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97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식일의 주인은 예수님이십니다.

 

이스라엘 백성에게는 다음과 같은 시민법이 있었는데, 즉 빚을 지면 자식을 팔고 종으로 삼고 6년 동안 부려 먹고, 7년째에 풀어 주어라. 이것은 모두 예수님 안에서 폐지되었습니다.

 

예수님에 대한 예언의 율법과 예표는, 우리가 사는 신약에서 예수님이 오심으로 다 성취되었고, 양을 잡고 비둘기를 잡아 번제를 드리는 구약의 제사의식이 지금은 없어지고, 예수님이 몸으로 단번에 재물로 바쳐져서 율법이 성취된 것입니다.

 

그러나, 십계명은 영혼불멸의 정신이며,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가지고 있는 마음이며, 구약과 신약에서 모두 통하며 철저히 지켜야 합니다.

 

하나님의 이름을 잘못 사용하는 사람은 용서하지 않음을 알게 하여 주시옵소서. 구약의 당시 이스라앨 백성은 걸핏하면 진실하지 못하면서 하나님의 이름을 들먹이면서 서원했던 사실을 볼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인격을 모독하고 있는 것입니다. 망령되어 일컫는 것은 인격을 무시하는 것입니다. 주여! 주여! 부르짖으며 믿음 좋은 척하는 우리들의 잘못됨을 용서하여 주시옵고 깨우쳐 주시옵소서.

 

우리도 물질주의에 약하고 부패하기 쉽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하나님의 진노를 사게 되어 벌을 받게 됨을 알게 하여 주시옵소서. 고로, 감히 여호와라 부르지 못하고 아도나이라고 부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여호와라고 부르길 원했습니다. 함부로 조심하지 않고는 부르지 말아야 함을 알게 하여 주시옵소서.

 

또한 안식일을 잘 지켜야 합니다. 6일 동안 일하고 하루 동안 쉬었는데, 이것은 하나님의 창조의 질서였습니다. 창조의 법칙을 알게 하여 주시옵소서. 노아(Noah)의 홍수 이후에는 사계절을 주셨습니다. 자연의 질서를 주시고 7일 마다 하루 쉬라고 하셨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인간은 망가지게 됩니다. 생활의 리듬이 깨집니다. 육체를 쉬게 하고, 영적으로 재충전하기 위한 것이므로, 이것이 바로 영적 축복임을 깨닫게 하여 주시옵소서.

 

들과 산으로 바다로 놀러 가는 것만이 쉬는 것이 아님을 알게 하여 주시고, 안식일의 주인이 예수님이시고, 안식일은 부활하신 날로 축제의 날임을 분명히 알게 하여 주시옵소서. 부활하신 날에 안식일을 주시고 모든 죄를 이기신 날입니다.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 우리는 우리의 소망을 준비하고 계획하며 살아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2 1128
63 오늘 우리의 지친 영혼을 축복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1 985
62 하나님을 위하여 자신의 달란트를 쓰는 사명을 깨달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1 1187
61 참 좋은 계절에 감사와 축복의 계절이 되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9 1261
60 We pray for The Korean Society of New Zealand in Auckland. (우리는 오클랜드 한인회를 위해 기도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8 1212
59 We pray for New Zealand. (우리는 뉴질랜드를 위해 기도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7 1274
58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3)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하고 하나님의 역사를 선교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7 1193
57 하나님께서는 바로 임재하십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6 1071
56 크리스챤이라는 단어는 우리에게 무엇을 의미하고 있는 것인가.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6 1089
55 우리가 반석 위에 서있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3 2009
54 참 마음과 온전한 믿음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3 1132
53 세상에서 하나님의 이름으로 싸워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1 1039
52 옛 습관을 고치지 못하는 저희를 용서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1 1066
51 우리는 우상을 만들지 말아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6 1151
50 박살이 난 금송아지를 기억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6 1229
» 안식일의 주인은 예수님이십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6 978
48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2) 감사함으로 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5 1360
47 성당 종지기의 슬픔 1 admin 2011.11.15 1123
46 하나님을 떠나서는 살 수 없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5 1595
45 아름다운 계절 여름이 다가오면 지친 당신을 위하여 기도하네요.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3 1211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