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이곳의 삶들은 우리의 생애의 무대에 막들(Acts)과 장들(Scenes)인 것 같았습니다

 

 

우리 한인들의 생애는, 하늘의 구름이 불어오는 한 줄기 바람인 것처럼 알았습니다. 어머니의 품속에서 

세상에 태어나 얻은 것이 무엇이며 잃은 것이 무엇이었을까? 지금의 세상에 밝은 빛 줄기를 본 것만으로 

만족해야 할 것을 깨달았고, 정말 하고 싶은 것도 많았습니다. 그렇게 갖고 싶은 것도 많았습니다. 모두 

다 가져도 허망한 욕심뿐임을 알았습니다. 인간의 도리에 어긋나서 불행을 초래하고, 쾌락에 젖어 가족을 

버리고, 늙고 병들면 걱정하지 않고, 피 눈물을 흘리기 전에 세상을 밝게 보고 선하게 살겠습니다. 비 오는 

날 산 위에 올라가, 우리 한인들이 사는 세상을 선하게 바라 보겠습니다. 산 밑에는 안개구름이 두둥실 

떠다니고, 모든 것이 발 아래 있는 것 같았고, 목소리를 높게 부르지 않아도 다 보이는 것을 애써 찾으려 

이곳 저곳 헤매던 것 같았습니다.

 

지금 비우고, 허황된 마음을 쏟아내고, 용서를 구하는 눈물을 우리 한인들의 불혹의 나이에도 무엇이 더 

가꿀 것이 있는 것인지, 그렇게 안타까워 이곳의 세월을 잡으려고 하지 않겠습니다.  황혼의 빛이 물들어 

오면, 와인 한 병을 손에 쥐고 바람에 실려 오는 잔디 풀 냄새에 안주를 삼아 석양에 지는 해를 바라보며

아쉬움에 흐르는 눈물과 함께 세상의 구경을 해보겠습니다. 지나가는 어느 여인의 아름다움에만 유혹되지 

않겠습니다. 여름이라고 짧은 치마에 현혹이 되지 않겠습니다. 우리의 가든에서 그냥 스쳐 지나가는 

한 마리의 작은 예쁜 방울새(Bellbird)처럼 볼 수 있으니 다행이었습니다.

 

더욱이, 조용히 가만히 있던 마음을 움직여서 꽃 향기에 취해 지금의 세상을 한번 미쳐 보라고 맞장구 치고

우리의 생애도 바람처럼 눈 깜박할 때 우리의 삶마저 지나가 버렸고, 그래도 좋은 세상에 기뻐하면서 노래를 

부르며 즐겁게 살겠습니다. 살다 보면 나쁘거나 좋은 일들이 생기고, 살다 보면 슬프거나 웃을 일들이 

생긴다는 것도 알았습니다.

 

 

오늘 새벽에 일어나면 어두운 창 문을 열고 밖을 쳐다 볼 때, 상쾌한 (Fresh) 아침 햇빛이 우리를 부를 때

맨발로 뛰쳐나가 시원한 공기를 실컷 흠뻑 마셔 보았습니다. 그러니 바람이 불어와 우리의 삶들의 해답을 

보여 주는 것도 알았습니다. 우리 생애의 바람이 우리를 부르며 이것이 삶들인 것을 상기시켜 주고, 이곳의 

삶들은 우리의 생애의 무대에 막들(Acts)과 장들(Scenes)인 것 같았습니다.

 

그러므로, 우리의 생애를 그렇게 장식하면서, 더불어 함께하는 따뜻한 마음으로도 살겠습니다. 어린 아이가 

엄마에게 애정을 보이는 것은 모유를 먹을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따뜻한 신체의 접촉 

때문이었으며, 성장하면 우리의 일상 속에서 우리가 진정으로 삶들의 가치를 느끼는 것은 돈이나 물질적인 

무엇이 아니라, 기쁨과 슬픔을 더불어 함께 나눌 수 있는 따뜻한 기억과 마음과 정서이었습니다. 새 옷이 별로 

없다면 헌 옷이라도 입으면 되고, 배가 고프면 라면컵이라도 먹고 참을 수 있지만, 우리의 마음들의 상처는 

오직 따뜻한 한인들의 위안과 평안으로 치유되는 것임을 알았습니다. 누군가 남몰래 마음을 아파하고 있다면

조용히 가만히 손을 잡아 주고, 언젠가 많이 아파하고 부족했던 우리 한인들이 이렇게 잘 자랄 수 있었던 것은 

차가운 우리의 손들을 누군가가 따뜻하게 잡아 주었기 때문이었습니다. 마음이 아픈 사람에게는 마음을 보살펴 

주고, 사랑을 받지 못한 사람이 있다면 격려하고 껴안아 주며 함께 살겠습니다.

 

10 Bible Prayers for Comfort and Hope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이곳의 삶들은 우리의 생애의 무대에 막들(Acts)과 장들(Scenes)인 것 같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20.05.26 0
831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스페인풍의 자택의 창문에 붙인 글을 써 보고 흥취가 동하고 신바람이 났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20.05.01 1
830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한인들은 서로에게 선입감을 (Prejudice) 버리고 나이 값을 할 수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20.03.29 0
829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우리의 아름다운 삶터에 살면서 베푸는 사랑이 가져다 주는 행복감을 깨달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20.02.24 0
828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302) : 우리 한인들은 삶들 속에서 고달프고 힘들어도 웃고 살면 진실로 건강해졌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12.24 0
827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우리 한인들은 신념(Convictions)과 품격(Character Dignity)을 갖추고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12.18 1
826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우리 한인들은 가장 평범한 겸손한 노년의 지혜를 존경하고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12.09 5
825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이곳에서 행복한 삶을 바꾸어 주는 한인들의 진솔한 지혜를 닮아 가고 싶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12.03 0
824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우리 한인들은 이민생활에서 특히 조강지처와 빈천지교를 기억하며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11.25 1
823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한인들에게는 청빈한(Poor-Honest) 정신의 삶을 사는 선조들의 불문율을 존경하며 사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11.18 1
822 제임스앤제임스 신앙에세이 : 하나님께로부터 택함을 받아 살아 가는 성령의 크리스챤들이 되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11.12 1
821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우리 한인들이 생애를 통한 삶들에서 성공해내는 이유들을 알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11.11 0
820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에서 참 닮았다고 여겨지는 멋있는 한인들을 보고 싶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11.05 0
819 제임스앤제임스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 크리스챤들은 항상 참 예배를 제대로 드리도록 기억하고 결심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11.03 1
818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이곳의 삶들이 빨리 지나가더라도 이행하고 싶었던 것부터 작게 시작할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10.29 2
817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이곳 아름다운 세상을 살아 가는 지혜를 펼쳐 보고 제대로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10.21 3
816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이곳 아름다운 곳에서 한인들이 100세 시대를 건강하게 살아 갈 수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10.14 1
815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한인들의 세대를 통해 일상의 삶들의 가치관들이 변화하고 매우 중요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10.07 7
814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우리 한인들은 이곳 생활에서 마음에 상처가 나도 울지 않고 성공의 삶을 이끌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09.22 9
813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에 사는 한인들의 마음에 묻어나는 참사랑이 아름다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09.16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