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Pray For People’s Jealousy and Salvation. 사람들이 질투하게 하여 주시고 그리고 구원 받게 하여 주소서.

 

Romans 11:7-16 (로마서 11:7-16)

 

Dear Lord, we must admit that this whole notion of jealousy seems strange to us. But we realize that we do want people to be jealous of what we Christians have in You. We want people to see in us the joy of knowing You, the comfort of Your forgiveness, the love that flows from You through us to others.

 

사랑의 주님, 우리는 이런 모든 질투의 생각이 우리에게 이상할 것임을 인정합니다. 그러나 우리 크리스챤들이 주님 안에서 갖고 있는 모든 것을, 사람들이 질투하고 있길 바라는 것임을, 우리는 깨닫고 있습니다. 주님을 알고 있는 기쁨과 주님이 용서해주신 편안함, 그리고 우리를 통해 다른 사람들에게 흘러가게 하시는 주님의 사랑을, 사람들이 우리 안에서 보기를, 우리는 원하고 있습니다.

 

Though we don’t think we’ve ever prayed quite this way before, we would ask that people might be jealous of the bounty You have given us, so that they might turn to You and receive Your abundant grace for themselves. May we live in this world in such a way that people want what we have in You. Amen.

 

비록 우리가 이전에 이런 식으로 기도했던 것을 알지 못할지라도, 우리는 사람들이 주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풍족한 상급을 질투해야 한다고 요청하는 것이며, 고로 그들이 주님께 돌아오고 그들을 위한 주님의 풍족한 은혜를 수여 받아야만 한다는 것입니다. 사람들이 우리가 주님 안에서 갖고 있는 모든 것을 원하는 바와 마찬가지로, 우리가 이 세상에서 살아가게 하여 주소서. 이 모두가 사람들에게 선교하는 적합한 기회가 되게 하소서.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 profile
    제임스앤제임스 2012.08.07 01:04


    교회 안에 누룩이 가득합니다.

     

    누룩을 넣지 말고 기름을 섞어 무교병을 만들어야 합니다.

    그것이 하나님께서 기뻐 받으시는 향기로운 제사입니다.

     

    성령의 감동이 없는 이 세상의 온갖 누룩을 썩어서,

    잔뜩 부풀린 맛있는 빵을 먹으면서 하나님의 영광을 드리고 있습니다.

     

    향기로운 냄새인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냄새로 예배가 충만해야 하는데도,

    세상의 썩은 냄새가 교회 안에 가득합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원하며 선교해야 합니다.

     

  • profile
    제임스앤제임스 2012.08.07 01:11

    거룩한 떡을 먹기를 원합니다.

     

    우리는 모두가 제사장 입니다.

    이제 이 시대는 우리들이 주님의 만찬으로

    함께 먹으며 양식으로 삼습니다.

     

    거룩한 떡을 먹기 보다는 썩어질 떡을 먹으면서

    감동 받고 은혜를 받았다고 하며 배가 잔뜩 불렀습니다.

     

    주님, 거룩한 떡을 먹기를 원합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자기들이 먹고 있는 떡이 무슨 떡인지 조차 분별을 못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 사랑하는 뉴질랜드 한인들에게 제임스앤제임스 2011.08.22 3183
» 사람들이 질투하게 하여 주시고 그리고 구원 받게 하여 주소서. 2 제임스앤제임스 2012.08.06 1515
162 사도 바울이 이해한 예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6 911
161 빈무덤 설화, 어떻게 볼 것인가 ?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7 603
160 불우하고 가난한 사람들을 배려하고 돌아보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2.07 924
159 부활절의 기도를 드립니다. We Pray An Easter Prayer.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4.05 168
158 부활절을 맞이하며 지금의 교회가 과연 그 성경시대의 교회입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3.03.05 5085
157 부활절에 비워 내는 마음과 낮추는 마음으로 기도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4.06 926
156 부활신앙의 원형은 ‘몸의 부활’을 믿는 것이었나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6 775
155 부자는 구원받기 어려운가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01 871
154 봄에는 겸허한 인내를 배우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1.01 1022
153 봄꽃에 봄비가 내리는 한인들의 사랑이 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2 937
152 복음의 원형은 하늘의 뜻을 땅에 이루려는 예수운동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6.18 885
151 복음의 감동 어디서 오나 ? / 한완상 나누리 2013.09.03 814
150 복음서에 나타난 다양한 예수님상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5.22 1077
149 복음서 기자들이 이해한 예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8 882
148 보타니 오솔길을 따라 성숙하는 우리의 열정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5.04 834
147 보타니 언덕으로 가는 길에 오클랜드의 삶을 감사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11.14 1054
146 배고픈 자들에게 떡을 주는 사랑 / 정연복 나누리 2013.09.08 905
145 받기를 바라는 신앙에서 누리는 신앙으로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7 1014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