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수님 스타일과 강남 스타일을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얼마 전에 운전을 하다가 BBC 방송 엔터테인먼트를 들은 적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팝송 대신에 오빤 강남 스타일이라고 한국어가 신나게 터져 나왔습니다.

 

팝송이 나와야 할 시간에 한국의 대중가요가 힘차게 쏟아져 나오는 것을 들으면서 신기하기도 하고 우습기도 했습니다. 미국인들도 영국인들도 싸이의 강남스타일에 푹 빠져있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요즈음엔 강남 스타일이라는 한국노래가 돌풍을 일으키며 전 세계를 휩쓸고 있습니다. 아시아는 물론 미국과 영국을 비롯한 유럽뿐만 아니라 남미와 아프리카까지 강남 스타일의 열풍이 불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그 대중가요는 이제 미국 빌보드 챠트 2위를 마크하고 있으며, 그로 인하여 가수 싸이는 천문학적 숫자의 큰 수익을 올리게 되었고, 그야말로 대박 중에 대박이었습니다.

 

미국의 대선 후보까지도 강남 스타일을 노래하며, 유행하는 말 춤을 따라서 추는 뉴스를 보면서, 한 바탕 시원하게 웃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K-POP의 물결을 뛰어 넘어 강남 스타일이 전 세계를 춤추게 하고 있는데, 참으로 희한하고 놀라운 일이 되었습니다.

 

한국인의 정서가 담긴 대중가요가 전 세계에 웃음과 기쁨을 주고 있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참으로 즐겁고 흥미로운 일이 되었습니다.

 

세상에선 강남 스타일이 대세인데, 그리스도인들은 과연 어떤 스타일로 살아야 할까? 그렇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우린, 예수님 스타일을 찬양하며 감사한 마음과 믿음으로 살아야 합니다.

 

감사를 생활화할 수 있는 굳건한 믿음으로 사는 그리스도인이야말로, 진정으로 예수님 스타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되었습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4 오늘도 창조주 하나님의 손길을 깨닫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27 1085
563 우리 삶에 광풍이 올 때라도 기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2 903
» 예수님 스타일과 강남 스타일을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2 1303
561 영적 지도자는 자신의 리더십을 위해 기도를 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3 965
560 Thank You Lord For Being Washed, Sanctified And Justified.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4 1281
559 Always With Thanksgiving : Always Thankful for Prosperity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4 1137
558 기도는 우리를 위한 자아 추구가 아닙니다 .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7 825
557 오클랜드의 내 사랑에게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7 1031
556 주님의 품 안에서 승리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15 1387
555 우리의 영혼의 창이 깨끗이 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18 968
554 A Prayer of Compassion : 동정의 기도를 갖게 하여 주소서. 2 제임스앤제임스 2012.11.19 2149
553 생명이 되고 영혼을 살리는 기도가 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22 2085
552 Thank you, gracious God, for the opportunity to live thankfully.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1.24 1563
551 이 시대를 향해 회개하는 기도를 드리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26 1249
550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초대로 초대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1.28 1038
549 I Am Praying for Koreans Hearts and Brokenness in Auckland. 제임스앤제임스 2012.11.29 1894
548 회개가 없는 예배를 계속 드리면 마귀를 불러 들이는 것과 같습니다. 2 제임스앤제임스 2012.12.01 4060
547 조국의 여야 지도자들을 위해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2.06 1010
546 크리스마스의 축복이 한인들에게 내려 주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2.07 8286
545 오늘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평화를 갖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2.13 1783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