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신앙에세이 : 주님에게 기도편지를 전하고 주님을 의지하는 것만이 우리의 살 길이었습니다.

 

 

사랑의 주님.

우리가 사는 곳에 장미꽃은 예쁘고 아릅답습니다. 마음이 착잡해도 커피를 마시고 차를 마시더라도. 달콤하고 씁쓸하다고 느끼는 것이 왜일까하고 반문하고, 이것이 우리의 오클랜드 삶의 맛인가 하고 감사를 드렸습니다.

 

사랑의 주님.

마음이 외로워도 우리 한인들을 생각했더니, 행복하기도 하고 완전하지 않음이 왜일까하고 반문하고, 이것이 우리의 오클랜드 삶의 맛인가 하고 감사를 드렸습니다.

 

사랑의 주님.

우리가 살아 온 오랜 세월 새로운 지혜와 슬기를 합해도, 우리의 생각에는 묘수는 없지만, 마음이 울적해 만사를 제쳐놓고 기도하는 것만이 왜일까하고 반문하고, 주님에게 기도편지를 전하고 주님을 의지하는 것만이 우리의 살 길이었습니다.

 

사랑의 주님.

새롭게 시작하는 8월에 날씨가 풀린 포근한 아침에도, 장미꽃 향기로 즐거운 아침을 주시고 기쁘게 살게됨을 감사드립니다. 새로운 하루의 삶을 행복한 마음으로 주님 안에서 승리하게 주옵시고, 우리로 하여금 오늘을 살아가는 동안에 포근한 날씨처럼 따뜻한 마음으로, 우리의 자신과 만나는 누구와도 포근한 햇살이 바로 우리의 마음에서 피어나게 하옵소서.

 

그래서 밝은 생각으로 모든 일을 선하게 이루실 희망 속에서 감사하며 찬양하고 예배를 드리게 하옵소서. 우리의 길이며 등불인 주님의 말씀 안에서 모든 세상의 일들을 행하게 하시고, 주님의 넓고 포근한 은혜의 품 안에서 오늘도 승리하게 하옵소서.

 

사랑의 주님.

한 결의 바람 같고, 한 결의 물결 같고, 한 결의 색깔 처럼 우리는 모두 의롭게 살고 싶지만, 세상 속에 크리스챤의 의로움을 여기는 것보다 탐욕을 먼저 가지려고 합니다. 우리의 욕심의 가면에 의해 세상이 변하고, 사람이 변하고, 세상의 삶이 삭막해지고 있습니다. 용서하여 주옵소서,

 

사랑의 주님.

오클랜드에서 살면서 마음에 명심해야 할 일들은, 비정한 돈과 권력보다는, 우리 한인들의 내면에 흐르는 정의가 우선이었고 우리 한인들이 항상 우선인 것임을 알게 하옵소서. 언제 우리가 바람이 되어 떠날 지, 언제 우리가 흙으로 부서져 돌아 가게될지, 언제 물이 되어 떠날지 모르는 오클랜드의 세상에서 살이 가고 있지만, 주님 안에서 아름답게 살고 싶고, 정답게 살고 싶고, 교회 안에서 형제처럼 자매처럼 살고 싶은 것입니다.

 

사랑의 주님.

바람은 자신이 태어난 곳으로 언젠가 돌아 가고, 강물도 돌아서 삶의 처음인 곳으로 가는 법인 것을 깨딜았으며, 우리가 사는 법도 똑같은 것임을 알고 믿음 안에서 살기를 원합니다. 우리 모두가 짧은 생이 한 줄기의 비와 같더라도, 우리의 마음 속에 사랑도 미움도 용서도 자비도, 우리의 오클랜드의 삶 속에서 스쳐가는 우리의 생각에 차이가 있었음을 깨달으며, 주님의 사람으로 은혜 안에서 크리스챤답게 웃으며 겸허하게 살기를 원합니다. 우리 주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더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 profile
    제임스앤제임스 2015.08.24 16:29
    Help Me To Obey You Lord. 주님. 순종하도록 도와 주옵소서.

    Lord help me to know You as I should
    To obey You each time You speak;
    Lord give me joy, Your Love to see,
    Teach me always to trust in Thee.

    I have not obeyed Thee as I ought
    Or been thankful for Your Love,
    Help me Lord to know You're near,
    Cause' one day soon I'll meet You there.

    Help me Lord to care for others
    As You teach me from Your word;
    Grant me Lord my heart prepare,
    Then I know, I have nothing to fear.

    Thank You Lord for all the blessings
    That You send along life's way;
    Help me Lord to praise and Love You,
    More and more each passing day.
    In the name of Jesus, I pray. Amen.

    Watercolour Artist/Prayer Essayist/Columnist James Seo.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4 우리는 아름다운 우정을 지닌 크리스챤 벗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We Pray For Christian Friends With Our Beautiful Friendship : 제임스앤제임스 2015.10.01 96
603 신앙에세이 : 주님. 오늘을 살아 가는 우리에게는 우상들이 무엇인지 알았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9.26 117
602 우리 한인들이여. 우리가 힘을 내고 살아 갈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9.25 94
601 우리가 가장 깊은 감사의 기도를 드리게 하옵소서. Let Us Pray A Prayer of Our Deepest Thanks. 제임스앤제임스 2015.09.18 115
600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의 한인들이 주님의 기적을 만나는 기도를 드리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5.09.12 151
599 오클랜드에서 아름답게 동행하는 가족과 친구들이 있어 주님께 감사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9.10 102
598 주님. 오클랜드의 행복한 찻잔으로 시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8.29 109
597 신앙에세이 : 주님. 뉴질랜드산 방목한 일등육 소고기가 더 맛있는 이유를 알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8.29 175
596 나의 크리스챤 우정은 영원합니다. My Christian Friendship Forever : 제임스앤제임스 2015.08.26 156
» 신앙에세이 : 주님에게 기도편지를 전하고 주님을 의지하는 것만이 우리의 살 길이었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8.15 213
594 신앙에세이 : 오클랜드의 추억 속에서도 주님의 은총이 가득한 계절이 되었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8.01 246
593 하나님과 하나님이 주신 햇빛은 어느 곳과 어느 때도 그냥 비껴가지 않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7.21 213
592 신앙에세이 : 주님. 오클랜드에서 우리 한인들은 매일 기도하며 살아 가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7.17 176
591 카 지노 제작 스카이프 live:salonkor 카톡 almanjang 전화:070-8018-5479 장실장1 2015.07.11 163
590 주님. 아름다운 오클랜드의 삶을 위하여 이렇게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7.05 174
589 신앙에세이 : 주님. 오클랜드에서 하나님의 계명은 우리의 사랑과 나눔이었음을 깨달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6.26 196
588 우리 크리스챤들에게는 오클랜드의 생활에서 두려움을 이기는 힘이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6.26 189
587 신앙에세이 : 주님. 오클랜드의 삶을 통해서 모두가 다른 사람 때문인 줄로 알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6.13 164
586 우리의 시기를 껴안게 하여 주옵소서. Let Us Embrace Our Season 제임스앤제임스 2015.06.01 178
585 오클랜드 한인들이 섬기는 주님의 거룩하심을 매일 발견하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5.06.01 1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