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76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강길   세계와 기독교 변혁연구소   연구실장

 

지금까지 성서문자주의가 주는 폐해는 너무나도 끔찍하고도 심각했다.

이건 정말 매우 심각한 문제다. 

성서무오설은 그리스도교를 좀먹는 매우 치명적인 '독 중의 독'이다.

 

한국 기독교 역사에서 예장(대한예수교장로회)과 기장(한국기독교장로회)이 역사적으로 갈라진 직접적 이유도 바로 이것과 관련한다.

 

당시 기장 교단을 세웠던 김재준 목사는 성서비평을 받아들였던 자였고, 보수적인 장로교단은 이를 용납하지 않은 채 축출해버렸던 것이다.

이때 한국의 보수 근본주의 신학의 대부였던 박형룡은 성서무오설의 잣대로 김재준을 축출하는 데 결정적 기여를 하였다.

 

하지만 역사는 안다 !

 

오늘날 예장 통합측의 장신대에서는 그 후로 뒤늦게나마 성서비평만큼은 받아들이고 있다.

하지만 당시로서 그 얘길 했을 때 김재준 목사는 장로교단에서 쫓겨나게 되었고, 김재준은 성서비평이라는 학문의 자유와 사회역사 참여를 부르짖으며 한국 기독교 역사의 찬연한 진보 교단인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 교단을 세웠던 것이다.

 

또한 웃기지도 않은 '창조과학회'가 과학이랍시고 거들먹거리는 것도 실상은 성서문자주의 태도에 기인한다.

즉, 저들은 성서무오설을 우선 전제해놓고서 거기에다 과학적 지식을 끼워 맞출 뿐이다.

그 궁극적 실체는 어디까지나 자연과학이 아니라 성서문자주의가 먼저 자리하고 있다.
 
역사적으로 창조과학회는 근대 모더니티와 다윈의 진화론에 대한 보수적 반동으로서 형성된 것으로 애초부터 보수 근본주의의 맥락과 철저히 같이 했던 단체이다.

 

근래에 회자되는 '지적설계' 패거리들 역시 이러한 맥락을 계승하고 있는 변형이론에 지나지 않는다.

근래 미국에선 지적설계가 창조과학의 재탕이라는 판결까지 난 바 있다.
 
우리가 언뜻 느끼기에 성서를 완전무오하다고 보는 입장이야말로 기독교의 하나님을 매우 굉장히 높게 숭앙하는 것같이 여겨지지만, 실은 이것이야말로 사탄의 놀라운 전략과 전술임을 알아야 한다.

 

왜냐하면 그 같은 성서무오설의 임무는 놀랍게도 <신앙의 탈을 쓴 무지>로 안내할 뿐 이기 때문이다.

정확히 말해서 그것은 신앙이 아니라 맹신이다. 

 

인정하기 싫겠지만, 보수 신앙인 여러분들은 지금까지 자신이 어려서부터 다녀왔던 가까운 교회 목사님이 말한 기독교가 우리가 믿는 기독교 세계와 신학의 전부인 줄 알고서 몸에 배여 왔던 것뿐이며, 그렇기에 그 실상은 속아왔던 것이었다.

 

평화가 평화의 이름으로 유린되듯, 성경은 성경의 이름으로 짓밟히고 오히려 그 뜻은 은폐된다.

부디 하나님 앞에서도 혹은 성경 앞에서도 언제나 솔직히 대할 것을 권한다.

 

나는 확신한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무조건 믿습니다"라는 기도보다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혼란스럽습니다”

라는 기도가 오히려 하나님께서 더 어여삐 보실 거란 점을.

왜냐하면 거기에는 진정성이 있기 때문이다.

 

‘혼란’이란 지금까지 자족해왔던 세계에서 안심하고 있다가 미처 알지 못했던 보다 새로운 차원과 조우함으로써 빚어지는 과정일 뿐이다.

다시 말해 위기가 곧 기회란 말이 있듯이, 혼란 역시 새로운 성장과 도약을 위한 기회란 얘기다.
하나님은 자신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더욱 알기를 원하고 계신다.

 

성경에 대한 신뢰는 놀랍게도 그 오류마저도 신뢰하는 것이다.

