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0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님. 오클랜드의 봄 탓으로 신바람이 났습니다.

 

 

낮에는 점점 더워지는 날씨에 더 곱게 푸르워지는 새싹들이

주님을 그리워하기에 저리도 연두색으로 물들어 가는 것일까.

매일 주님을 그리워한다는 것은 저토록 아름다운 마음이겠지.

사무치도록 주님을 그리워하다 간혹 사라질지 모를 일이지라도

주님을 사랑한다는 것은 아무리 그리움에 마음이 아파도 좋은 것일꺼야.

어두운 밤을 하얗게 지새우고 왠지 설레이는 봄아침의 계절이 지나가기 전에

마음이 따뜻한 사랑을 주님께 전하고 싶었습니다.

 

 

사랑의 주님.

오클랜드의 오늘이 우리가 살아가기 어렵다고 하더라도

우리 곁에 항상 계시는 주님을 바라보며

우리 앞에 놓인 고통을 견디어 내게 하옵소서.

그리므로 오늘의 아픔을 담대히 이겨 내고

모진 시련과 고난을 넘어서는 승리자로서

기쁨과 강한 믿음의 한인들로서

위로하는 사람이 되고 돕는 사람이 되게 하여 주옵소서.

 

오클랜드의 오늘에 우리로 하여금

검은 구름 저 너머의 찬란히 비추이는 태양 아래에서

푸른 하늘이 드넓은 저 창공 너머에 하늘의 영광이 가득한

주님의 나라를 바라 보며 참소망을 가지게 하옵소서.

오늘도 참된 소망의 주님을 바라 보며

참된 평화를 누리고 훗날 누릴 하늘의 영광을 보게 하옵소서.

우리의 주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주님. 우리를 더 가까이 이끌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The Lord Our Father In Heaven.

Thank you, our Lord, for drawing us to yourself,

even into the wilderness with you.

We hear your voice speak kindly to us.

You tell us we are yours.

You have made us somebody, Your somebody.

You will turn our valley of trouble into a door of hope.

Even when we find ourselves in a low place, a dark valley,

it cannot and will not be a dead end.

You will turn it into a pathway of promise for us.

In Jesus’ name, we pray. Amen.

 

 

Watercolour/Prayer Essayist/Columnist James Seo.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1. No Image 03Nov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11/03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91 

    주님. 우리의 기도가 우리의 두려움보다 훨씬 좋았습니다. Lord. Our Prayers are better than our fears.

  2. No Image 09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4/12/09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631 

    주님. 우리에게 전해주는 수채화의 그리움이 있었습니다.

  3. 주님. 우리는기적의 때가 가득할 때까지 기다리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4. 주님. 우리는 오클랜드의 12월 노래를 들려 주고 있습니다.

  5. No Image 16Nov
    by 제임스앤제임스
    2014/11/16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717 

    주님. 우리는 사랑한 만큼 살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6. No Image 13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12/13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86 

    주님. 우리는 과거의 잘못된 행적을 버리고 살겠습니다.

  7. No Image 09Jan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01/09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497  Replies 1

    주님. 우리가 홀로 채우고 누리려고만 하지 않게 하옵소서.

  8. No Image 15May
    by 제임스앤제임스
    2016/05/1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72 

    주님. 우리가 우리의 무거운 마음을 주님에게 맡기게 하여 주옵소서.

  9. No Image 19Apr
    by 제임스앤제임스
    2014/04/19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803 

    주님. 우리가 오클랜드의 세상을 사랑할 줄 알게 하여 주옵소서.

  10. No Image 24Jun
    by 제임스앤제임스
    2014/06/24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814 

    주님. 우리가 내려놓는 끝에는 항상 행복이 있었습니다.

  11. No Image 10Sep
    by 제임스앤제임스
    2016/09/10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03 

    주님. 우리 한인들이 사는 곳의 계절의 향기가 좋아 삶의 의미로 살아갑니다.

  12. No Image 05May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05/0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52 

    주님. 우리 한인들에게 만추의 계절 속에서 아름다운 가을의 향기를 전하고 있습니다.

  13. No Image 25Aug
    by 제임스앤제임스
    2014/08/2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681 

    주님. 우리 오클랜드의 우정은 아름다운 것임을 생각했습니다.

  14. No Image 10Jan
    by 제임스앤제임스
    2014/01/10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016 

    주님. 우리 모두가 행복한 동행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었습니다.

  15. 주님. 오클랜드의 행복한 찻잔으로 시작했습니다.

  16. 주님. 오클랜드의 한인들은 모두 함께 웃으며 살아 가게 하옵소서.

  17. 주님. 오클랜드의 세상에서 3 가지의 필수 요소를 간직하고 살겠습니다.

  18. No Image 25Jul
    by 제임스앤제임스
    2014/07/2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693 

    주님. 오클랜드의 삶을 통해 황혼의 찻잔 속에 에너지를 담아 가고 있습니다.

  19. 주님. 오클랜드의 봄 탓으로 신바람이 났습니다.

  20. No Image 09Oct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9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57 

    주님. 오클랜드의 꽃길을 만끽하게 하여 주옵소서.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