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90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 Am Praying for Their Hearts and Brokenness :

Join Our Free 30-Day Prayer Program!

Celebrate Advent by enriching your prayer life! Starting December 1, you'll receive daily guidance from Scripture, inspiration, and prayers to help you and your loved ones have a blessed holiday season.

http://www.guideposts.org/30-days-of-prayer-program-celebrate-advent

 

This morning I am sitting reading stories and essays of my Korean community people In Auckland after the devotion A Place of Forgiveness. Many of them have faced things that are hurtful.

 

I don’t have all the answers, but I know that God is a healer.

I know that He loves them.

I know that He cares.

I know that we aren’t meant to be tied to the feelings and hurt of the past.

 

So today I pray with and for each of them, asking God to move into those broken places. To fill them with His presence, and to show them that, regardless of the past or another person’s actions, His plan for them has not gone away.

오화백님! 반갑습니다.
아름다운 댓글 문화 함께 노력 해보아요.
저는 해주 오가입니다.

 

Precious Heavenly Father.

We know that You see them.

We know that You see their hearts and their brokenness.

We know that You have not abandoned them, and Your heart hurts with them.

Lord, fill them up.

Take them to a place of hope and of joy.

Show them all the miracles of today and of tomorrow.

Lead them one small step up and out of this place where brokenness seems so familiar.

Let them experience the renewed sense of You and of Your presence.

Today, they intentionally walk into a renewed and deeper relationship with You as You hold Your arms open.

Today we believe together that transformation and healing are ahead.

In Your powerful name of Jesus, we pray. Amen.



Watercolour Artist/Prayer Essayist/Columnist James Seo.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4 오늘도 창조주 하나님의 손길을 깨닫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27 1103
563 우리 삶에 광풍이 올 때라도 기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2 918
562 예수님 스타일과 강남 스타일을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2 1320
561 영적 지도자는 자신의 리더십을 위해 기도를 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3 971
560 Thank You Lord For Being Washed, Sanctified And Justified.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4 1301
559 Always With Thanksgiving : Always Thankful for Prosperity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4 1147
558 기도는 우리를 위한 자아 추구가 아닙니다 .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7 827
557 오클랜드의 내 사랑에게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7 1033
556 주님의 품 안에서 승리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15 1393
555 우리의 영혼의 창이 깨끗이 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18 969
554 A Prayer of Compassion : 동정의 기도를 갖게 하여 주소서. 2 제임스앤제임스 2012.11.19 2163
553 생명이 되고 영혼을 살리는 기도가 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22 2091
552 Thank you, gracious God, for the opportunity to live thankfully.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1.24 1569
551 이 시대를 향해 회개하는 기도를 드리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26 1253
550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초대로 초대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1.28 1042
» I Am Praying for Koreans Hearts and Brokenness in Auckland. 제임스앤제임스 2012.11.29 1901
548 회개가 없는 예배를 계속 드리면 마귀를 불러 들이는 것과 같습니다. 2 제임스앤제임스 2012.12.01 4073
547 조국의 여야 지도자들을 위해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2.06 1014
546 크리스마스의 축복이 한인들에게 내려 주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2.07 8296
545 오늘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평화를 갖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2.13 1794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