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Let Us Learn To One Another Better : 서로에게 보다 잘 알게 하여 주롭소서.

Let Us Pray A Prayer of Our Deepest Thanks.

우리가 가장 깊은 감사의 기도를 드리게 하옵소서.

 

Nature Pumpkins

 

Dear Father God,

Thank You that You moved into the neighborhood. Thank You that Your neighborhood stretches from Botany Elim Christian Communities in Auckland to all places in New Zealand, from Cape Reinga to Invercargill. Thank You that You are our neighbor with skin on and that You speak all the nations.

 

Thank You that You invite us into a story so much bigger than just our own when You connect us to our sisters and brothers across the globe.

 

Thank You that no matter where we call home, we all call our kids in for dinner, have laundry to fold and put away, and days when we are overwhelmed by tomorrow.

 

Thank you for being the God who lays His life down as a bridge between us so that we can walk into each other's stories and recognize how much we have in common.

 

The Lord, Jesus. Give us Your eyes to see our neighbors and friends an ocean away

as the living reflection of Your own creation, sharing our own hopes and dreams.

 

Give us hearts that beats with shared joy, hurt, sorrow, and celebration.

Give us feet willing to walk in their shoes, their footsteps, their needs, and their stories.

Give us hands eager to serve from right here where You've placed us.

Give us minds to remember that there's nothing ordinary about our stories,

hat we are vastly more capable of world change than we might realize

and that often it starts with a simple willingness

to say yes—right in between our work day and our to-do lists.

 

Thank You for saying yes and coming to live alongside us, Jesus, and being interested in our stories.

May we be willing to do the same for our neighbors and friends.

In Jesus’ name, we pray. Amen. 

 

 

Watercolour Artist/Prayer Essayist/Columnist James Seo.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4 우리는 아름다운 우정을 지닌 크리스챤 벗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We Pray For Christian Friends With Our Beautiful Friendship : 제임스앤제임스 2015.10.01 109
603 신앙에세이 : 주님. 오늘을 살아 가는 우리에게는 우상들이 무엇인지 알았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9.26 130
602 우리 한인들이여. 우리가 힘을 내고 살아 갈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9.25 106
» 우리가 가장 깊은 감사의 기도를 드리게 하옵소서. Let Us Pray A Prayer of Our Deepest Thanks. 제임스앤제임스 2015.09.18 130
600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의 한인들이 주님의 기적을 만나는 기도를 드리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5.09.12 163
599 오클랜드에서 아름답게 동행하는 가족과 친구들이 있어 주님께 감사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9.10 125
598 주님. 오클랜드의 행복한 찻잔으로 시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8.29 122
597 신앙에세이 : 주님. 뉴질랜드산 방목한 일등육 소고기가 더 맛있는 이유를 알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8.29 184
596 나의 크리스챤 우정은 영원합니다. My Christian Friendship Forever : 제임스앤제임스 2015.08.26 165
595 신앙에세이 : 주님에게 기도편지를 전하고 주님을 의지하는 것만이 우리의 살 길이었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8.15 221
594 신앙에세이 : 오클랜드의 추억 속에서도 주님의 은총이 가득한 계절이 되었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8.01 255
593 하나님과 하나님이 주신 햇빛은 어느 곳과 어느 때도 그냥 비껴가지 않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7.21 219
592 신앙에세이 : 주님. 오클랜드에서 우리 한인들은 매일 기도하며 살아 가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7.17 187
591 카 지노 제작 스카이프 live:salonkor 카톡 almanjang 전화:070-8018-5479 장실장1 2015.07.11 193
590 주님. 아름다운 오클랜드의 삶을 위하여 이렇게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7.05 180
589 신앙에세이 : 주님. 오클랜드에서 하나님의 계명은 우리의 사랑과 나눔이었음을 깨달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6.26 206
588 우리 크리스챤들에게는 오클랜드의 생활에서 두려움을 이기는 힘이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6.26 196
587 신앙에세이 : 주님. 오클랜드의 삶을 통해서 모두가 다른 사람 때문인 줄로 알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6.13 171
586 우리의 시기를 껴안게 하여 주옵소서. Let Us Embrace Our Season 제임스앤제임스 2015.06.01 191
585 오클랜드 한인들이 섬기는 주님의 거룩하심을 매일 발견하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5.06.01 1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