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5.05.05 02:23

마 태 복 음 3 :12

조회 수 18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태 3:12 - 유대교회 심판(=피로 산 교회 심판)





모세 율법으로 1500년간 교훈했는데도, 율법에서 오리라 한 예수님을 영접지 않고 회개의 열매조차 맺지 못하였던 유대교회는 심판을 받았습니다.


우 리는 여기서 아무리 소중하고 귀한 보배라 할지라도 그것을 형식적 외적으로 소유하는 것만으로는 구원에 도달할 수 없음을 교훈받게 됩니다. 아무리 선민 이스라엘이라 하여도, 아무리 하나님의 불 같은 율법(신 33:2)을 받은 정통 자녀일지라도 하나님은 그 말씀에 연합되지 않을 적에 그 백성을 버리셨으니 진리를 외적으로 소유하는 것은 하등에 필요가 없다는 결론이 나오게 됩니다.


오늘날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떤 신학교를 나왔느냐, 얼마나 많은 학위를 갖고 있느냐, 내가 성경을 얼마나 다독했느냐, 내가 신앙생활을 몇십년 했냐보다도... 더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나의 삶이 말씀에 얼마나 연합(의합)되어 있는가 ?



흐 르지 않고 고인물(유대인)은 마태 8:11~12, 21:43, 23:37~38절같이 버림 받아 해체되고, 새로운 진리의 생수를 받아들이는 영적 이스라엘(그리스도를 영접한 이방)이 탄생되어 진리의 터전은 새 출발을 하게 되었던 것입니다(갈 3:27).


이 원리는 예수 믿고 영혼구원 받은 기독교와 아무 상관없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우리 시대에 거울이 됩니다. 나라 본 백성을 치신 하나님이십니다. 원 가지를 잘라내신 분 앞에 우리네 접붙은 가지이랴 어떠하겠습니까!(롬 11:17~21). 우리는 다만 두려워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크신 긍휼 앞에 감사하며 두려워해야 합니다. 그러나 교회가 비대해지고 살이 찌매(신 32:15) 방종하여 하나님의 말씀에서 이탈하고 신랑 예수를 대적하는 짐승의 뒤를 따라가며 그의 사상을 용납하는 음녀의 세력이 되어갈 때, 원 가지를 잘라내셨던 그 불 같은 말씀(모든 예언서)은 다시금 21세기의 기독교에 심판의 칼이 되어 돌아오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계시록 10:11절에 기록되길 "저가 내게 말하기를 네가 많은 백성과 나라와 방언과 임금에게 다시 예언하여야 하리라 하더라" 하신 것입니다.


새 로운 예언이 아닙니다. 기록된 그 말씀을 다시 예언하라는 것입니다. 다시 예언한다는 것은 구약의 이스라엘이 걸어간 길을 오늘날의 이스라엘이 다시 걸어가게 된다는 뜻이지요. 구약의 표면적, 국부적 축복이 종말에 전체적으로 완전하게 이루어지니 택자는 그 복을 받아누리라 하심이요, 구약의 제한적, 예표적 심판이 종말에는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지구 전체적인 대환란으로 임할 것이로되 이 심판을 통하여 구약 이스라엘처럼 패역의 길을 다시 걷는 이 땅의 기독교를 북방의 손에 붙여 심판하리라는 것입니다.


마태 3:12 "손에 키를 들고 자기의 타작 마당을 정하게 하사 알곡은 모아 곡간에 들이고 쭉정이는 꺼지지 않는 불에 태우시리라" (첫째화,둘째화,셋째화-음성설교) 하신 말씀은 지나간 말씀도 아니요, 이스라엘의 역사로서 끝난 일도 아니요, 오직 이 시대를 사는 우리 기독교인들에게 해당되는 말씀입니다.


구약 때의 앗수르와 바벨론을 바라볼 때 오늘날의 북방 짐승정권을 볼 줄 알아야 하며, 구약 이스라엘의 멸망을 바라볼 때 오늘날 기독교에 임할 심판을 볼 줄 알아야 합니다. 그것이 선지자의 눈이요, 예언서의 정신입니다.


