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클랜드에서 좋은 만남만 생각할 수 있도록 도와 주소서.

 

어쩌다 불쑥 만난 우리인데 특별한 인연으로 이어지는 친구가 있습니다. 마치 어제까지 꿈에 그리던 사람을 만난 것처럼, 마음이 움직이고 행복감이 젖게하는 그런 친구가 있습니다. 좋은 만남은 필연이며 새로운 역사가 창조되는 순간입니다.

 

섭리같은 특별한 만남의 씨앗이 장차 좋은 열매를 알알이 맺으려면, 영혼이 담긴 따뜻한 눈빛과 깊은 사랑과 우정으로 그 사람의 성장을 축복하고, 꿈이 이루어지도록 응원하며, 힘들고 외로울 때 기댈 수 있는 든든한 어깨가 되어 주는 것이 의리입니다. 소중한 만남을 소중히 지켜나갈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명마는 타 봐야 알고 사람은 사귀어 봐야 합니다. 어울린다고 다 똑 같은 친구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말이 통한다고 친구가 곧 되는 것은 아닙니다. 친구는 마음도 눈빛도 현재의 처한 위치도 서로 이해하고, 잘못된 길에 들 때는 그 잘못을 지적할 줄 아는 사이입니다.

 

최소한의 예의를 지켜야 관계가 지속되는 것이 바로 친구인 것입니다. 좋은 말인지 아닌지는 타 보아야 알 수 있는 것처럼 사람도 겉으로 보아서는 알 수 없으며, 오래 사귀어 보아야 그 진실의 친구를 알 수 있습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4 성경공부를 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서머나 2018.10.19 10
723 성경공부를 자유롭게 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서머나 2018.11.15 11
722 신앙에세이 : 우리 크리스챤들은 완벽주의를 시도하는 과정으로 불행을 초래하지 않아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02.18 14
721 성경공부 서머나 2019.10.29 16
720 신앙에세이 : 우리는 2020년을 위해 이곳의 한인들을 위해 새해 기도를 드리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20.02.27 18
719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 크리스챤들이 종종 왜 기도하지 못하고 있음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9.07.22 19
718 성경공부를 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서머나 2018.04.07 20
717 신앙에세이 : 주님, 크리스챤들이 추구하고 실천해야 하는 덕목들을 지키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9.08.19 20
716 신앙에세이 : 우리 크리스챤들의 생애의 광야처럼 겸손함과 성실함으로 기도하며 승리하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09.23 21
715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 크리스챤들은 타락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을 버려야만 회복할 수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09.02 23
714 오클랜드의 한인들에게 크리스마스 축복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12.07 25
713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 크리스챤들이 누구든지 존경과 겸손을 드러내고 소중한 마음을 갖도록 도와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9.02.01 26
712 신앙에세이 : 우리 크리스챤들이 주님과 동행하면 오클랜드의 삶이 사랑으로 행복해지는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12.15 27
711 신앙에세이 : 주님, 이곳 우리의 삶 속에서 옳고 바르게 사는 참 크리스챤들이 되기를 원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20.05.06 28
710 신앙에세이 : 우리 한인 크리스챤들은 하나님의 능력을 맛보기 위해 5가지의 기도가 필요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11.03 29
709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우리 크리스챤들은 어떤 환경이라도 꼭 승리하실 것임을 믿고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06.10 29
708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의 아내들은 자신들처럼 남편들을 존경할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5.18 31
707 신앙에세이 : 우리 크리스챤들은 언제나 주님의 은혜로 가는 길에서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07.08 32
706 신앙에세이 : 우리 크리스챤들은 하나님의 사랑과 (Love) 공의의 (Righteousness) 균형을 깨달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11.30 32
705 신앙에세이 : 우리 크리스챤들이 하나님을 향한 배신은 불행을 자초하는 것과 같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6.16 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