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38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더 많이 부서지게 하소서.

 

혈기를 부리지 않고 손들고 찬양하게 하소서.

말씀대로 살면서 아멘을 외치며 부르짖게 하소서.

자신을 매일 깨어지게 함으로써 은혜를 잘 받게 하소서.

순종을 하면서 주님의 일을 잘하게 하소서.

신실하면서 신령 되게 하소서.

고집과 아집을 버리고 성경 말씀을 낭송케 하소서.

 

영적 숙성에 있어서도 눈에 보여지는 은사나 체험이나 봉사에만 매달리는 것이 아니라, 보여지지 않는 내적 변화와 내적 성숙을 이루게 하시고 자신을 깨뜨리게 하소서.

 

영혼 구원은 믿음으로 단번에 이루어 지지만, 전인격적인 구원은 평생을 두고 이루어 지는 것을 깨닫게 하시고, 그러므로 주님을 닮아 가는 성화를 이루게 하소서.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임을 알고 하나님의 자녀답게 살게 하소서. 신앙(Faith)은 있는데 생활(Christian Life)이 없고, 은혜(Grace)는 많은데 변화(Change)는 없고, 체험(Experience)은 많은데 성숙함(Maturity)은 없고, 말은 잘 하는데(Fluency) 잠잠할 줄 모르고(Humility), 신령(Spirituality)은 한데 신실(Faithfulness)하지 못함을 깨닫게 하소서.

 

믿음이란 느끼고 체험하고 선하게 사는 것이 전부가 아니고, 주님과 함께 동거하는 것(Beautiful Traveling Together with Jesus)임을 알게 하소서, 주님을 하루 24시간 의식하고 주님을 누리고 주님과 연합하는 것임을 알게 하소서. 부부가 함께 생각하고 나누고 24시간 서로를 배려하고 신뢰하며 사는 것과 마찬가지로, 주님과 함께 동거하는 삶을 가능케 하도록 성령 충만케 하소서.

 

우리의 위기는 믿는 사람이 모자라고 비젼이 없어서가 아니라, 제대로 믿지 않고 사는 우리 자신을 알게 하소서. 신령한 예배는 있지만 생활 예배는 없고, 기도에는 신령한데 혈기와 짜증과 염려로 충만하고, 가슴은 뜨거운데 마음은 차갑고, 예배는 좋아하면서도 순종에는 인색한 신앙생활이 모래 위에 세우는 집과 같은 것임을 알게 하소서.

 

우리가 문제 앞에 서면 금방 쉽게 무너지고 말고, 골리앗 앞에만 서면 부들 부들 떨게 되고, 홍해 바다 앞에 다가가면 불평만을 늘어놓게 되고, 건드리면 성질부터 내게 되고 툭하면 상처 받고, 끝없이 인정 받으려 하고 대접 받기만을 좋아하는 우리를, 더 많이 부서지게 하소서. 환경이 문제가 아니고 조건이 문제가 아니고 사람이 문제가 아니므로, 우리가 변하면 문제도 변하고 원수도 친구로 변하고, 우리의 상실된 영적 자각 능력이 회복되고 치유될 수 있음을 알게 하여 주소서.

 

내 자신을 변화시키는 예배로 산 제사가 되게 하시고, 내 자신을 성화시키는 은혜로 진정한 은혜가 되게 하시고, 내 자신을 성숙시키는 기도로 놀라운 응답을 듣게 하소서.

 

주님의 일이 주님이라 착각하지 않게 하시고, 체험이 주님이라고 붙들지 않게 하시고, 영적 지식이 주님이라고 자랑하지 않게 하시고, 진정한 주님은 날마다 누리게 하시며 주님과 하나되게 하시고, 날마다 거룩한 바보가 되게 하시며, 편하게 사는 것을 불편하게 하시고, 언제 어디서나 주님을 말하게 하시고 생각하게 하시고 꿈꾸게 하시며, 주님을 자랑하게 하시고 세상보다 더 주님을 사랑하게 하소서. 무슨 일이든지 잘 기다리고 참고 견디게 될 때, 우리 안에 계신 진짜 주님을 통해 축복과 은혜의 삶을 살게 하소서.

 

하나님을 감동시키는 믿음이란 우리가 주님과 함께 동행하고, 주님을 닮아가는 것, 주님으로 성화됨을 남들이 알게 하여 주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4 우리는 영적인 옷을 입은 새로운 사람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8.19 1455
643 동정녀 탄생 / 정연복 나누리 2013.10.11 1454
642 '큰 교회'목사도 아닌 주제에 나서서 죄송합니다 BLC 2011.10.06 1444
641 어느 할아버지의 기도를 보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6.24 1431
640 주님과 동행하며 거룩하게 살아 가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04 1422
639 과부가 헌금한 두 렙톤의 양면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0.18 1413
638 우리의 수치스러움을 내려 놓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0.17 1411
637 신앙의 삶은 자기와의 싸움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1.13 1410
636 주님의 품 안에서 승리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15 1393
» 우리가 더 많이 부서지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0.09 1387
634 우리가 매일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5.21 1381
633 주님만을 의지하며 살아가는 한인들의 마음을 가르쳐 길들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2.20 1370
632 포도원 일꾼과 품삯의 비유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4 1368
631 한인들을 위한 영혼의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3.05 1368
630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2) 감사함으로 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5 1366
629 우리를 향하신 하나님의 신실하심과 성실하심을 믿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9.26 1360
628 신앙에세이 : 새해에는 우리에게 자신을 버릴 수 있는 참지혜와 참용기를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1.11 1359
627 서로 존중하고 존경하는 가족을 위해 기도하게 하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0.13 1359
626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5 1339
625 십일조로 값비싼 보석, 차 받은 오클랜드의 한 교회 admin 2012.03.16 13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