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저는 선한 사마리아인이 될 자신도 없었고, 되고 싶지도 않았습니다

                                                                                                                   산들바람

교우님들께서 너무나도 잘 아시는 ‘선한 사마리아인’ 이야기 본문의 예수님은 “누가 저의 이웃입니까?”라고 묻는 율법교사의 도전적인 질문에 즉답을 하지 않으시고 이야기를 들려주심으로 그가 고정관념에서 빠져나올 수 있도록 도와주셨습니다.


진정한 이웃사랑을 실천하기 위해서는, 이웃을 내 기준에서 찾으려 하지 말고, 도움을 필요로 하는 모든 사람을 이웃으로 받아들여 ‘내 몸과 같이’ 사랑해야 한다는 말씀입니다.


이렇게 예수께서 이웃사랑의 모델로 제시한 선한 사마리아인은 강도만난 사람을 들쳐 업고 여관으로 데려가 정성껏 치료해주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자기 주머니를 털어 차후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문제까지 세심히 보살펴주었습니다.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한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너무나 구체적이고 생생하게 한 편의 이야기로 들려주신 것입니다.


본문의 예수님을 만난 이후로 저는 마음에 큰 부담을 안고 살아야 했습니다.
사마리아인처럼 살 자신이 없기 때문이기도 했지만, 저에게는 이 본문이 불편한 또 하나의 이유가 있었습니다.


저는 선한 사마리아인을 본받으려는 생각에 앞서, 강도 만난 사람을 피해갔던 사제와 레위인을 이해하고 싶었습니다. 그들도 급히 가야할 나름대로의 사정이 있었을 것 같았습니다.

또한 강도사건이 발생한 위험한 현장에서 급히 벗어나고 싶은 두렵고 다급한 마음도, 거기서 얼쩡거렸다가는 똑같은 사고를 당할지도 모르니 나부터 살고보자는 비겁한 마음도 일정 부분 이해하고 싶었습니다.


더구나 우리 주위에서 이런 식의 어려운 처지에 있는 사람이 어디 한 두 사람인가요?
강도 만난 사람, 사기 당한 사람, 왕따 당한 사람 등, 예수님께서 설정하신 이런 상황은 우리의 현실세계에서 너무도 흔하게 만날 수 있습니다.
어떻게 이 모든 사람들을 이웃으로 삼고 ‘내 몸과 같이’ 사랑할 수 있겠습니까?


하여 저는 본문의 주님께 이렇게 말씀드리기도 했습니다.
저는 그렇게 살 수 없습니다. 그렇게 살고 싶지도 않습니다. 저의 삶과 제 가족의 행복도 중요하니까요.”

어느 날 저의 마음에 찾아오신 주님께서 이런 말씀을 주셨습니다.
누가 네 혼자 힘으로 그렇게 하라고 했더냐? 너의 자매형제들이 있지 않으냐? 나를 구세주로 고백하는 나의 사람들과 힘을 모으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하나님 공경과 이웃사랑이 성서의 중심 가르침이라는 점에 이의를 다는 교우님은 아마 없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본문에서 예수님이 가르쳐주신 이웃이 ‘도움을 필요로 하는 모든 사람’이며, 또한 성서가 제시하는 이웃사랑의 기준이 ‘네 몸 같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누구나 감당하기 어려운 부담을 느낄 것 같습니다.


하여 주님의 이 엄한 명령(?)을 개인이 실천하기에는 ‘아름답지만 너무 무리한’ 요구라는 생각이 지금도 여전히 듭니다.
하지만 “벽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우리의 옛 격언처럼, 개인이 아니라 교회를 통해 힘을 모으면 충분히 감당할 수 있습니다.


예수께서 하나님의 나라를 꿈꾸신 이유도, 또한 오늘날 교회의 존재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4 우리의 삶이 물질의 넉넉함에 있지않고 주님의 은혜에 있음을 알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7 1143
403 하늘 문은 누구에게나 항상 열려 있다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6 1097
402 축복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힘과 평안함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6 1013
401 포도원 일꾼과 품삯의 비유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4 1368
400 오클랜드에서 살아가는 곳마다 사랑과 진실과 평화가 자리를 잡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4 1152
» 선한 사마리아인이 될 자신도 없었고, 되고 싶지도 않았지만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2 1185
398 오클랜드에서 만나는 사람마다 축복으로 사랑하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2 1175
397 선한 것에서 선한 것이 나며 / 정강길 나누리 2013.10.01 992
396 오클랜드에도 마음도 풍성한 봄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1 1063
395 이웃종교와의 대화 / 정강길 나누리 2013.09.30 803
394 Let Us Hear God’s Words Of Wisdom Here In Auckland. 오클랜드 여기에서 지혜의 말씀을 들을 수 있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30 1069
393 이웃종교에 배타적인 기독교에서 열린 기독교로 / 정강길 나누리 2013.09.29 842
392 우리의 마음에 사랑으로 가득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9 903
391 ‘예수에 대한 신앙’ 을 넘어 ‘예수의 신앙’ 을 가져야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8 870
390 오클랜드 한인들이 자신을 찾아가는 여행에 간섭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8 922
389 복음서 기자들이 이해한 예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8 882
388 우리의 시험은 일시적인 것을 깨닫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8 920
387 오클랜드의 봄에는 조금 천천히 돌아서 가보고 싶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7 992
386 사도 바울이 이해한 예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6 914
385 우리 모두가 어울리는 행복을 나누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6 977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