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의 주님이시여 할렐루야.

오클랜드 한인들 모두 잘 지내시고 계십니까?

오늘은 날씨 하나도 덥지 않고 참 좋이요.

얼마 전 까지만 해도 춥다고 움추리고 했는데

벌써 덥게 느끼다고 하니 그렇습니다.

그래도 하나님 만나는 귀중한 시간이 되는 축제의 주일이 또 돌아옵니다.

우리는 하나님께 꼭 예배를 드리시기를 바랍니다.

모두를 사랑합니다. 그리고 축복합니다.

 

치료의 하나님이시여!

나는 너희를 치료하는 여호와임이라.” (출애굽기15:26)

 

설상가상이란 말이 있습니다. 눈위에 또 서리가 내렸다는 뜻입니다.

이는 어려운 일이 연거푸 일어남을 비유하는 말입니다.

모세가 인도하는 이스라엘 백성에게 이런 일이 일어났습니다.

물이 없이 사흘길을 겨우 만난 물 웅덩이는 마실 수 없는 쓴 물이었습니다.

 

첫째, 인생의 쓴 물이 있기도 합니다.

마라의 쓴물처럼 고난이 겹치면 입맛도 쓴것을 느낍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사랑하는 백성에게 쓴 인생의 맛을 느끼게 하심은 분명 이유가 있습니다.

고난 중에 결정적으로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체험하게 됩니다.

하나님은 능히 우리의 쓰디 쓴 인생을 달게 고치십니다.

 

둘째, 한 나무를 가리키시니 물에 던지니 물이 달게 해주십니다.

모세가 하나님께 부르짖었더니 하나님께서 그에게 한 나무를 가리키시니

그가 물에 던지니 물이 달게 되었더라

백성들을 구원한 그 나무처럼, 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해 몸을 던지졌습니다.

나무 위에 높이 달린 예수님은 그 모습으로 우리를 구원하셨습니다.

 

셋째, 치료하는 하나님이 계시기 때문입니다.

너희가 나 하나님의 말을 들어 순종하고 모든 규례를 지키면

내가 애굽 사람에게 내린 모든 질병 중 하나도 너희에게 내리지 아니하리니

나는 너희를 치료하는 하나님이라

 

예수님을 믿고 믿음의 법을 따라 살면

하나님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치료의 하나님이 되십니다.

나뭇가지로도 쓴물을 단물로 바꾸신 하나님이

예수님의 십자가로 우리의 쓰디 쓴 인생을 치료하지 못하겠습니까?

우리 한인의 상한 가정과 질병을 예수님 십자가를 통해 치유 받으시길 기도합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 영적 지도자는 자신의 리더십을 위해 기도를 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2 964
163 예수님 스타일과 강남 스타일을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2 1302
162 우리 삶에 광풍이 올 때라도 기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2 902
161 오늘도 창조주 하나님의 손길을 깨닫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27 1085
160 우리들을 기쁨의 삶으로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0.21 1716
159 하나님을 떠나서는 우리가 아무것도 할 수 없을을 알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20 1081
» 우리 한인의 상한 가정과 질병을 예수님 십자가를 통해 치유 받으시길 기도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0.16 9425
157 서로 존중하고 존경하는 가족을 위해 기도하게 하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0.13 1340
156 우리 조국을 위해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0.11 1088
155 우리 사회를 위해 기도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09 988
154 가정을 위해 기도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06 895
153 나의 십자가를 지고 좇아가게 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05 2053
152 주님과 동행하며 거룩하게 살아 가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04 1410
151 우리의 기도를 받아 주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0.01 9706
150 우리를 향하신 하나님의 신실하심과 성실하심을 믿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9.26 1346
149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9.23 1199
148 주님, 우리에게 오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9.22 1087
147 어떤 목사 의 고백이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9.20 1153
146 오클랜드에서 좋은 만남만 생각할 수 있도록 도와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9.17 971
145 오클랜드에서 나이가 가져다 준 선물을 받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9.10 1044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