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56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나님 편에 설 때 축복을 받습니다.

Sirena
Art-Digital

 

간음한 여자를 죄 없는 자가 돌로 쳐라. 그러나 아무도 남을 정죄할 자격이 없습니다. 고로 죄를 범해도 불쌍히 여기고 용서해 줄 대상이 됩니다. 그 여자가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전쟁 속에서 죄를 지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외식하는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에게 독사의 자식이라고 꾸짖습니다. 그들은 구약시대에 순교한 선지자들의 무덤을 쌓고 비석을 세우면서 자기들은 자신들이 조상 때에 살았었다면 피흘리는 사역에 참여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뻔뻔스럽게 말합니다. 유대인의 영적 지도자는 가난한 자를 착취했습니다. 이는 불쌍히 여길 수 없는 죄입니다. 불쌍히 여길자를 불쌍히 여겨야 합니다. 겉으로는 의인처럼 행동했던 사실을 깨닫게 하여 주소서.

 

자신은 재물을 탕감 받으면서 자기에게 조금이라도 잘못한 자를 용서해 주지 못합니다. 우리만큼 용서 받은 죄인이 어디 있습니까 ? 예수님은 그 양면성을 가르치시고 있습니다.

 

모세가 이스라엘 백성의 우상 숭배에 대해서 아론에게 물을 때 아론은 백성의 탓으로 돌리고 변명합니다. 금을 불에 던졌더니 저절로 금송아지가 나오더라고 변명합니다. 아론이 비굴합니다. 지도자로서 당당하게 자기의 잘못을 얘기해야함을 알게 하여 주소서.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그래도 하나님께서는 최초의 대제사장으로 세우고 책임 추궁을 하지 않았습니다. 레위지파 사람들은 하나님을 두려워 하므로 우상 숭배에 가담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 앞에 헌신할 때, 하나님 편에 설 때에 축복을 주실 것이라고 약속하심을 깨닫게 하여 주소서. 주님을 따르는 일에는 그 무엇보다 더 급하고 더 중요하고 더 고귀한 사명이 없음을 알게 하여 주소서.

 

우리는 화평과 평안함, 생명 그리고 가족의 사랑을 위해 헌신적으로 희생해야 하지만 만약 주님을 따르는 일에 걸림돌이 되는 것이 있다면 과감히 포기할 수 있음을 깨우쳐 주소서. 구약의 레위지파 사람들은 모세의 명령대로 자기의 형제와 아들을 희생하면서 하나님 편에 설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 예수님을 믿는 우리가 예수님을 믿는 그 자체가 안 믿는 자에 대한 싸움이고 전쟁이라고 말할 수 있으며 주어진 십자가를 항상 감당해야함을 알게 하여 주소서.

 

이스라엘 백성의 우상 숭배로 인해 모세는 중보자로서 용서해 달라고 간청하였고 자신이 대신 죄 값을 받고 자신을 버려 달라고 간구했던 모세의 심정은 예수님의 예표였습니다.

 

예수님은 자진해서 우리의 죄를 짊어 지셨고 하나님이 그일을 기뻐하신 것을 깨닫게 하여 주소서.

주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1. No Image 29Apr
    by 나누리
    2013/04/29 by 나누리
    Views 705 

    성경해석의 바른 길을 찾아서 3 / 김경재 교수

  2. No Image 29Apr
    by 나누리
    2013/04/29 by 나누리
    Views 785 

    성경해석의 바른 길을 찾아서 2 / 김경재 교수

  3. No Image 29Apr
    by 나누리
    2013/04/29 by 나누리
    Views 603 

    성경해석의 바른 길을 찾아서 1 / 김경재 교수

  4. No Image 29Apr
    by 나누리
    2013/04/29 by 나누리
    Views 1050 

    예수님은 평화가 아니라 칼을 주러 오셨다 ? / 산들바람

  5. No Image 29Apr
    by 나누리
    2013/04/29 by 나누리
    Views 642 

    하나님은 전능하시지만 무자비하신가? / 산들바람

  6. No Image 29Apr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04/29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813 

    우리의 기도 중에 어떤 장로의 아침기도를 보았습니다.

  7. No Image 27Apr
    by 나누리
    2013/04/27 by 나누리
    Views 786 

    신약성경 바르게 읽는 눈 2 / 김경재 교수

  8. No Image 27Apr
    by 나누리
    2013/04/27 by 나누리
    Views 643 

    신약성경 바르게 읽는 눈 1 / 김경재 교수

  9. No Image 27Apr
    by 나누리
    2013/04/27 by 나누리
    Views 1042 

    죽음의 상태에서 살아난다는 것이 사실일 수 있는 건가 / 박기호신부

  10. No Image 27Apr
    by 나누리
    2013/04/27 by 나누리
    Views 603 

    빈무덤 설화, 어떻게 볼 것인가 ? / 김경재 교수

  11. No Image 26Apr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04/26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568 

    하나님 편에 설 때 축복을 받습니다.

  12. No Image 26Apr
    by 나누리
    2013/04/26 by 나누리
    Views 775 

    부활신앙의 원형은 ‘몸의 부활’을 믿는 것이었나 ? / 산들바람

  13. No Image 26Apr
    by 나누리
    2013/04/26 by 나누리
    Views 637 

    성경에 담긴 사람의 말과 하나님의 말씀 / 산들바람

  14. No Image 26Apr
    by 나누리
    2013/04/26 by 나누리
    Views 605 

    성경에는 신화와 전설, 역사가 함께 담겨있다 / 산들바람

  15. No Image 26Apr
    by 나누리
    2013/04/26 by 나누리
    Views 846 

    의심하는 신앙이 참다운 신앙으로 인도 / 산들바람

  16. No Image 20Apr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04/20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858 

    우리가 위로자와 돕는 자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17. 기도가 깊어 질수록 주님으로 충만한 영혼이 되게 하여 주소서.

  18. 예수님은 죽음으로 죽음을 이기셨습니다.

  19. 나와 인연이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20. No Image 13Mar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03/13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792 

    감사하고 행복하며 살아 갑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