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앙에세이 : 주님. 오늘을 살아 가는 우리에게는 우상들이 무엇인지 알았습니다.

 

image

 

주님. 우리의 오클랜드의 가정들이 행복해지고 복을 받는 길이 무엇입니까, 혹은 자녀들이 오클랜드에서 좋은 학교에 들어가는 것입니까? 가장 우선해야 하는 것이 하나님을 섬기고 살아야 함을 알았습니다. 그것이 가족이 잘 되는 비결이라는 것도 알았습니다.

 

주님. 하나님보다 좋아하는 것, 하나님보다 우선하는 것, 하나님 대신에 섬기는 것, 하나님 대신에 예배하는 것, 하나님이 아니라 어떤 것이 우리의 인생을 보장해 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 하나님과 우리 사이를 갈라놓는 것들이 다 우상이었습니다. 전기줄이 끊어지면 좋은 전구일지라도 불이 안 들어 오는 것처럼, 하나님을 떠난 우리는 살았다는 이름은 있으나 실상은 죽은 것과 같습니다. 돈과 권력과 지식이 우상일 수 있습니다. 우상이 우리에게 큰 행복을 보장할 것 같지만 결국 실망시키게 됨을 알았습니다.

 

주님. 우상이 모든 것을 해결해 줄 것 같았지만 결국 수치를 당하게 하고, 우리가 우둔하고 무식하여 금장색으로 조각한 우상으로 인해 수치를 당하니, 주물을 주조해 만든 우상은 거짓이고 그 속에 생기가 없는 것 같아서, 고로 우상은 우리를 지배해 버렸습니다. 우리를 다스리며 우리를 중독자로 만들어 버립니다. 우리가 이방인으로 있을 때 말 못하는 우상에게 그대로 끌려 갔으며 끌려 다녔습니다.

 

세상의 우상은 불지옥의 연료로 우리 스스로 제공하도록 유혹하는 것 같습니다.

세상의 우상은 우리의 자녀들을 마치 우리의 의도대로 끌고 다니는 것 같습니다.

세상의 우상은 우리의 마음과 감정을 다스리는 것 같습니다.

세상의 우상은 우리를 잘못된 길로 인도하는 것 같습니다.

세상의 우상은 우리를 바보로 만들어 버리는 것 같습니다.

 

그러므로, 항상 하나님이 우리에게 참 자유와 복을 주시고 계십니다.

항상 하나님을 섬기는 것을 제한하거나 멈추지 않아야 합니다.

항상 하나님보다 더 사랑하는 것은 모두 우상입니다

항상 하나님이 우리의 소원을 이루어 주시고 계십니다.

항상 하나님이 우리를 진실로 만족하게 하여 주십니다.

항상 하나님만 섬길 때 참 만족을 얻습니다.

항상 하나님만을 섬겨야 살아 날 수 있습니다.

 

주님. 하나님의 능력을 축소하려고 것이 어리석음이었습니다. 하나님을 섬기는 화목한 가정에서 성장한 사람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하나님을 소망하는 믿음으로 희망을 포기하지 않고 극복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 주며, 가족이라는 영육간에 버팀목이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가족만큼 소중한 것은 없으며, 가족들과 영원토록 함께한다면 얼마나 행복할 수 있을까, 그런데 하나님은 영원한 가족이 하늘에 있다고 알려주셨으며, 이 땅에 사는 가족은 하늘의 모형과 그림자인 것입니다.

 

주님. 하나님과 우리의 관계는 부모와 자녀의 인연으로 맺어져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성경을 통해 가족의 사랑을 강조하신 것은, 바로 하늘 가족의 존재와 그 사랑을 알려 주시기 위함인 것이었습니다. 가족은 빨래집게와 같있습니다. 힘들면 잡아 주기 때문에, 하나님은 우리 가정이 은혜 받기를 원하며, 가정이 살아야 나라가 살고 사회가 실 수 있으며, 가정에 소망이 있어야 미래의 소망이 있으며, 가정의 뿌리는 하나님이었습니다.

