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5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Work and Income 응급 거처를 요청한 가정의 요구를 거절한 것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9개월된 아기를 키우는 십대부모들이 거주할 곳이 없어

숙소를 요청했을 work and income 직원은 냉정하게 거절했습니다. 어제

work and income 이에 대해 사과했고 부모는 모텔에 들어갈 있게

됬습니다. 마크 골드스미스 사회개발부 위원은 바로 응급 숙소를

마련해주지 않은 것은 잘못된 대처였다며 사과했습니다. 오클랜드 가난방지

대책협의회의 리카도 메넨데즈씨는, 동정과 친절을 말하는 정부가 노숙자가

될뻔한 이들을 돌보지 않은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비난했습니다.

 

 

트레이드미가 조사를 위해 정보를 요청한 경찰의 요구 4분의 1

프라이버시 문제로 거절해왔다고 전했습니다. 트레이드미는 지난 6월까지

한해동안 도난된 물건이나, 마약 그리고 배송되지 않은 물건 등에 대한

1348건의 문의를 받았습니다. 트레이드미가 조사에 협조하지 않은 이유는

경찰이 사이트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의 정보도 수색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윈스턴 피터스 임시총리는 간호사들에게, 기회를 주면 도와주겠다고

말했습니다. 어제 수천명의 간호사들과 헬스케어 노동자들은 보건부의 최근

오퍼를 거절하며 24시간 파업을 벌였습니다. 피터스 임시총리는 현재

노동당정부는 간호사들의 입장을 헤아리지 못한 것이 아니라며, 하나의

예산으로 전국적인 이슈를 해결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난 13년간 해결되지 않은 문제를 수개월만에 이뤄진 정부에서 해결하도록

요구되고 있다고 기자들에게 설명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뉴질랜드 일일 뉴스' 코너 안내 admin 2011.08.02 53042
» KCR카톨릭방송(2018년7월13일) admin 2018.07.13 53
2134 KCR카톨릭방송(2018년7월12일) admin 2018.07.12 15
2133 KCR카톨릭방송(2018년7월11일) admin 2018.07.11 10
2132 KCR카톨릭방송(2018년7월10일) admin 2018.07.10 21
2131 KCR카톨릭방송(2018년7월9일) admin 2018.07.09 20
2130 KCR카톨릭방송(2018년7월6일) admin 2018.07.06 9
2129 KCR카톨릭방송(2018년7월5일) admin 2018.07.05 9
2128 KCR카톨릭방송(2018년7월4일) admin 2018.07.04 12
2127 KCR카톨릭방송(2018년7월3일) admin 2018.07.03 9
2126 KCR카톨릭방송(2018년7월2일) 한인회사무국 2018.07.02 10
2125 KCR카톨릭방송(2018년6월29일) 한인회사무국 2018.06.29 11
2124 KCR카톨릭방송(2018년6월28일) admin 2018.06.28 10
2123 KCR카톨릭방송(2018년6월27일) admin 2018.06.27 10
2122 KCR카톨릭방송(2018년6월26일) 한인회사무국 2018.06.26 11
2121 KCR카톨릭방송(2018년6월25일) admin 2018.06.25 11
2120 KCR카톨릭방송(2018년6월22일) admin 2018.06.22 12
2119 KCR카톨릭방송(2018년6월21일) admin 2018.06.21 11
2118 KCR카톨릭방송(2018년6월20일) admin 2018.06.20 14
2117 KCR카톨릭방송(2018년6월19일) admin 2018.06.19 10
2116 KCR카톨릭방송(2018년6월18일) admin 2018.06.18 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
/ 10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