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랑의 주님.

파란 하늘에 어둠이 내리면긴 여행에서 돌아온 철새처럼 별들은 하나 둘 불을 밝힙니다. 긴 세월로 비 바람에 시달리며 맑은 이슬을 맺으며 피운 보타니의 장미 꽃이기에 열정의 모습과 소중한 향기를 뿜고 있는 것같아 보입니다.

Hand on top of a Holy Bible.

 

우리가 더불어 이 밤을 지새우고 다시 떠오르는 태양을 바라보며 몸 깊숙한 곳에 가두어 둔 그리움을 하나씩 펼쳐 보게 되었습니다.

 

사랑의 주님.

풍요로운 봄날인 오늘 이 시간에 우리를 지으시고 매일 행복을 주시는 우리 주님이신 하나님의 은혜임을 새롭게 깨닫습니다. 우리가 보타니의 야생화꽃처럼 아름다움과 주님의 향기가 되어 살아가게 하시고 그 향기로 그 사랑을 전하게 하옵소서.

 

주님은 우리를 가리켜 세상의 빛이요 소금이라 하셨으니, 소금처럼 녹아지는 삶으로 또한 우리를 태워서 어둠을 비치는 촛불처럼, 주님의 그 사랑으로 행하게 하여 주옵소서.

 

이 봄의 연두색의 새싹과 초록색의 잎들이 펼쳐지는 자연 창조 안에서 인생을 깊이 생각하게 하시고 우리 마음의 눈을 열어 주시고 영원한 날에 소망을 가지게 하여 주옵소서.

Happy Weekend Everyone ♥ 
Just finishing some trees on cigar boxes for a new show.  Will post them soon.

This image - artist unknown.

 

사랑의 주님.

우리가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 순간부터 우리는 가장 아름답게 변화를 시작할 것이며, 우리 삶의 이유이었던 것과 우리 몸의 전부였던 것들을 아낌없이 버리기로 결심하면서 우리는 영생의 가는 길에 설 수 있음에 알게 하여 주옵소서.

 

우리가 키워 온 그러나 이제는 무거워진 우리 몸에 걸친 것들을 하나씩 내려 놓으면서 가장 황홀한 수채화 물감처럼, 우리도 그렇게 아름답게 채색이 되는 날처럼, 새로운 사람들로 변화되엇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사랑의 주님.

오늘 하루도 참 삶을 살도록 우리의 마음을 주님께서 인도하시고, 기쁨과 감사로 가득하게 채워 주옵소서. 우리 주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Like/Share if you know that there is power in the Blood of jesus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4 보타니 언덕으로 가는 길에 오클랜드의 삶을 감사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11.14 1054
423 ‘성서의 하나님’은 이삼천 년 전 고대인이 인식한 하나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1.08 1016
422 우리가 펼쳐가는 우리의 사랑이 맑게 흐르는 강물이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1.08 1063
421 묵상(나사렛 사람) mangsan 2013.11.03 1163
420 제가 만난 하나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1.03 1112
419 봄에는 겸허한 인내를 배우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1.01 1022
418 종교개혁, 개혁(Reformation)인가? 변형(Deformation)인가?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1.01 1052
417 계시록 1:1∼20 주 재림과 촛대교회 다림줄 2013.10.25 1299
416 우리가 사는 뉴질랜드의 희망을 위해 기도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25 1268
415 ‘자기중심의 신앙’을 넘어 '하나님 중심의 신앙’으로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23 1039
414 우리에게 새로운 힘을 얻도록 마음에 위로와 평안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23 1086
413 하나님은 택함 받지 못한 자에게 징벌을 내리시는가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20 1150
» 우리가 소금처럼 녹아지는 삶과 자신을 태워서 어둠을 비치는 촛불처럼 행하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20 1070
411 하나님은 ‘선택된 자녀’에게 특혜를 베푸시는가?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20 1050
410 우리 한인들의 아름다운 삶을 위해 기도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19 989
409 동정녀 탄생 / 정연복 나누리 2013.10.11 1454
408 주님. 오클랜드의 꽃길을 만끽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9 1157
407 교회 다니기 싫으시면 다니지 마십시오./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9 1202
406 오클랜드 봄의 속삭임을 들을 수 있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9 986
405 받기를 바라는 신앙에서 누리는 신앙으로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7 1014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