부터 조화와 인내를 배우게 하시고 서로에게 필요한 삶이 되게 하소서. 또 다른 날에 만나도 환한 미소로 화답할 수 있는 넉넉한 마음이 될 수 있게 하소서.

목마른 갈증은 물로 대신할 수 있으나 메말라가는 영혼의 갈증은 오직 주님으로부터의 감로수(Sweet Water)가 아니면 일어설 수 없음을 압니다. 세상 만물이 주님으로부터 나와 주님께로 돌아 가면서도 주님을 모르며 주님을 부정하며 주님을 호흡하지 못합니다.

오늘도 상처 투성이인 두 손을 크게 모아 천국에 계신 주님께 기도합니다. 채워지지 않는 삶을 살며 무엇을 향한 마음이었나 왜 이리 마음이 늘 가볍지 못한지 하루만이라도 눈물을 통하여 거듭나게 하소서.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4 참 마음과 온전한 믿음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3 1139
543 그대 곁의 예수, 그대 안의 예수 / 정연복 나누리 2013.12.28 1138
542 성당 종지기의 슬픔 1 admin 2011.11.15 1135
541 십일조 헌금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12 1134
540 우리는 조용히 무릎을 꿇고 감사의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12.23 1130
539 신앙에세이 : 우리는 주님의 사랑의 눈으로 오클랜드의 세상을 보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12.14 1128
538 우리가 예수님 믿고 찾은 행복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7.30 1125
537 그리스도는 내 안에 살아계십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1.13 1122
536 오클랜드 세상에서 희망의 등불을 켜들고 살아가게 하여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6.03 1121
535 오클랜드에 사는 한인들은 서로가 사랑을 베풀며 살아갈 수 있게 도와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3 1119
534 God's Miracles : 하나님의 기적이 시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8 1113
533 제가 만난 하나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1.03 1112
» 하루를 살며 하루를 기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6.18 1111
531 낙망한 사람들을 격려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9 1110
530 예배는 연주회가 아님을 알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1 1107
529 주님, 우리에게 오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9.22 1104
528 우리 조국을 위해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0.11 1104
527 오늘도 창조주 하나님의 손길을 깨닫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27 1103
526 하나님을 떠나서는 우리가 아무것도 할 수 없을을 알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20 1100
525 존중되어야 할 차례와 제사 문화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18 1097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