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앙에세이 : 사랑의 주님. 지금은 남태평양의 여름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사랑의 주님. 벌써 봄이 멀리 숨어 버리도록 여름바람이 불고 있었습니다. 바람에 떨어져 뒹구는 꽃잎은 아픈 우리의 마음처럼 핑도는 눈물 방울같이 젖었습니다. 예쁜 장미꽃잎들이 파랗게 멍들면 어루 만져줄 수도 없는데 장미꽃잎들 위에 그리움을 새겨 정든 친구에게들께 띄우면 우리의 친구들도 환하게 웃어 주겠지만 우리의 마음에도 빨간 꽃잎들에도 흔적을 남기며 여름바람이 불고 있었습니다.

 

사랑의 주님. 지난 계절에 피었던 장미들은 누구를 유혹하려고 그렇게 웃고 있었고, 그렇게 예쁘지만 바람이 불어도 넘어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장미 안에 숨겨진 가시를 이미 알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또 계절에서 배웠습니다.

 

지금의 우리의 웃음은 슬플 때를 위해 있는 것이고,

지금의 우리의 눈물은 기쁠 때를 위해 있는 것이고,

지금의 우리의 사랑은 서로 마주 보는 것이 아니라 함께 같은 곳에 같은 방향을 보는 것이고,

지금의 우리의 우정은 친구를 딛고 우리가 높아지는 것이 아니라

친구가 우리 자신을 딛게 하여 친구를 높이는 것이고,

현명한 가까운 친구는 보물처럼 다루기만하면

멀리 떠나간 친구들의 호의보다 이해심이 더욱 값진 것이었습니다.

 

 

사랑의 주님. 땅에 떨어진 동전을 줍지 않는 친구는 결코 많은 것을 쌓지 못했으며, 다른 친구를 설득하고 싶다면 스스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 주었으며, 비난의 말이 아프게 느껴진다면 그 친구의 말이 옳기 때문이었습니다. 우리의 가족은 따뜻한 방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한인들이었으며, 누구나 위대한 사람이 될 수 있다고 전했으며 왜냐하면 누구나 다른 사람에게 필요한 존재가 될 수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우리의 부모님이 우리의 어린 시절을 아름답게 꾸며 주셨던 것을 기억해내며, 우리는 부모님의 여생을 아름답게 꾸며 드리기로 맹세했으며, 우리의 마음에 품고 있던 말을 모두 해버리니 무거웠던 마음도 가벼워졌습니다.

 

사랑의 주님. 오늘도 초여름의 맑은 하늘 아래에서 변함없는 사랑으로 복을 내려주니 주님의 크신 사랑에 감사드립니다. 우리가 오클랜드의 세상에서 사는 동안에, 날마다 받는 주님의 사랑에 감사하며 살게 하시고, 그 사랑을 받은 대로 배운 대로 함께 전하며 나누게 하여 주옵소서.

 

우리의 오클랜드의 삶 속에서 주님의 크신 사랑을 감사하게 하시고, 사랑 받기 보다는 서로 베풀게 하시고, 사랑은 나누라고 존재하는 것임도 깨닫게 하여 주옵소서. 하루 하루의 오클랜드의 세상을 살아가면서 주님의 사랑 안에서 주님의 말씀을 묵상하며 주님의 뜻을 날마다 이루며 살도록 우리 마음을 인도하여 주옵소서. 우리의 주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1. No Image 05Feb
    by 제임스앤제임스
    2016/02/0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69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 한인들이 기도하면 오클랜드의 하늘의 창을 열어 주셨습니다.

  2. No Image 21Jan
    by 제임스앤제임스
    2016/01/21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79 

    신앙에세이 : 주님. 새해에는 우리가 오클랜드의 세상의 소금처럼 빛처럼 봉헌하겠습니다.

  3. No Image 07Jan
    by 제임스앤제임스
    2016/01/07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93 

    신앙에세이 : 주님. 지금 성스러운 계절에 매일 진실로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싶었습니다.

  4. No Image 07Jan
    by 제임스앤제임스
    2016/01/07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89 

    우리는 크리스챤 커뮤니티에서 육신의 고통이 있는 친구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5. No Image 28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12/28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09 

    신앙에세이 : We Always Keep A Long Obedience In The Same Direction : 우리는 항상 같은 방향으로 오랜 순종을 지켜 오고 있습니다.

  6. 신앙에세이 : The One and Only Jesus : 오직 한 분이신 예수님이시여.

  7.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 크리스챤들은 하나님의 은혜를 자주 잊고 사는 것 같았습니다.

  8. No Image 13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12/13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71 

    주님. 우리는 과거의 잘못된 행적을 버리고 살겠습니다.

  9. No Image 04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12/04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05 

    신앙에세이 : 사랑의 주님. 지금은 남태평양의 여름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10. 신앙에세이 : 우리가 매일 기도하는 오클랜드의 세상은 눈부시도록 아름답기만 합니다.

  11. No Image 15Nov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11/1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77 

    오클랜드에 있는 모든 교회들과 크리스챤들이여.

  12. 우리는 마음에 담고 있는 크리스챤 친구들인 형제들과 자매들을 만나고 싶습니다.

  13. 우리는 예수님의 이름에서 부끄럽지 않고 피할 필요가 없습니다.

  14. No Image 06Nov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11/06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59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 한인들이 오클랜드에 살면서 자신만 채우고 누리려고만 하지 않게 하옵소서.

  15. No Image 03Nov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11/03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77 

    주님. 우리의 기도가 우리의 두려움보다 훨씬 좋았습니다. Lord. Our Prayers are better than our fears.

  16. No Image 25Oct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10/2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96 

    하나님은 역경을 주어 영적인 위대한 사람을 단련시키는 것을 알았습니다.

  17. No Image 23Oct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10/23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63 

    신앙에세이 : 주님. 지금 서 있는 이곳 오클랜드가 우리 크리스챤들의 사역지이었습니다.

  18. No Image 09Oct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10/09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31  Replies 1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의 모든 기도는 모든 것에 대한 무속적인 힐링이 아님을 깨달았습니다.

  19. 예수님은 우리의 해답이었습니다. Jesus Is The Answer.

  20. 주님. 오클랜드의 봄 탓으로 신바람이 났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