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님. 오클랜드에도 마음도 풍성한 봄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하나님 아버지.

오늘도 주님의 은혜로 하루를 시작할 수 있으니 감사를 드립니다.

이제 봄의 한가운데로 접어들었습니다.

보타니 오솔길 주변의 자두나무에서 하얀 꽃이 만발했습니다.

또 사과나무와 배나무에서도 피어오르는 꽃봉우리는 시작했습니다.

이미 Grapefruit의 열매는 달콤한 황갈색으로 변화되었습니다.

이렇게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창조와 풍성함이 가득한 봄을 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주님.

남태평양의 풍성함으로 봄의 계절에도 영적으로도 풍성함이 가득하길 원합니다.

주님의 은혜가 풍성하여 감격에 벅찬 신앙생활을 하게 하시고,

주님의 말씀이 풍성하여 영적이 살아 피오르게 하옵소서.

우리의 기도의 풍성함이 있게 하옵소서.

주님을 더 알아가는 즐거움과 주님의 사랑을 더 깨닫는 기쁨을 갖게 하옵소서.

 

하나님 아버지.

오클랜드에도 풍성한 과일로 가득한 봄이지만

이 풍성함과는 상관없이 고통 중에 살아가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우리가 그들을 돌아보게 하옵소서. 우리가 같이 나누게 하옵소서.

우리가 주님의 사랑을 나누며 물질의 풍성함을 나누게 하옵소서.

 

우리가 큰 것이 아니더라도 이웃을 배려하며

어려운 사람들을 돌보는 삶을 살게 하여 주옵소서.

하나님께서도 늘 가난한 과부와 나그네를 배려하여

곡식의 이삭까지도 싹싹 거두지 못하게 하셨고

과일도 어려운 사람들을 배려하여 남겨 놓으라고 하셨습니다.

주님의 마음을 본받아 우리의 것을 조금 덜 챙기고 다른 사람을 배려하게 하옵소서.

그래서 서로 나누는 기쁨을 갖게 하옵소서.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1. No Image 07Oct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7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41 

    우리의 삶이 물질의 넉넉함에 있지않고 주님의 은혜에 있음을 알게 하옵소서.

  2. No Image 06Oct
    by 나누리
    2013/10/06 by 나누리
    Views 1095 

    하늘 문은 누구에게나 항상 열려 있다 / 산들바람

  3. No Image 06Oct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6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013 

    축복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힘과 평안함을 주옵소서.

  4. No Image 04Oct
    by 나누리
    2013/10/04 by 나누리
    Views 1368 

    포도원 일꾼과 품삯의 비유 / 산들바람

  5. 오클랜드에서 살아가는 곳마다 사랑과 진실과 평화가 자리를 잡게 하여 주옵소서.

  6. No Image 02Oct
    by 나누리
    2013/10/02 by 나누리
    Views 1185 

    선한 사마리아인이 될 자신도 없었고, 되고 싶지도 않았지만 / 산들바람

  7. No Image 02Oct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2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75 

    오클랜드에서 만나는 사람마다 축복으로 사랑하게 하옵소서.

  8. No Image 01Oct
    by 나누리
    2013/10/01 by 나누리
    Views 992 

    선한 것에서 선한 것이 나며 / 정강길

  9. 오클랜드에도 마음도 풍성한 봄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10. No Image 30Sep
    by 나누리
    2013/09/30 by 나누리
    Views 803 

    이웃종교와의 대화 / 정강길

  11. Let Us Hear God’s Words Of Wisdom Here In Auckland. 오클랜드 여기에서 지혜의 말씀을 들을 수 있게 하여 주옵소서.

  12. No Image 29Sep
    by 나누리
    2013/09/29 by 나누리
    Views 842 

    이웃종교에 배타적인 기독교에서 열린 기독교로 / 정강길

  13. No Image 29Sep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9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903 

    우리의 마음에 사랑으로 가득하게 하여 주옵소서.

  14. No Image 28Sep
    by 나누리
    2013/09/28 by 나누리
    Views 868 

    ‘예수에 대한 신앙’ 을 넘어 ‘예수의 신앙’ 을 가져야 / 산들바람

  15. 오클랜드 한인들이 자신을 찾아가는 여행에 간섭하여 주소서.

  16. No Image 28Sep
    by 나누리
    2013/09/28 by 나누리
    Views 882 

    복음서 기자들이 이해한 예수 / 산들바람

  17. No Image 28Sep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8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919 

    우리의 시험은 일시적인 것을 깨닫게 하여 주소서.

  18. 오클랜드의 봄에는 조금 천천히 돌아서 가보고 싶습니다.

  19. No Image 26Sep
    by 나누리
    2013/09/26 by 나누리
    Views 911 

    사도 바울이 이해한 예수 / 산들바람

  20. 우리 모두가 어울리는 행복을 나누게 하소서.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