나는 앞으로 기독교의 성경이야말로 얼마나 놀라운 경전인지를 보여주고자 한다.

내 개인적인 신앙고백으로서 말한다면 성경에는 다른 그 어떤 종교의 경전들보다도 더 놀랍고도 위대한 점이 담겨 있다고 본다.

성서는 닫힌 자들의 것이 아닌 열린 자들의 것이기에 !

 

성서는 오류와 함께 간다 !

나는 앞으로 오히려 이것이야말로 보다 더 심오하고 위대하다는 사실을 설파할 것이다.

물론 이것은 결코 말장난도 아니며 여기에는 진정한 성찰이 있음을 힘주어 말하고 싶다.

그리고 그 숱한 오류와 모순 뒤에 계셨던 놀라운 하나님의 역사와 그 오묘한 섭리를 함께 느끼기를 바라는 바이다.

 

앞으로 여러분들과 함께 올바른 성경해석 그리고 진리탐구의 방법을 같이 모색해보고자 할 것이다.

누구든지 좋다.

지금까지 보수 진보 할 것 없이 성경해석에 대해 운운하는 모든 이론적 지식들을 총동원해도 좋겠다.

 

대체로 보수진영은 성서비평을 받아들이지 않는 반면에 진보진영은 받아들이고 있는 입장이다. 게다가 그 성서비평 연구에도 본문비평, 문헌비평, 양식사적 비평, 편집비평, 수사학적 비평, 구조주의 해석, 경전적 해석 등등 매우 많다.

 

나는 모호하거나 에둘러 말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단지 건강한 합리성에 기반하면서 정정당당하고 솔직한 자세로만 임해주길 바란다.

 

부디 지금까지의 고정관념들을 버리고, 사유의 지평을 생각지 못한 데까지 보다 더 확장하도록 노력하면서, 기존 성경관에 대한 근원적인 패러다임 전환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를 진심으로 바라는 바이다.

 

 

                   솔직하고 건강한 합리성에 기반한 기독교를 위하여 !

---------------------------------------------------------------------------------------------------

이 글로써 정강길실장의  '성서무오설 혹은 성서문자주의야말로 사탄의 교리' 를 마칩니다.
그동안 애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동안의 글의 순서는  다음과 같습니다.   (     )은  글을 올린 날짜입니다.

1. '성경적' 이란 ?  
(8/4)
2.  성경은 완전무오한가 ? 
(8/12)
3. 
성경에 대해 솔직하게...(8/16)
4.  성경을 생명살림의 책으로
(8/17)
5.  놀랍고도 위대한 성경
(8/1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4 나눔과 베풂 / 정연복 나누리 2013.08.22 976
623 나는 완전히 마음을 먹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09.06 3677
622 나는 왜 예수를 그리스도로 고백하는가 ? / 정연복 나누리 2013.05.18 873
621 나는 하나님께 기도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5.10 781
620 나를 믿어주는 나의 아내가 있습니다. (16/10/2016 결혼 33주년에서) 제임스앤제임스 2016.10.22 113
619 나를 위해 매일 하나님께 기도하는 나의 큰 사랑이여. 제임스앤제임스 2013.05.24 1177
618 나와 인연이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3.03.15 1271
617 나의 가족을 위해 기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2.27 980
616 나의 사랑하는 한인들이여. 제임스앤제임스 2011.08.28 3289
615 나의 십자가를 지고 좇아가게 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05 2072
614 나의 아내를 위한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3.23 1496
613 나의 영어 신앙시로 나의 하나님께 찬양과 영광을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9.03 1089
612 나의 친구들과 함께 기쁜 부활절을 갖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4.18 735
611 나의 크리스챤 우정은 영원합니다. My Christian Friendship Forever : 제임스앤제임스 2015.08.26 163
610 나의 하나님의 음성을 들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4.20 823
609 낙망한 사람들을 격려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9 1110
608 낮아지고 높일 줄 아는 사람이 되게 하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06.04 1244
607 내가 곤란한 환경 속에 있더라도 기뻐하는 사람이 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1.04 1638
606 내면의 아름다움을 가꾸는 아내이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0.26 1271
» 놀랍고도 위대한 성경 / 정강길 나누리 2013.08.19 7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