이 모든 말씀은 반드시 이루어지되 새 언약과 새 일로서 새 시대는 오는 것이니, 오늘날 새 일의 교훈을 전하는 애굽 땅 중앙제단, 학개서의 예언대로 세원진 9.24 제단을 통하여 외치게 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교회와 성도는 들어보아야 할 것입니다. 작다고 멸시해서도 안 되며, 사람을 보아서도 안 됩니다. 우리는 오직 '하나님의 작정이 세계 문제 안에서 그대로 이루어지는가?' 하는 자세, 곧 기록된 말씀에 맞춰어 보고 분별하는 지혜로운 자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www.zion924.com


아모스 7:7 "또 내게 보이신 것이 이러하니라 다림줄을 띄우고 쌓은 담 곁에 주께서 손에 다림줄을 잡고 서셨더니 8 내게 이르시되 아모스야 네가 무엇을 보느냐 내가 대답하되 다림줄이니이다 주께서 가라사대 내가 다림줄을 내 백성 이스라엘 가운데 베풀고 다시는 용서치 아니하리니 9 이삭의 산당들(음녀화된 교회)이 황폐되며 이스라엘의 성소들(심판받을 교회)이 훼파될 것이라 내가 일어나 칼로 여로보암의 집(사마리아화 된 기독교)을 치리라 하시니라"
스가랴 4:10 "작은 일의 날이라고 멸시하는 자가 누구냐 이 일곱은 온 세상에 두루 행하는 여호와의 눈이라 다림줄이 스룹바벨의 손에 있음을 보고 기뻐하리라"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계시록 해석 책을 원하시는 분께서는 주소와 함께 이-메일 주시면 지역 상관없이 무료 배송해드립니다.


924ej@naver.com


  1. No Image 23May
    by 밍키네
    2015/05/23 by 밍키네
    Views 267 

    -進化論도 創造論도 科學理論은 아 아닙니다

  2. No Image 23May
    by 밍키네
    2015/05/23 by 밍키네
    Views 1418 

    사후세계에 대한 물리적인 존재 증명.

  3.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의 교만(Arrogance)의 생각과 마음을 버리게 하여 주옵소서.

  4. No Image 08May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05/08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87 

    신앙에세이 : 주님. 이민생활에서 하나님은 우리에게 참 행복이요 참 기쁨이 되어져 왔습니다.

  5. 주님. 오클랜드에 살면서 감사의 마음에는 계절이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6. No Image 05May
    by 마헬살랄하스바스
    2015/05/05 by 마헬살랄하스바스
    Views 184 

    마 태 복 음 3 :12

  7. No Image 05May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05/0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30 

    주님. 우리 한인들에게 만추의 계절 속에서 아름다운 가을의 향기를 전하고 있습니다.

  8. 오클랜드 이곳에서 기도하는 척하기란 어렵지 않았습니다.

  9.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는 오클랜드에서 사랑한 만큼 살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10. No Image 21Apr
    by 마헬살랄하스바스
    2015/04/21 by 마헬살랄하스바스
    Views 141 

    은혜 뒤에는 심판

  11. No Image 11Apr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04/11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65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는 하나님이 침묵하실 때를 알았습니다.

  12. No Image 05Apr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04/0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46  Replies 1

    부활절의 기도를 드립니다. We Pray An Easter Prayer.

  13. No Image 04Apr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04/04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27 

    이번 오클랜드의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옵소서.

  14. No Image 27Mar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03/27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25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가 넓은 마음으로 서로 돕고 넉넉한 인심으로 주위를 돌아 볼 수 있는 여유있는 마음을 주옵소서.

  15. 주님. 우리는기적의 때가 가득할 때까지 기다리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16. 오클랜드에 있는 한인 친구들인 우리의 친구들 위해 기도합니다. We Pray Prayer for Our Friends as Korean Friends in Auckland :

  17. 주님. 하나님께서 소중하게 생각하시는 것들을 정말 보았습니다.

  18. 주님. 오클랜드의 한인들은 모두 함께 웃으며 살아 가게 하옵소서.

  19. No Image 16Mar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03/16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99 

    항상 임재하시는 원조가 되시고 영원한 신실하신 친구가 되시는 주님이십니다.

  20.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가 오클랜드에서 인연과 인연으로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