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는 천국의 귀중한 우편 선물에 감사를 드립니다.

 

아침에눈을 뜨니 밤새 배달된 귀중한 우편 선물이 도착해 있습니다.

 

"하루"라는 상자를 열어 보니, 하루 분량의 시간과, 각자에게 알맞은 달란트와, 움직여 섬길 수 있는 건강이 들어 있습니다.

 

신기한 것이, 매일 아침 배달되는 이 선물들은, 뱃세다 광야의 오병이어 바구니처럼, 축복과 감사로 쓰면 자꾸만 내용물이 생겨나고, 가나안 혼인잔치의 물항아리처럼 순종과 섬김으로 사용하면 더 좋은 물질로 변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어떤 사람은 이 선물을 창조적으로 활용하여 다른 이들이 상상도 못한 것들을 만들어 냅니다. 그런데 어떤 사람은 이 선물을 시들시들 말려 버립니다.

 

선물이 선물로 보이지도 않고, 누가 보낸 것인지에 관심도 없습니다. 매일 받으니 시들해 합니다. 매일 만나를 먹으며 질려 버렸던 광야의 사람들처럼 그렇게 되었습니다.

 

인생의 날동안 그토록 많이 배달된 이 선물을 하루도 감사와 기쁨으로 꽃피우지 못하고, 불만과 짜증과, 원망과, 한숨으로 썩혀 버립니다.

 

똑같은 선물을 가지고 어떤 사람은 아름다운 정원을 만들어 기쁨을 누리고, 어떤 사람은 감옥을 만들어 스스로 갇혀 지냅니다.

 

어떤 사람은 천국의 분점을 계속해서 열고 있으며, 어떤 사람은 지옥의 가맹점처럼 확장해 갑니다. 살아있는 동안 이 선물상자는 계속 배달됩니다.

 

우리에게 선물이 오는 동안의 하루하루는 영원한 나라와 연결되는 기회입니다. 우리가 사는 오클랜드 이곳에서도 하늘의 창을 열어 주심에 감사를 드리며, 편지에 답장을 하듯이 선물에 대한 우리 각자의 반응은, 천국을 얻을 수도 있게도 하며, 하여튼 하루라는 이 선물이 우리의 삶에 풍성한 것으로 채워지도록 축복을 받을 것입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1. 신앙의 마침표. 물음표 ? / 정연복

    Date2013.07.16 By나누리 Views804
    Read More
  2. 영혼구원이 아닌 삶의 구원 / 정강길

    Date2013.07.16 By나누리 Views966
    Read More
  3. 우리는 천국의 귀중한 우편 선물에 감사를 드립니다.

    Date2013.07.16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986
    Read More
  4. 신앙의 마침표 / 정연복

    Date2013.07.05 By나누리 Views658
    Read More
  5. '하나님의 말씀' 과 '인간의 언어' / 정강길

    Date2013.07.02 By나누리 Views837
    Read More
  6. 교회의 예수와 역사적 예수의 사이에서.../ 김준우 교수

    Date2013.07.02 By나누리 Views931
    Read More
  7. 성령은 하나님의 말씀이 있는 곳에 임하십니다.

    Date2013.07.01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58
    Read More
  8. 그리움에 기도합니다.

    Date2013.06.28 By느티나무 Views827
    Read More
  9. 한인들이 새로운 힘을 얻도록 마음에 용기와 위로와 평안을 주소서.

    Date2013.06.26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702
    Read More
  10. 칼과 창 대신에 보습과 낫을.../ 산들바람

    Date2013.06.26 By나누리 Views765
    Read More
  11. 궁궐과 동굴에 갇힌 신앙인 / 김경재 교수

    Date2013.06.24 By나누리 Views779
    Read More
  12. 영광의 왕, 여호와 ! / 산들바람

    Date2013.06.24 By나누리 Views908
    Read More
  13. 이민생활에서 한인들을 서로 감싸주고 아끼며 살게 하여 주소서.

    Date2013.06.24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902
    Read More
  14. 여전히 큰아들의 신앙과 삶을 살고 있는 우리들 / 산들바람

    Date2013.06.20 By나누리 Views796
    Read More
  15. 기다리시는 아버지 / 산들바람

    Date2013.06.20 By나누리 Views798
    Read More
  16. 실종된 인간예수를 어떻게 찾을 것인가? / 김준우 교수

    Date2013.06.20 By나누리 Views868
    Read More
  17. 주님께 눈물로 간구하는 우리들입니다.

    Date2013.06.20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911
    Read More
  18. 신앙과 이성 / 김흡영 교수

    Date2013.06.18 By나누리 Views871
    Read More
  19. 복음의 원형은 하늘의 뜻을 땅에 이루려는 예수운동 / 산들바람

    Date2013.06.18 By나누리 Views885
    Read More
  20. 이웃사랑으로 이어지지 않는 하나님 사랑은 사악한 위선/산들바람

    Date2013.06.18 By나누리 Views94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