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2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살이 난 금송아지를 기억해야 합니다..

 

BC 1500년 전, 이스라엘 백성이 이집트를 탈출한 이야기(Exodus, 출애굽기 = 영광의 탈출)는 구약성경에 나오는 이야기이지만, 현재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신약 시대에도 필요한 의미를 우리에게 부여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을 만나기 위하여 모세(Moses)는 많은 시간이 흘렀어도 내려올 기미가 없었습니다. 하나님을 만나기는 하였는지, 아니면 죽었는지 심히 궁금한 일이었습니다.

 

모세가 시내 산 (Mount Sinai)에서 내려오기를 기다리던 백성들은 참다 못하여, 모세의 형인 아론(Aaron)에게로 갔습니다. 우리를 인도하실 분은 하나님이 아니고, 이를 대체할 수 있는 다른 대상을 만들어 자신들을 인도하도록 하자는데 의견이 일치했습니다.

 

금붙이를 있는 대로 모아서 금송아지를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이 금송아지가 자신들을 인도하도록 신으로 믿기로 하고 잔치를 벌리며 난장판을 만들었습니다. 40여일 만에 산에서 내려온 모세는 이 광경을 보고,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계명을 새긴 돌판을 내려 던져 금송아지를 박살 내 버렸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우리의 삶은 고행이라고 합니다. 쉬운 일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어려운 일이 다가올 때마다 이를 피해갈 어떤 길을 찾는 것이 우리의 습성이 있습니다. 그것도 대부분 금송아지 쪽으로 방향을 잡기가 일 수라고 봅니다. 이 황소 문화는 옛날부터 부를 상징하여 왔습니다. 씨름판에서 장사가 된 승리자에게 황소 한 마리를 안겨 주는 것은 이 황소가 우리들이 그렇게도 갈망하는 부의 상징이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제멋대로 날뛰는 송아지에게는 구원의 능력이 없는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을 따르지 않는 문화일 뿐입니다. 모세의 형인 아론은 궁중들의 압력에 못 이기고, 자기의 신앙을 못 지킨 셈이 되었습니다. 하나님을 섬겨야 할 지도자가 황소 문화의 대세에 휩쓸려 중심을 잃고 만 셈이었습니다.

 

정의와 사랑과 평화의 심성을 소유한 하나님은 변함 없이 역사를 주관하고 계신 분이십니다. 이 황소 문화는 일시적일 뿐이지, 박살이 나도록 되어 있다는 것이 우리에게 주는 큰 교훈이 되는 것입니다.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 추석날 아침에 이민생활의 성숙한 모습으로 삶 속에서 주님을 닮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9 1068
63 축복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힘과 평안함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6 1013
62 카 지노 제작 스카이프 live:salonkor 카톡 almanjang 전화:070-8018-5479 장실장1 2015.07.11 188
61 칼과 창 대신에 보습과 낫을.../ 산들바람 나누리 2013.06.26 765
60 커피 한잔을 마시면서 햇볕같은 이야기를 전하고 있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2.12 341
59 크리스마스의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3444
58 크리스마스의 축복이 한인들에게 내려 주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2.07 8291
57 크리스챤이라는 단어는 우리에게 무엇을 의미하고 있는 것인가.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6 1096
56 특별한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My Special Story For Auckland Life. 제임스앤제임스 2014.03.11 881
55 페르샤적 껍데기와 헬라적 탈은 무신론적 신앙 / 홍정수 교수 나누리 2013.06.12 995
54 포도원 일꾼과 품삯의 비유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4 1368
53 하나님 앞에 우리를 내려 놓게 하여 주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3.02.05 4232
52 하나님 편에 설 때 축복을 받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03 1162
51 하나님 편에 설 때 축복을 받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4.26 568
50 하나님과 하나님이 주신 햇빛은 어느 곳과 어느 때도 그냥 비껴가지 않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7.21 219
49 하나님께 드리는 전상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09.03 2973
48 하나님께서 주신 삶의 향유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14 930
47 하나님께서는 바로 임재하십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6 1082
46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필요를 공급해 주실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3 1060
45 하나님으로부터 승리할 용기가 필요했습니다. We need courage to conquer from God. 제임스앤제임스 2016.09.20 118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