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루를 마감하며 돌아가야 할 시간에 기도를 드립니다.

 

아침에 눈을 뜨면 주님 먼저 생각나게 하여 주소서.

순간 순간 지나면서 주님이 생각나게 하여 주소서.

틈만 나면 비집고 들어오는 세상 생각, 사람 생각, 돈 생각을 먼저 하는 내 자신을

주여 불쌍히 여겨 수소서.

 

앉으나 서나 주님 생각만 할 수 있게 하여 주소서.

세상 생각으로 찌든 이 몸이 어찌 다시 주님 사랑 안에 돌아갈 수 있나요?

주님 사랑하는 마음이 세상으로 다 빼앗겼으니 용서하여 주소서.

 

주님. 나를 만나 주소서.

내 힘으로 도저히 안됩니다.

아무도 모를 외로움과 슬픔을 알고 계신 주님께서

가슴으로부터 나오는 뼈 아픈 눈물을 아시는 주님께서

더렵혀진 나의 영혼과 육신을 씻어 주시사

다시 한 번 주님의 사랑으로 주님의 이름을 부르면서 살게 하여 주소서.

 

할 일 많은 세상에서 기도할 일 많은데

세상을 사랑하느라 마음을 빼앗겨 무력하고 지쳐있습니다.

주님. 나를 버리지 마소서.

주님. 불쌍히 여겨 주소서.

40년 동안 주님을 따라왔던 내 자신이 결코 우리의 믿음을 세상과 타협하지 않게 하소서.

 

주님께 돌아가는 오늘 저녁에 소모품처럼 다된 이 몸을 받아 주소서.

정결한 마음과 몸이 될 수 있다면 주님의 피로 씻으사

다시 주님의 사랑으로 머리를 들게 하여 주소서.

죽을 수 밖에 없는 내가 간구합니다.

 

밤에 잠자리에 누워서 주님을 부르고

밤 중에 눈을 뜨면 주님을 그리워하고 싶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주님을 생각하고

틈만 나면 주님의 이름을 부르고 싶습니다.

 

주님은 나의 친구이시고,

주님은 나의 왕이시고,

주님은 나의 치유자이시고,

주님은 나의 보호자이시며,

주님은 나의 사랑이 되소서.

주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하루를 마감하며 돌아가야 할 시간에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23 1260
23 하루를 살며 하루를 기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6.18 1111
22 한 Teacher의 기도를 들어 주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8.29 835
21 한 여름 축제에서 깨어나고 감사하며 찬양하게 하여 주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3.05 862
20 한 해가 저물었고 2012년 새날이 밝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1.03 1157
19 한가위 명절에도 하나님께 영광돌리는 삶을 살게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09 1033
18 한국에서 모든 심부름해드립니다. 강남신사 2015.02.08 299
17 한인 서로에게 은혜가 되는 삶을 추구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0 883
16 한인들에게 간곡하고 간절히 기도하는 마음을 품게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08.24 3264
15 한인들을 위한 영혼의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3.05 1368
14 한인들의 축복으로 아름다운 한인회의 활동이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09.20 2633
13 한인들이 때마다 일마다 자랑스럽고 결실에 감사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8.26 985
12 한인들이 새로운 힘을 얻도록 마음에 용기와 위로와 평안을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6.26 1691
11 한인들이 저녁놀을 바라보며 하루를 마감하도록 기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7.29 744
10 한인들이 주님의 사랑으로 평화와 기쁨을 갖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7.26 782
9 한인은 서로에게 격려하도록 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8.19 884
8 한인회를 위한 영혼의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8.12 1020
7 항상 임재하시는 원조가 되시고 영원한 신실하신 친구가 되시는 주님이십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3.17 215
6 해, 달, 별같이 / 정연복 나누리 2014.01.03 1303
5 호산나라는 말이 무슨 뜻인지 기억나십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2.07.07 3480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