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님. 보타니 달빛의 한 다발을 마음에 안았습니다.


 

헤어진 양말을 깁듯이 추억의 흔적들 불러 모으다 지쳐

엎드려 있는 바닷가에서 바지 가랑을 적시며

노란 달빛의 한 다발을 안고 저벅 저벅 어디를 갈까.

 

둘 곳도 없는 그리움의 뿌리를 허공에 남몰래 흩뿌리며

달빛 어둠에 그만 매혹되어 어디를 갈까.

 

출렁대는 바닷가의 파도가 말 못할 사연이 많이 있어

보타니 달빛의 밤에 넋을 잃고 몸살을 앓고 있는 것일까.


 

사랑의 주님.

새로운 하루를 열어 주신 주님께 찬양과 경배를 드리며

오늘의 삶에도 참 자유를 원하며 영광을 드립니다.

 

체면이나 가식이나 헛된 욕심으로부터 벗어나기 원하며

가난과 질병으로부터 자유하기를 원하며.

다른 사람의 시선으로부터 자유하며

무지로부터 자유하기를 원하며

부정과 불의로부터 자유하게 하시며

자유함에 있는 마음에 행복이 있게 하시며

우리의 자유가 다른 사람에게 불편이 없게 하시며

불쾌함도 주지 않게 하신 그 자유로 인하여

우리 모두의 행복이 되게 하옵소서.

우리 주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 profile
    제임스앤제임스 2014.08.20 16:00


    오클랜드에서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지금이 있습니다.


    오클랜드에서 항상 머리 속에 두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또한 그것을 때때로 잊고 살기도 했던 지금에,

    그 누구도 먼저 살아보지 못한 바로 지금에,

    누구에게도 처음인 지금에,

    누구에게도 공평한 지금에,

    지금이 어제고 또 지금이 내일이 되는 바로 지금에,

    오늘의 삶을 소중하게 여기고

    오늘의 관계를 소중하게 여기고

    오늘의 모임을 소중하게 여기고

    오늘의 우정을 소중하게 여기고

    오늘 바로 지금을 더욱 소중하게 여기며 살겠습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4 신앙에세이 : 주님, 오클랜드에 사는 한인들의 건강과 믿음과 평안과 번성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8.16 813
» 주님. 보타니 달빛의 한 다발을 마음에 안았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4.08.18 814
202 주님. 우리 오클랜드의 우정은 아름다운 것임을 생각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8.25 681
201 신앙에세이 : 우리는 예수님께 모든 것을 풀어 놓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9.06 818
200 신앙에세이 : 한인들에게 드리는 우리의 평생의 기도가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9.28 713
199 신앙에세이 : 우리는 자신을 섬기는 우상숭배자가 되지 않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10.04 614
198 고통이 있는 사람들을 구하여 주옵소서. Save the Afflicted (People in Affliction) 제임스앤제임스 2014.10.09 651
197 James' Prayer for the Nation, New Zealand : 뉴질랜드를 위해 제임스가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4.10.11 618
196 주님, 우리 한인들을 불쌍히 여기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10.18 741
195 신앙에세이 : 주님이신 예수님 안에서 기쁨을 만들어 가는 삶을 살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10.18 679
194 주님, 지금도 하나님과 열애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0.20 609
193 오클랜드의 한인들이 열정을 버리지 않고 살도록 기도하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10.26 605
192 신앙에세이 : 우리의 예배가 예능이나 오락이 아님을 깨닫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10.31 711
191 주님. 작은 것들을 소중한 마음으로 오클랜드의 아침을 열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1.07 707
190 신앙에세이 : 이 세대에 우리가 재물을 탐하고 사는 것이 안개와 같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1.15 683
189 주님. 우리는 사랑한 만큼 살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1.16 717
188 오클랜드의 봄의 흔적을 남기며 기도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1.17 618
187 우리는 보타니에서 아름다운 감사를 나누게 하옵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4.11.28 567
186 신앙에세이 : 주님, 오클랜드에 사는 성숙한 크리스챤들이 누구들입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4.11.28 598
185 주님. 우리는 오클랜드의 12월 노래를 들려 주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2.04 627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