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16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는 우상을 만들지 말아야 합니다.

 

이집트에서 종살이를 했던 이스라엘 백성의 구원은 값없는 것이었지만, 그래도 하나님께서 그 값을 치르셨습니다. 그래서 이스라엘 백성은 빚진 자의 삶이 필요했고, 그것이 바로 순종이므로 하나님을 경배하고 찬양하고 기쁘게 해드리는 것입니다.

 

고로, 마음을 바치는 순종이 가장 중요합니다. 우상을 숭배하지 않고 구원해 주신 하나님만 사랑해야 합니다. 그리스도가 우리를 구원해 주셨으므로 죽든지 살든지 주님을 위해 살아야 합니다. 우리도 빚진 자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보다 더 사랑하는 것은 우상숭배입니다.

 

최고의 사랑은 우리 마음 속에 하나 밖에 담을 수 없습니다. 구약시대의 우상숭배보다 신약시대인 지금의 우상숭배가 더 무섭습니다. 우리는 보이지 않는 다른 신을 섬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우리는 하나님보다 더 사랑하는 것이 있으면 안됩니다.

 

고로, 주님의 제자가 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가를 보여 줍니다. 우리가 새로운 피조물로서 살아가고 있는가? 주님보다 더 사랑하는 것이 있습니까? 하나님이 가장 싫어하는 것은 마음 속에 돈이나 물질, 또는 아내와 남편과 같은 우상을 두고 있는 것입니다. 또한 차 안에 성경책을 놓고 다니면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마음도 우상이 됩니다. 부적을 몸에 지니고 싶고, 인형이나 동물형상을 세워놓고 빌고 싶고, 특정한 나무나 돌더미를 쌓아 놓아 빌고 싶고, 집안 담장에 소금을 뿌리는 행위 등의 모든 미신적인 마음은 우상이 됩니다. 마음이 부패할 때 우상을 만들고 싶어집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 땅으로 (Canaan, a land flowing with milk and honey) 들어가서 잘 살게 되니까 교만이 생깁니다. 교만이 생기면 자만해지고, 하나님의 명령이 싫어지고 간섭이 싫어집니다. 이것이 부패한 마음입니다. 그래서 하나님 대신에 쉽게 섬길 수 있는 쉬운 신을 찾게 됩니다. 이것이 부패한 마음임을 깨닫게 하여 주시옵소서.

 

우리가 마음으로 간음할 때 하나님의 사랑에 상처가 생기고 이때 하나님은 인간적인 표현으로 질투하시며, 그러나 하나님 편에서는 커다란 노여움일 수도 있고 슬픔일 수도 있습니다.

 

주님. 우리의 마음 속에 우상을 없게 하여 주시고, 오직 주님만 사랑하게 하여 주시고, 우리의 자손까지도 축복해주심을 믿게 하여 주시고, 이것이 항상 우리의 중심이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 추석날 아침에 이민생활의 성숙한 모습으로 삶 속에서 주님을 닮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9 1068
63 축복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힘과 평안함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6 1013
62 카 지노 제작 스카이프 live:salonkor 카톡 almanjang 전화:070-8018-5479 장실장1 2015.07.11 180
61 칼과 창 대신에 보습과 낫을.../ 산들바람 나누리 2013.06.26 765
60 커피 한잔을 마시면서 햇볕같은 이야기를 전하고 있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2.12 339
59 크리스마스의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3443
58 크리스마스의 축복이 한인들에게 내려 주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2.07 8290
57 크리스챤이라는 단어는 우리에게 무엇을 의미하고 있는 것인가.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6 1094
56 특별한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My Special Story For Auckland Life. 제임스앤제임스 2014.03.11 881
55 페르샤적 껍데기와 헬라적 탈은 무신론적 신앙 / 홍정수 교수 나누리 2013.06.12 995
54 포도원 일꾼과 품삯의 비유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4 1367
53 하나님 앞에 우리를 내려 놓게 하여 주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3.02.05 4228
52 하나님 편에 설 때 축복을 받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03 1159
51 하나님 편에 설 때 축복을 받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4.26 568
50 하나님과 하나님이 주신 햇빛은 어느 곳과 어느 때도 그냥 비껴가지 않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7.21 217
49 하나님께 드리는 전상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09.03 2972
48 하나님께서 주신 삶의 향유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14 930
47 하나님께서는 바로 임재하십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6 1080
46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필요를 공급해 주실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3 1059
45 하나님으로부터 승리할 용기가 필요했습니다. We need courage to conquer from God. 제임스앤제임스 2016.09.20 111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