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금 쫓겨난 3명의 불청객을 초대할 용기를 갖게 하소서.

 

진정한 감사는 내가 받고 얻은 것보다 내가 남에게 줄 수 있고 주는 것에 대한 고마움입니다.” 내가 나의 것을 나누면 가진 것이 작아지는 것 같지만, 나눌 때마다 더욱 더 커지게 됩니다.

 

예수님을 만나 보는 것이 소원인 한 부부가 있었습니다. 어느 날 꿈 속에서 예수님이 찾아 오셨습니다. “나를 만나는 것이 소원인가?” “. 단 한번이라도 만나 뵐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래. 내일 너의 집을 찾아 가겠다.”

 

다음 날 그 부부는 아침부터 집을 대청소를 하고 음식을 준비했습니다. 예수님을 기다렸습니다. 드디어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그 부부는 급히 뛰어 나갔습니다. 그런데 문 앞에는 종종 찾아오는 가난한 사람이 서 있었습니다. “하루를 굶었습니다.” “오늘은 안 되겠다. 귀한 손님이 오기로 되어있다.” “조금만이라도 주세요. 배가 몹시 고파서요.” “지금 마음이 급해. 귀한 손님이 곧 도착하실꺼야.”

 

가난한 사람을 쫓아 내고 있는데 또 다시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그 부부는 또 다시 달려 나갔습니다. 불우이웃돕기 모금을 하는 사람이 서 있었습니다. 그 부부는 실망했습니다. 재수 없는 일만 생긴다고 불평했습니다. “주위에 헐벗고 굶주리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도 많이 힘이 듭니다. 그리고 오늘은 귀한 손님이 오시기로 되어 있습니다.”

 

그 부부는 짜증을 내면서 집 안으로 들어 갔습니다. 밖에서 한 아이가 떠드는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습니다. 이번에 진짜인가 하고 뛰어 나간 그 부부는 또 실망해서 백혈병환자 살리기 동전모금을 했던 아이를 쫓아 보냈습니다. 하루가 지나도록 예수님은 오시지 않았습니다.

 

그날 밤, 꿈 속에서 예수님이 오셨습니다. “왜 약속대로 오시지 않으셨습니까?” “나는 오늘 3번이나 갔었지만 너희들은 3번 모두 나를 쫓아내 버렸단다.”

 

지금은 이민사회에서도 돌보지 않는 사람들, 소외된 사람들, 의지할 데 없는 사람들에게 주고 베푸는 것이 진정한 사랑인 것입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1. No Image 05Jan
    by 제임스앤제임스
    2012/01/0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031  Replies 1

    새해에서 작은 기도를 보냅니다.

  2. No Image 03Jan
    by 제임스앤제임스
    2012/01/03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56 

    한 해가 저물었고 2012년 새날이 밝았습니다.

  3. No Image 23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23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8117 

    Christmas Prayer : 크리스마스의 기도

  4. No Image 23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23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260 

    하루를 마감하며 돌아가야 할 시간에 기도를 드립니다.

  5. No Image 21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21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275 

    성탄절을 다시 맞으며 찬양을 드립니다.

  6. No Image 17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3360 

    The Lord will be walking with us in 2012. (2012년에도 주님이 우리와 함께 동행해 주실것입니다.)

  7. No Image 17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665 

    Hi, To All Our Members!!! (모든 회원 안녕하세요)

  8. To My Wonderful Husband At Christmas. (크리스마스에 훌륭한 우리 남편에게.)

  9. No Image 17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456 

    2012년에는 주님을 보다 많이 알게 하여 주소서.

  10. No Image 17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3444 

    크리스마스의 기도를 드립니다.

  11. No Image 15Dec
    by admin
    2011/12/15 by admin
    Views 1093 

    chch 성공회 교회 재건축 다양한 의견

  12. No Image 15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339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하소서.

  13. No Image 15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045 

    우리는 감사할 것이 많습니다.

  14. No Image 13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3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251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4,5,6) 선포하고 노래하며 신기한일들을 전해야 합니다.

  15. No Image 12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2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112 

    12월을 보내면서 매일 우리가 이렇게 기도하게 하소서.

  16. No Image 12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2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023 

    주님. 우리의 아픔을 치유하여 주소서.

  17. No Image 07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7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58 

    지금 쫓겨난 3명의 불청객을 초대할 용기를 갖게 하소서.

  18. No Image 04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4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85 

    우리는 축복 받은 것을 선언해야 합니다.

  19. No Image 04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4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80 

    우리는 축복하는 일로 살고 계십니까?

  20. No Image 02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2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42 

    주님. 깨어있는 자로 축복 받게 하소서.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