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랑의 주님.

a lady being out in a gala dress with pink flowers surrounding, live is a beautiful life, let's enjoy our lives just now

 

가을비와 코스모스와 국화 그리고 장미 꽃내음이 풍겨오는 보타니의 오늘 아침에, 포근한 주님의 크신 은혜를 생각하며 오늘도 큰 사랑에 의지하며 하늘을 바라보며 소망가운데 찬양합니다.

 

우리들의 영혼이 눈을 뜨고 하늘에 계신 주님께서 겪으신 고통을 기억하며, 우리 곁에 항상 계시는 주님을 보면서 우리 앞에 놓인 고통을 견디게 하시옵소서.

 

오늘의 아픔을 능히 이기고 모진 시련과 고난을 넘어 승리자의 기쁨과 더욱 강한 믿음의 사람으로서, 위로자와 돕는 자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오늘 우리로 하여금 마음이 힘들 때 먹구름 저 너머의 찬란히 비추이는 태양아래, 넓고 푸른 하늘 너머에 하늘의 영광이 가득한 주님의 나라 바라보며 참소망을 가지게 하여 주시옵소서.

 

우리 주님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4 성경해석의 바른 길을 찾아서 3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9 799
223 성경해석의 바른 길을 찾아서 2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9 847
222 성경해석의 바른 길을 찾아서 1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9 672
221 예수님은 평화가 아니라 칼을 주러 오셨다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9 1124
220 하나님은 전능하시지만 무자비하신가?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9 724
219 우리의 기도 중에 어떤 장로의 아침기도를 보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4.29 883
218 신약성경 바르게 읽는 눈 2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7 859
217 신약성경 바르게 읽는 눈 1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7 699
216 죽음의 상태에서 살아난다는 것이 사실일 수 있는 건가 / 박기호신부 나누리 2013.04.27 1142
215 빈무덤 설화, 어떻게 볼 것인가 ?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7 671
214 하나님 편에 설 때 축복을 받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4.26 664
213 부활신앙의 원형은 ‘몸의 부활’을 믿는 것이었나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6 857
212 성경에 담긴 사람의 말과 하나님의 말씀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6 698
211 성경에는 신화와 전설, 역사가 함께 담겨있다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6 673
210 의심하는 신앙이 참다운 신앙으로 인도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6 921
» 우리가 위로자와 돕는 자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4.20 938
208 기도가 깊어 질수록 주님으로 충만한 영혼이 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3.20 3860
207 예수님은 죽음으로 죽음을 이기셨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3.19 988
206 나와 인연이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3.03.15 1354
205 감사하고 행복하며 살아 갑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3.13 868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