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2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영원한 불씨하나 심어주소서

                  
박영숙영


댓가없이 주기만을 위하여
기척없이
어둠을 가르며 솟아 오르는
붉은 정열의 태양같이
가슴에서 꺼지지 않는
영원한 불씨 하나
가슴에 심어 주소서

갈곳 없어
목말라 헤매는
사람의 의지처가 있도록
언제나 열려있는 가슴으로
바다에 홀로 등대같이
외로운
누군가의
가슴을 포옹하게 하소서

빛나지 않아도 좋을 그림자처럼
영혼에 새겨진
해묵은 편지같이 편안한
모정의 가슴으로
누군가를 보듬어 안아서
고통과 고뇌로부터 일어 설수 있는
징금다리 있도록

넒고 깊은 사랑의 마음을…..
작은 불씨 하나 심어 주소서
영원한 불씨 하나
가슴에 붙게 하소서



Give for Perpetuity Small embers sown in the heart
영원한 불씨 하나 심어 주소서

                          
박영숙영

Without any price
To give
No indication
Dark retreats as the sun emerges flow
As the crimson sun burns with passion
To keep in the heart
Give for forever
Small embers are sown in the heart

Nothing exists
Have a thirst for wandering
A person leans take me to be trustworthy
Always throw open the heart
As a beacon on the sea
The lonesome
Whoever
Be fond of an empty heart give a hug

Sculptured in a tranquil soul
As an old, tender letter
Or as shadow not shining
As on a mother’s heart
Draw whomever closer to the breast
From the suffering and agony
With a deep and broad mind
Lift up
Crossing rocky steps
Give small embers sown in the heart
Embers burning in my heart forever


시집:사막에 뜨는 달ㅡ중에서
http://myhome.mijumunhak.com/parkyongsu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4 신앙에세이 : Lord, Bless Our Leaders. 주님, 우리 나라의 지도자들을 축복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3.08 774
463 주님. 오클랜드의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도 배우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3.04 861
462 주님, 이렇게 마음과 생각이 눈꽃같이 되길 기도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3.04 808
461 Our Prayer for Lonely People : 우리는 외로운 사람을 위해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25 884
460 신앙에세이 : 우리 한인들에게 오클랜드의 세상을 살아가는 최고의 겸손의 능력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2.22 916
459 신앙에세이 : 보타니 새벽길에 과거를 되돌아 보며 회개하고 기도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8 1017
458 우리의 기도로 친구들의 영육에 있는 고통과 아픔이 치유되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7 1057
457 주님. 오늘은 희망찬 오클랜드의 새벽의 문을 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3 1085
456 주님. 열정의 늦여름 사랑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1 1065
455 God's Miracles : 하나님의 기적이 시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8 1110
454 여름의 축복을 찬미하며 하루를 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5 1029
453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를 이렇게 사랑하고 계신 줄을 정말 몰랐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4 1142
452 Lord we come to you. 주님 앞에 나왔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4 1071
451 주님. 여름날에 마음을 비우고 살아 갑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3 959
450 신앙에세이 : 새해에는 우리에게 자신을 버릴 수 있는 참지혜와 참용기를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1.11 1359
449 주님. 우리 모두가 행복한 동행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10 1016
448 삶의 가치로 우리와 친구를 맞이하고, 이 모두가 우리의 마음에 진솔해졌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06 1328
» 영원한 불씨하나 심어주소서 parkyongsukyong 2014.01.04 1232
446 해, 달, 별같이 / 정연복 나누리 2014.01.03 1302
445 제임스의 세샹이야기 : 우리의 소망들이 함께하는 새해를 기원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03 1209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