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96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산들바람

하나님을 대상화하고 인격화하여 기도하는 행위가 우리의 정신과 삶에 해를 끼칠 수도 있다. 우리의 정신세계를 왜곡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기독교인이 하나님을 우주의 원리나 법칙으로 이해하면 스스로 순리를 따라 살고자하는 의지를 갖게 된다.


그러나 하나님을 인격체로 생각하고 우리의 생사화복에 영향을 주는 존재로 생각하면 그에게 매달려 부탁을 할 수밖에 없다.

하나님을 인격체요 창조주이며 전능자로 파악한 기독교의 전통적 하나님관이 옳다면 하나님에게 기도하는 것이야말로 피조물로서 당연한 의무이기도 하고, 그에게 자신의 한계를 인정하며 부탁하는 행위야말로 지혜롭고 현명한 선택이 될 것이다.


그러나 내가 인식하는 하나님이 옳다면 기도라는 행위는 별 의미가 없을 뿐 아니라 자신의 삶을 스스로 개척하지 못하고 나약한 삶을 살도록 조장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이런 생각을 갖고 있는 나에게 전통적인 방식의 기도는 당연히 불편한 것일 수밖에 없다.

 


기도와 관련하여 나는 매우 가슴 아픈 추억을 갖고 있다.

1997년 여름부터 가을에 이르는 기간이었다.

함께 근무하던 학교의 교사 한 분이 간암 판정을 받고 불과 서너달 만에 별세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그때 내가 그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

"하나님은 개인의 생사회복에 관여하는 존재가 아니다.

그러니 그에게 매달리지 말고 냉철한 이성으로 병에 대처해라.

고칠 수 있는 길이 없다고 판단되면 현실을 받아들이고, 자신과 가족, 또한 주변을 위해 남은 생을 잘 정리할 수 있기를 바란다."

는 것이었다.


그러나 독실한 신앙인이었던 그는 하나님께 매달렸고, 교목이었던 나는 일주일에 한 번씩 병상의 그를 찾아가 위로하였다.

내가 갖고 있는 하나님에 대한 생각이 그와는 너무도 달랐지만 그의 기대가 간절했기에 그의 하나님에 맞추어 기도해 줄 수밖에 없었다.


어린 자녀 넷을 둔 그가 원하는 기도는 "반드시 건강한 몸으로 회복시켜주실 것을 믿는다."는 것이었다.

나는 그가 숨을 거둘 때까지 그의 기대에 맞추어 기도해주었고, 기도가 끝나면 거짓확신을 얼굴에 담고 억지웃음을 지으며 그를 위로했다.


하지만 나는 점점 죽어가는 그의 얼굴을 석 달 동안 고통스럽게 대면해야 했고 병실을 나설 때마다 한없는 무력감에 시달려야 했다.


그가 떠난 이후, 차라리 내 소신대로 말해주었다면 그 스스로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내거나 훨씬 편하게 임종을 받아들이게 할 수도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그런 선택을 하는 건 당시의 나로선 불가능한 일이었다.

교단 소속 목사이며 학교 교목이었던 내가 소신을 밝혔을 경우에 따라올 결과는 감내하기 어려운 것이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4 놀랍고도 위대한 성경 / 정강길 나누리 2013.08.19 769
323 무언가를 얻기 위해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8.19 918
322 우리가 함께 만들어 가는 예수공동체 / 정연복 나누리 2013.08.19 744
321 한인은 서로에게 격려하도록 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8.19 884
320 성경을 생명살림의 책으로 / 정강길 나누리 2013.08.17 763
319 예수님이라면 이럴 때 어떻게 하셨을까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8.17 857
318 우리가 달려가야 할 길 / 정연복 나누리 2013.08.17 833
317 우리 한인을 위한 나의 기도를 들어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8.17 846
316 성경에 대해 솔직하게.../ 정강길 나누리 2013.08.16 778
» 가슴 아픈 추억의 기도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8.16 965
314 역사의 따스한 봄 /정연복 나누리 2013.08.16 675
313 Early Morning Blessings In Auckland : 오클랜드에 새벽의 축복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8.16 665
312 우리 한인들이 축복된 날을 갖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8.13 749
311 자연의 법칙은 그 자체에 충실할 뿐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8.13 919
310 성경은 완전무오한가 ? / 정강길 나누리 2013.08.13 726
309 예수를 예수답게 하라 / 정연복 나누리 2013.08.13 602
308 다른 사람이 십자가를 지기를 바라는 이기적인 우리를 용서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8.13 773
307 겨울을 보내는 마지막 시간에 우리 한인 부부들의 모습이 아름다워지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8.13 752
306 하나님은 개인의 生死禍福 에 관여하시는가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8.05 751
305 '성경적' 이란 ? / 정강길 나누리 2013.08.05 754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