 

하나님을 믿고 섬기며 성숙해질 때, 다른 사람들도 우리의 가족들이 되어 갑니다. 크리스챤들의 가족의 삶은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더 많은 사람을 가족으로 섬기며 사는 것이 더 보람 있고 행복한 것을 알았습니다.

 

성경에 "누가 내 어머니이며 내 동생들이냐 하시고 손을 내밀어 제자들을 가리켜 이르시되 나의 어머니와 동생들을 보라. 누구든지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대로 하는 자가 내 형제요 자매요 어머니이니라고 하셨습니다. (마태복음12:50) 피를 나눈 사람만이 우리 가족이라는 통념을 벗어나서, 그러나 혈연중심의 가족적 이기주의만을 극복하고, 오클랜드에서도 하늘에 계신 아버지가 기대하시는 하나님의 가족들을 이루어 가는 것이 예수님의 뜻이었습니다.

 

image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 profile
    제임스앤제임스 2015.09.29 15:55
    We Pray Our Prayer for the Brokenhearted in Our Church Communities :
    우리는 교회 공동체 안에 상심한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O God Our Father,
    whose love restores the brokenhearted of this world.
    Pour out your love, we beseech you,
    upon those who feel lonely, abandoned, or unloved.
    Strengthen their hope to meet the days ahead.
    Give them the courage to form life-giving friendships.
    And bless them with the joy of your eternal peace.
    In Jesus’ name, we pray. Amen.

    Watercolour Artist/Prayer Essayist/Columnist James Seo.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4 우리는 아름다운 우정을 지닌 크리스챤 벗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We Pray For Christian Friends With Our Beautiful Friendship : 제임스앤제임스 2015.10.01 96
» 신앙에세이 : 주님. 오늘을 살아 가는 우리에게는 우상들이 무엇인지 알았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9.26 117
602 우리 한인들이여. 우리가 힘을 내고 살아 갈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9.25 94
601 우리가 가장 깊은 감사의 기도를 드리게 하옵소서. Let Us Pray A Prayer of Our Deepest Thanks. 제임스앤제임스 2015.09.18 115
600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의 한인들이 주님의 기적을 만나는 기도를 드리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5.09.12 151
599 오클랜드에서 아름답게 동행하는 가족과 친구들이 있어 주님께 감사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9.10 102
598 주님. 오클랜드의 행복한 찻잔으로 시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8.29 109
597 신앙에세이 : 주님. 뉴질랜드산 방목한 일등육 소고기가 더 맛있는 이유를 알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8.29 175
596 나의 크리스챤 우정은 영원합니다. My Christian Friendship Forever : 제임스앤제임스 2015.08.26 156
595 신앙에세이 : 주님에게 기도편지를 전하고 주님을 의지하는 것만이 우리의 살 길이었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8.15 213
594 신앙에세이 : 오클랜드의 추억 속에서도 주님의 은총이 가득한 계절이 되었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8.01 246
593 하나님과 하나님이 주신 햇빛은 어느 곳과 어느 때도 그냥 비껴가지 않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7.21 213
592 신앙에세이 : 주님. 오클랜드에서 우리 한인들은 매일 기도하며 살아 가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7.17 176
591 카 지노 제작 스카이프 live:salonkor 카톡 almanjang 전화:070-8018-5479 장실장1 2015.07.11 163
590 주님. 아름다운 오클랜드의 삶을 위하여 이렇게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7.05 174
589 신앙에세이 : 주님. 오클랜드에서 하나님의 계명은 우리의 사랑과 나눔이었음을 깨달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6.26 196
588 우리 크리스챤들에게는 오클랜드의 생활에서 두려움을 이기는 힘이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6.26 189
587 신앙에세이 : 주님. 오클랜드의 삶을 통해서 모두가 다른 사람 때문인 줄로 알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6.13 164
586 우리의 시기를 껴안게 하여 주옵소서. Let Us Embrace Our Season 제임스앤제임스 2015.06.01 178
585 오클랜드 한인들이 섬기는 주님의 거룩하심을 매일 발견하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5.06.01 1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