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님. 우리에게 전해주는 수채화의 그리움이 있었습니다.


 

이른 아침에 보타니의 창을 통해 들어온 연한 빛 속에 담긴 그리움은

그 빛에 빠져들어 깊은 사랑이 될 것임을 수긍하며

그럼에도 진정 우리의 마음은 조심스레 떨리는 손길을 뻗어

아롱진 그 빛들을 수채화에 담아 내었습니다.

 

주님. 우리의 손에 담긴 수채화의 빛들을 바라 봅니다.

마냥 그것을 한참 동안 바라 보며 우리는 그 빛들의 수채화가 됩니다.

그 숱한 수채화의 색깔 중의 하나가 되어

의식이 시간을 인식할 범위를 이미 벗어나 버리고

시공간의 경계에 서서 우리는 벌써 그러한 수채화의 빛들이 되고 말았습니다.

 

천 년을 통해 알았던 그 수채화의 빛들은

이른 아침 우리의 시각 속에 자리를 잡고

오클랜드 세상의 풍상을 감내하며 수채화의 빛들은 침묵할 때

우리가 의식하지 못하는 미지의 세계까지

이른 아침에 연한 빛 속에 담긴 수채화의 그리움을 우리에게 전하고 있습니다.


 

주님. 보타니의 삶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내일이 오고 있습니다

살아온 날보다 살아가야 할 날이 더 많기에

지금 잠시 수채화 속에서 우리를 발견하더라도 슬프지 않습니다.

 

지나가 버린 어제와 지나가 버린 오늘 그리고 다가올 미래에

어제같은 오늘이 아니길 바라며

오늘같은 내일이 아니길 바라며

풍성한 마음으로 커피 한 잔과 더불어 나눌수 있는

즐거운 농담 한 마디의 여유로 인해

우리를 발견하더라도 슬프지 않을 것입니다.

그저 누릴 수 있는 마음의 여유를 바랄 뿐입니다.

 

우리는 하루를 너무 빨리 살고 너무 바쁘게 살고 있기에

그냥 마시는 커피에도 그윽한 향기가 있음을 알 수 없어도

오클랜드의 세상은 수채화처럼 아름다우며

우리는 언제나 사랑할수 있는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주님. 지금은 풍성한 마음이 있기에 커피에서 향기를 맡을 수 있고

하늘을 보며 눈이 시려 흘릴 눈물이 있기에 슬프지 않고,

내일이 있기에 우리의 마음 만큼은 오늘 여유롭고 풍성합니다.

 

캔버스의 수채화를 그리며 커피의 향을 마실 수 있고

보타니의 창을 통해 파란 하늘을 보고 가슴이 벅찰 때는

눈물도 흘릴 수 있는 여유로운 우리가 되길 바랍니다.

우리에게는 오클랜드의 내일이 있기 때문입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4 기도하다 쉬어가는 죄를 범치 않게 하여 주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06.11 11869
723 우리의 기도를 받아 주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0.01 9714
722 우리 한인의 상한 가정과 질병을 예수님 십자가를 통해 치유 받으시길 기도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0.16 9431
721 크리스마스의 축복이 한인들에게 내려 주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2.07 8286
720 Christmas Prayer : 크리스마스의 기도 제임스앤제임스 2011.12.23 8108
719 자녀들을 위해 기도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6.01 7188
718 지금은 “크리스마스 스타일”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2.14 6478
717 우리가 하나님을 알고 깨닫게 하여 주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04.21 6326
716 Merry Christmas !!! 제임스앤제임스 2013.12.22 5752
715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2.24 5392
714 부활절을 맞이하며 지금의 교회가 과연 그 성경시대의 교회입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3.03.05 5081
713 2013년 새해에는 아름답고 성스러운 믿음으로 거룩하게 성화되게 하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2.30 4689
712 아름다운 사람이 되기 위해 기도합니다. 신실한 예배를 드리는 우리가 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7.14 4317
711 하나님 앞에 우리를 내려 놓게 하여 주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3.02.05 4221
710 회개가 없는 예배를 계속 드리면 마귀를 불러 들이는 것과 같습니다. 2 제임스앤제임스 2012.12.01 4060
709 A Christmas Prayer : 크리스마스의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2.24 3929
708 기도가 깊어 질수록 주님으로 충만한 영혼이 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3.20 3775
707 우리는 우리 주님이신 예수님께 기꺼이 예배를 드릴 수 있습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2.09.02 3703
706 나는 완전히 마음을 먹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09.06 3668
705 호산나라는 말이 무슨 뜻인지 기억나십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2.07.07 346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