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의 제 1세대들의 익살이 넘치고 살아 있는 삶의 질을 전하고 싶었습니다.
 
24440548586CECC82D0E80
 

 

어느 K대학의 K교수가 전했던 이야기를 기억하고, 익살이 넘치고 살아있는 오클랜드의 영감들의 삶의 질을
보는 것 같아 전하고 싶었습니다. 어느덧 60세의 고개를 넘기고 나면, 시간의 흐름은 급류를 타는 것
같았고, 일주일이 하루와 같았습니다. 아무런 하는 일도 없이 문안전화도 가끔 걸려 오다가 어느 날부터 뚝
끊어졌습니다. 이럴 때 우리가 진짜 영감들임을 깨닫게 되었으며, 영감들이 되어 보니 노인들의 여러
세계를 확연히 볼 수 있었습니다.

노선(老仙), 늙어 가면서 신선처럼 사는 제 1 세대 영감들이 있습니다. 사랑도 미움도 놓아 버렸고,
성냄도 탐욕도 벗어 버렸고, 선도 악도 털어 버렸고, 삶에 아무런 걸림이 없는 것 같았습니다. 건너야 할
낙원도 없고, 올라야 할 천국도 없고, 빠져버릴 지옥도 없어 보였습니다. 자연을 따라 돌아갈 뿐인 것
같았습니다.

 

노학(老鶴), 늙어서 학처럼 사는 제 1세대 영감들도 있습니다. 언제나 심신이 건강하고 여유가 있어
해외로 안팎을 수시로 돌아다니며 산천경계를 유람하는 것입니다. 검소하여 천박하질 않았습니다. 많은
벗들과 더불어 놀고 베풀 줄 알았습니다. 그래서 친구들로부터 아낌을 받았고, 시간이 나면 학술논문이나,
문예작품이나, 음악회나, 그림전시회를 펼쳐 나가는 것이었습니다.

노동(老童), 늙어서 동심으로 청소년처럼 사는 제 1세대 영감들도 있습니다. 대학의 평생 공짜학원이나
지역 일반학원에 출석을 걸어두고 못다한 공부를 한다며, 서예이고, 경제상식이고, 컴퓨터를 열심히 배우고, 때때로 여성 학우들과 어울려 여행도 하고 노래도 하고 춤도 추고 즐거운 여생을 보내는 것 같았습니다.
 
23497241554F042A2789AA
 

노옹(老翁), 노인으로 사는 제 1세대 영감들도 있습니다. 집에서 손주들이나 돌보고 집을 지켜 주거나,
노인모임에 모여 바둑이나 장기를 두기도 하고, 형편만 되면 독립으로 살아야 하는 생각이 머리 속에
기억하고 살아 가는 것입니다.

노광(老狂), 바쁘게 미친 사람처럼 사는 제 1세대 영감들도 있습니다. 자신의 능력은 함량미달로 부족하고
주변에 존경도 못 받는 처지이지만, 감투욕심은 나서서 대표를 맡고 싶고, 돈이 생기는 곳이라면 체면도
없이 집착하기도 했습니다. 오클랜드의 세상 속의 권위의 실마리라도 잡아 보려고, 끊임 없이 이곳 저곳
기웃거리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노궁(老窮), 세월이 지나니 나이가 들어 손에 돈 한푼 없는 제 1세대 영감들도 있습니다. 아침 식사가
끝나면 집을 나와 Regional Park Reserve 또는 가까운 산책로 해변가로 향하고, 석양이 되면 발걸음을
돌려 집으로 들어 가고, 아내나 며느리의 눈치를 보며 저녁식사를 끝내고 한숨을 자고 지내는 것처럼, 그냥
살아 가는 것이 무의미한 것 같았습니다.

 

노추(老醜), 늙어서 육신이 불편해 어려운 모습으로 사는 제 1세대 영감들도 있습니다. 불치의 병을 얻어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는, 한 순간도 살아 갈 수 없이, 꼭 의지하고 생존해 가며 사는 가련한 영감을
보았습니다.
​​
그러므로, 우리 한인들의 생애의 삶들은 자신이 스스로 써 놓은 각본에 따라 자신이 연출하는 자작극이라
할 수도 있었으며, 우리는 지금껏 어떤 내용의 아름다운 각본을 창작하며 살아 왔을까? 이제는 시간을
놓치면 고칠 수가 없으므로, 지금부터라도 꼭 좋은 건강과 마음을 유지해 가며, 아내에게도 잘해야 될 것
같았고, 그 동안은 고맙다고 생각해가며, 앞으로도 재미있게 잘 살아 가야 되는 것 같았습니다.
 
26593F48586CECC91AC5B9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0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의 삶들에 기본적인 교훈을 들려 준 선조들에게 감사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10.20 0
769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에서 한인들이 진정으로 살아 가는 메시지와 가치관이 있는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10.12 7
768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의 생활은 함께 동행하며 걸어 가는 마음으로 살아 가는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10.06 11
767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서로의 모자람을 채워 주고 어리석음을 감싸 주고 미숙함을 배려해주는 것이 좋아 보였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9.21 11
766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의 계절과 시간에 성공철학을 넣어 작지만 큰 생각을 소개하고 싶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9.14 22
765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좋은 한인들이 갖춘 품격 있는 마음들을 만나면 신명 나는 날들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9.09 8
764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의 세상의 순리와 진리는 사랑한 만큼 아름답고 아낌 없는 마음으로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9.01 41
763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우리 한인들은 희망을 마음에 꼭 품고 감사하며 살아 가기로 결심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8.24 125
762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의 한인들의 삶들에서 행복으로 가는 여유로움을 배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8.17 267
761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우리 한인들은 오클랜드의 설익은 사랑이라도 자신 있게 만들어 낼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8.11 301
760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에 살면서 욕망의 욕심은 끝이 없어야 전진하며 사는 것 같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8.03 441
»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의 제 1세대들의 익살이 넘치고 살아 있는 삶의 질을 전하고 싶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7.27 525
758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에서 언제나 이민생활에 정성을 다하는 삶의 모습으로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7.20 358
757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의 덕이 많은 한인들은 외롭지 않고 꼭 아름다운 이웃들이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7.13 242
756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의 세상에서 나이가 들어 보니 우리보다 더 못한 사람이 없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7.06 48
755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의 좋은 가정들은 지혜로운 부모들이 만들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6.22 7
754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랜 이민생활에서 오클랜드의 행복메시지를 우리 한인들에게 전하고 싶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6.16 6
753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에서 한인들의 결혼풍속을 진정으로 만들고 싶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6.08 7
752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에서 우리 한인들은 가장 행복한 가정들을 이루며 살아 가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6.02 9
751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한인들은 오클랜드의 참기쁨을 심어서 가꿀 수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5.25 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