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앙에세이 : 우리가 매일 기도하는 오클랜드의 세상은 눈부시도록 아름답기만 합니다.

 

 

주님. 울고 싶을 때 기대어 울 수 있는 한인들이 그리운 날도 있었습니다. 마음에 쌓인 한이 많아서 우리의 이야기를 들어 줄 한인들도 그리운 날도 있었습니다. 우리 한인들은 혼자 살 수 없어서 그렇습니다. 더불어 살게 되어 있고, 어울려서 때로는 다투며 살아 가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그래도 한인들이 소중했습니다.

 

주님. 우리 한인들을 사랑하지 않는 어떤 한인들은 다른 것을 사랑할 자격이 없는 것 같아 보였습니다. 그 무엇을 사랑하기 전에 한인들을 먼저 사랑해야 하는 것입니다. 지금 우리는 누구를 만나고 누구를 사귀고 있는 것일까? 우리 한인들은 어떤 존재로 비치고 있는 것일까? 우리가 만나고 있는 한인들의 무엇을 먼저 보고 있는 것일까? 그들의 여건과 환경과, 그들이 갖고 있는 물질적인 재산가치 때문이었을까? 무엇보다도 그들의 사람됨과 믿음을을 우선 보게 되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주님. 우리 한인들에게 진정 믿을 만하고 사귀고 싶은 존재가 되고, 어떤 상황에서도 그들에게 실망을 주지 않는 진실한 사람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가 만나는 한인들이 어떤 유형이든간에, 한결같은 마음으로 소통하고 공감하고 교감을 나누는, 마음의 벗들로 삼았으면 좋겠습니다. 세월이 지나 모습은 변해도, 여건은 변해도, 오클랜드의 세상이 변해도 마음은 한결같은 만남이 되어, 우리의 삶이 바란대로 불완전하지 않더라도 우리 모두 행복한 미소로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주님. 오클랜드의 긴 시간을 돌아 보면 모두가 사랑이었습니다. 봄이면 밤하늘에 떨어지는 별빛처럼 모두가 사랑이었으며, 여름의 초록 색깔이 마음에 스며드는 것마다 모두가 사랑이었으며, 가을이면 봉우리를 터트리는 국화꽃처럼 모두가 사랑이었으며, 겨울에는 곱게 마음에 쌓이는 매화꽃처럼 모두가 사랑이었습니다.

 

 

주님. 매일 가도하는 오클랜드의 세상은 눈부시도록 아름답기만 합니다.

오클랜드의 긴 시간을 돌아 보면 모두가 사랑의 연속이었습니다.

오클랜드의 긴 시간을 돌아 보면 모두가 그리움의 연속이었습니다.

오클랜드에서 미워하던 사람도 세월이 지나니 사랑으로 변했으며,

오클랜드에서 미움으로 보냈던 오해도 사랑으로 맞아 들일 수 있었습니다.

 

주님. 아름다운 세상에 살아 가는 것이 행복하기만 합니다.

삶의 길을 걷다가 만나는 모든 한인들이 사랑스럽습니다.

사랑하는 오클랜드의 길에서도 만나는 모두가 사랑스럽기만 합니다.

오클랜드의 오늘을 돌아 보니 모두가 우리의 실수도 있었습니다.

오클랜드의 오늘을 돌아 보니 모두가 우리의 욕심도 있었습니다.

오클랜드의 오늘을 돌아 보니 모두가 우리의 허물 뿐이었습니다.

 

주님. 우리 한인들이 진실로 겸허하게 낮아지고, 우리의 마음 속에 진심으로 우리의 욕심과 탐욕과 가식을 전부 버리고 보니, 오클랜드의 세상에 사랑하지 못할 것과 용서를 못할 것이 아무 것도 없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4 주님. 우리의 기도가 우리의 두려움보다 훨씬 좋았습니다. Lord. Our Prayers are better than our fears. 제임스앤제임스 2015.11.03 89
623 주님. 우리에게 전해주는 수채화의 그리움이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2.09 625
622 주님. 우리는기적의 때가 가득할 때까지 기다리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3.26 154
621 주님. 우리는 오클랜드의 12월 노래를 들려 주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2.04 620
620 주님. 우리는 사랑한 만큼 살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1.16 711
619 주님. 우리는 과거의 잘못된 행적을 버리고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12.13 84
618 주님. 우리가 홀로 채우고 누리려고만 하지 않게 하옵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1.09 495
617 주님. 우리가 우리의 무거운 마음을 주님에게 맡기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6.05.15 70
616 주님. 우리가 오클랜드의 세상을 사랑할 줄 알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4.19 802
615 주님. 우리가 내려놓는 끝에는 항상 행복이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6.24 813
614 주님. 우리 한인들이 사는 곳의 계절의 향기가 좋아 삶의 의미로 살아갑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9.10 90
613 주님. 우리 한인들에게 만추의 계절 속에서 아름다운 가을의 향기를 전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5.05 251
612 주님. 우리 오클랜드의 우정은 아름다운 것임을 생각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8.25 678
611 주님. 우리 모두가 행복한 동행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10 1015
610 주님. 오클랜드의 행복한 찻잔으로 시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8.29 116
609 주님. 오클랜드의 한인들은 모두 함께 웃으며 살아 가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5.03.18 181
608 주님. 오클랜드의 세상에서 3 가지의 필수 요소를 간직하고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2.26 205
607 주님. 오클랜드의 삶을 통해 황혼의 찻잔 속에 에너지를 담아 가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7.25 692
606 주님. 오클랜드의 봄 탓으로 신바람이 났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10.01 99
605 주님. 오클랜드의 꽃길을 만끽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9 115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