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도그마의 예수”를 다시 그 원천인 “역사적 예수” 위에 근거하도록 ...

                                                     
  김준우 한국기독교연구소 소장 / 전 감신대 교수

교회가 당면한 쇠퇴의 위기와 사회적 신뢰성의 위기가 전세계적인 기독교의 몰락 위기와 같은 맥락에 있으며, 그 근본원인은 예수의 실종 때문인 것으로 보고, 오늘날의 탈기독교 상황, 나아가 제2 차축시대라는 종교문화사적 맥락에서 “도그마의 예수”를 다시 그 원천인 “역사적 예수” 위에 근거하도록 하기 위해 역사적 예수 연구의 필연성을 강조했다.

특별히 한국의 일반적 교육수준이 높아감으로써 점차 증가하는 “유배당한 신자들”을 위해 역사적 예수 연구는 현재 한국교회가 당면한 위기를 극복할 매우 중요한 대책이 될 수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러나 역사적 예수를 찾았다고 문제가 모두 해결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마지막 문제는 로버트 펑크가 시사한 것처럼, 앎이 아니라 삶의 문제로서 결단과 실천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역사적 예수 연구가 한국의 교인들에게 던지는 물음들은

(1) 예수가 당시의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도, 오로지 하느님의 영에 사로잡혀 하느님의 성품과 속성을 온몸으로 살아냄으로써, 그를 만났던 사람들이 그의 철저한 삶과 희생을 보고 그를 “하느님의 아들”이라고 고백할 수밖에 없도록 만들었던 것처럼, 우리들도 어떻게 하느님의 영에 사로잡혀 얼마나 철저하게 예수의 가르침과 전략을 실천함으로써 그의 제자들이 될 것인가 하는 실존적인 문제,

(2) 근본주의적인 경향이 강한 한국교회에서 살아남기 위해 역사적 예수 연구와 그 종교문화사적 의미를 외면한 채, “주님의 신전에서 신학적 환관(宦官)”으로 남을 것인가, 아니면 예수처럼 십자가를 지는 일이 있더라도 이 시대에 하느님의 뜻을 분별하고 창조적 변혁을 이루어 가는 자유인의 긴장 가운데 살아갈 것인가 하는 실존적 문제,

(3) 비록 한국사회의 일반적 교육수준이 높아감으로써 상황이 많이 변하기는 하겠지만, 사람들의 믿음은 쉽게 변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할 때, 여전히 역사적 예수 연구의 파격적인 결과들을 어떻게 기독교인들의 관습적 신앙의 예수,

즉 신화적이며 초자연적인 “교회의 예수,” 그 “도그마의 예수”와 접목시킬 것이며, 어떻게 그 “도그마의 예수” 배후에 있었던 종교체험을 직접 구체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인가 하는 목회신학적 문제, 그리고

(4) 사회경제적 상황이 더욱 악화될수록 상극(相剋)의 관계 속에서 폭력이 심화될 가능성이 크며, 그럴수록 관습적 신앙과 “복종의 영성” 속에서 마음의 안정을 얻고자 하는 신자들에게 어떻게 예수가 요구하는 주체적이며 체제 비판적인 신앙을 가르치며, “예수의 삶 속의 기저음(基低音)이었을 뿐 아니라, 한반도의 사람들의 피 속에도 면면히 이어져 온 영성적 전통”인 상생(相生)의 영성, 즉 “타자를 지성으로 포용하는 일에 한결같은[중심있는] 상생적 삶”을 어떻게 구체화할 것인가 하는 교육 방법론의 문제이다.
----------------------------------------------------------------------------------------------------------------------------------------
이 글로써 김준우 교수의 ' 한국교회의 쇠퇴 위기와 세계적인 탈기독교 시대에 역사적 예수 연구의 필연성'을 중심으로 한 "역사적 예수 담론의 종교문화사적 의미 " 를 마칩니다.
그동안 애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본래의  목차는 다음과 같으니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은 제가 글을 올린 날짜입니다.

1. 교회의 예수와 역사적 예수의 접목 (6/11)
2 정신분열증 신자들과 유배당한 신자들 (6/12)
3. 실종된 역사적 예수 (6/17)
4. 실종된 인간예수를 어떻게 찾을 것인가 ? (6/ 19 )
5. 교회의 예수와 역사적 예수의 사이에서...( 7/1)
6 도그마의 예수를  역사적 예수위에 근거하도록...(7/2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 그리스도는 내 안에 살아계십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1.13 1122
83 그대 곁의 예수, 그대 안의 예수 / 정연복 나누리 2013.12.28 1138
82 궁궐과 동굴에 갇힌 신앙인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6.24 779
81 구체적이고 솔직 당당함의 기독 신앙으로 / 정강길 나누리 2013.08.25 834
80 교회의 예수와 역사적 예수의 사이에서.../ 김준우 교수 나누리 2013.07.02 931
79 교회는 이런 곳이기 때문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05 1207
78 교회 다니기 싫으시면 다니지 마십시오./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9 1202
77 교리 기독교가 교회를 지배하는 어둠의 시대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6.18 958
76 괴로움과 고통도 천국을 향한 노정으로 알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09.30 1759
75 과부가 헌금한 두 렙톤의 양면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0.18 1413
74 고통이 있는 사람들을 구하여 주옵소서. Save the Afflicted (People in Affliction) 제임스앤제임스 2014.10.09 652
73 고통은 주님께서 주시는 선물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3.13 1198
72 계시록 1:1∼20 주 재림과 촛대교회 다림줄 2013.10.25 1300
71 겨울을 보내는 마지막 시간에 우리 한인 부부들의 모습이 아름다워지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8.13 752
70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5 1339
69 감사하고 행복하며 살아 갑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3.13 792
68 가정을 위해 기도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07 912
67 가슴 아픈 추억의 기도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8.16 965
66 가난한 사람들과 장애인들에게 우리의 마음을 쏟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4.12 870
» “도그마의 예수”를 “역사적 예수” 위에 근거하도록 .../김준우 교수 나누리 2013.07.30 1019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