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18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님, 어디에 계십니까.

"Every day, think as you wake up, "Today I am fortunate to have woken up. I am alive, I have a precious human life. I am not going to waste it. I am going to use all my energies to develop myself, to expand my heart out to others, to achieve enlightenment for the benefit of all beings. I am going to have kind thoughts towards others, I am not going to get angry, or think badly about others. I am going to benefit others as much as I can."
 
- His Holiness The Dalai Lama

 

주님, 어디에 계십니까 ?

온 땅에도, 하늘 끝에도 주님이 보이지 않습니다

밤에는 달처럼, 낯엔 해처럼, 함께 하신다던 주님은 어디에 계십니까 ?

 

우리가 병들었을 때도 버리지 않겠고, 우리가 늙었을 때도 떠나지 않겠다고,

바람으로 굳건한 반석에 깊게 새겨 약속하신 주님은 어디에 계십니까 ?

What can separate you from the Love of God? NOTHING!!!   

Evangelist Dana Morey <<<GET CONNECTED!

 

우리의 마음은 가난합니다 . 악인은 함정과 올무를 놓고 우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굶주린 악인은 선한 우리를 찿아 울부 짖으며 돌아 다니고 있습니다.

 

어느 때까지 주님의 얼굴을 숨기려고 합니까 ?

주님이 기름 부으시며 높임을 받기 원하는 주님의 자녀인 우리들은,

우리의 원수가 우리를 치며 자랑을 하려기에,

우리의 영혼이 번민하고, 종일토록 근심이 어느 때까지 해야 합니까 ?

 

주님께서 우리를 숨겨 주시옵소서.

구원의 손으로 치유의 손으로 속히 우리를  건져 주시옵소서.

우리는 어려움 중에도 주님을 부르짖고 찬송 하오니,

우리에게 속히 얼굴을 보여 주시옵소서.

Maria Zeldis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4 ‘사람의 아들’ 예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6 1038
» 주님, 어디에 계십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5 1181
382 ‘성서무오설’ 이라는 오래된 교리는 재검토하여 교정되어야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4 876
381 우리가 하나님의 훈련하심을 믿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4 887
380 성서의 권위를 존중하되 합리적 해석을 해야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3 944
379 오클랜드에 사는 한인들은 서로가 사랑을 베풀며 살아갈 수 있게 도와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3 1119
378 성서는 시대의 산물이며, 고백의 언어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2 1208
377 세상의 물질에만 집착하는 영광을 버릴 때 축복을 받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2 997
376 봄꽃에 봄비가 내리는 한인들의 사랑이 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2 937
375 성서는 사람의 책인가, 하나님의 말씀인가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0 938
374 낙망한 사람들을 격려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9 1108
373 삶 자체가 소중하기에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19 936
372 추석날 아침에 이민생활의 성숙한 모습으로 삶 속에서 주님을 닮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9 1068
371 오클랜드에서 우리의 고운 모습만 남아 있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8 908
370 존중되어야 할 차례와 제사 문화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18 1097
369 모두가 풍성한 추석을 맞이하고 기쁜 계절이 되게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8 883
368 깨달음의 가장 첫 발현은 회개 / 정강길 나누리 2013.09.15 823
367 우리의 기도가 중요한 이유가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5 970
366 하나님께서 주신 삶의 향유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14 930
365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필요를 공급해 주실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3 1060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