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조회 수 28042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명서

 

안녕하십니까? 오클랜드 교민 여러분.

오클랜드한인회장 변경숙입니다.

지금은 너나 할 것 없이 코비드 19로 많은 사람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입니다.

이러한 때 오클랜드한인회의 정관 위반으로 해임된 수석부회장과 일부 임원이 계속 비정상적인 글을 교민 언론이나 코리아포스트 알림방에 올려 걱정을 끼치고 있습니다. 이에 한인회장으로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올립니다.

 

잘 아시다시피 한인회는 봉사 단체입니다. 록다운 기간에 헬프라인을 운영한 것처럼 지금 한인회는 어려운 교민이 없는지 살펴야 할 때이고,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도록 서로 협력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헬프라인을 운영할 때도 보이지 않는 또는 보이는 곳에서 모금과 물품으로 참여해주신 교민과 임원들께 이 자리를 빌어 감사 말씀을 드립니다.

 

저는 한인회 임원을 재구성하는 일에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무런 조치 없이 나아가면 한인회 본연인 봉사의 목적보다 기본 원칙에 어긋난 일들이 앞으로도 지속할 것이라 판단되어 어쩔 수 없이 일부 임원을 해임하게 되었습니다.

한인회 임원은 무보수 봉사직입니다. 한인회 일과 맞지 않거나, 봉사할 여유가 없는 개인적인 이유가 있는 분은 사임 또는 해임을 통해 정리하고 있습니다.

한인회는 비영리단체 특성상 일반 회사 조직과는 다릅니다. 교민 여러분이 이 점을 널리 이해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전세기 관련 진상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지난 3월 말 오클랜드한인회는 에어 뉴질랜드 항공사에 한국행 전세기 운항 가능 여부를 타진했습니다. 이어 급히 한국으로 돌아가야 하는 교민들을 위해 수요 조사를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조요섭 전 수석부회장의 알 수 없는 반대로 4대의 전세기는 한인회 주축에서 여행사 주축으로 바뀌었습니다. 그 때문에 좋은 가격으로 봉사할 기회가 아쉽게도 무산되었습니다. 그 이후에도 6월에 마련된 특별 항공기 건 또한 한인회에서 진행중에 조 전임원의 반대의견(교민들에게 반발을 얻는다는 이유)으로 무산되었습니다. 그리하여 오클랜드 한인회 대신 와이카토 한인회가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전세기가 출발한 뒤에 여행사들은 자발적인 기부(도네이션) 여부를 간접적으로 한인회에 타진해 왔습니다. 그러나 교민의 반발이 심하다는, 이해할 수 없는 조 전임원의 반복된 주장으로 결국 기부는 받지 못했습니다. 필요하다면 시간대로 정리된 ‘전세기 관련’ 문서를 공개하겠습니다.

이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한인회 임원들이 무슨 큰 유착 관계가 있는 것처럼 진상조사특별위원회를 만들겠다고 합니다. 조 전임원과 그의 추천에 의해 임명된 일부 임원이 적반하장으로 의혹을 만들고 있습니다. 저는 그들의 행동이 교민 사회와 오클랜드 한인회를 분열시키겠다는 목적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오클랜드한인회 정관 제3장 8조 2항에 따라 해임된 조 전임원의 글 중 맨 마지막 부분 "2020년 6월 6일 6시 30분부터 발효됩니다"라는 발표는 한인회 전 수석부회장이면서도 정관에 대한 이해 부족과 다른 목적에 의해 나온 것으로 생각됩니다. 한인회 정관은 한인회 임원 회의에서 논의 혹은 안건 상정을 할 수 있으나, 임원 회의에서 나온 의견을 "몇 년 몇 월 몇 시부터 발효됩니다"라고 표현한 것은 명백히 정관을 위배하는 행위입니다.

 

이에 더는 정관 위배와 방해 행위를 묵인할 수 없어 임원들의 해임과 경고 그리고 개편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힘든 시기에 이런 불미스러운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여러모로 부족하지만 남은 임기 동안 오클랜드한인회장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교민 여러분의 평안을 기원합니다.

 

2020년 6월 24일

 

오클랜드한인회장 변경숙 배상

?
  • ?
    longjohn 2020.08.01 06:30
    도대체 임원들이 누구를 위해 일하는건지
  • ?
    Xmasxmas 2020.10.09 19:26
    정관을 무시한 분파적 작당행위에 경악했습니다. 여성회장에 대한 편견이나 선입관도 작용했겠지만 유치하네요. 과감한 척결은 오히려 변회장의 교민을 위한 진정성을 보여주는 것같아 든든합니다.
    ㅡ마음의 박수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헬프라인2탄] 한인 요식업 대표님들 응원합니다.픽업,배달합니다! file admin 2020.04.27 88422
공지 COVID-19 헬프라인 1 file admin 2020.04.17 22571
137 홍승필 재뉴대한체육회장이 감사 후보로 추천되었습니다. admin 2019.03.14 247
136 한인회관의 건물관리 외부위원 5명 구성건 한인회사무국 2018.08.09 99
135 한인회관 어르신 휴식공간 이용안내 한인회사무국 2017.08.03 163
134 한인회관 강당 사용료 인상 공지(10월1일 부터 적용) 한인회사무국 2019.08.12 144
133 한인회관 2층 임대 안내 한인회사무국 2019.04.05 100
132 한인회관 2층 사무실을 임대합니다. file 한인회사무국 2019.07.24 84
131 한인회 새로운 임원진 공지 admin 2020.02.28 425
130 한인의 날-공로상 포상 후보자 추천 file 한인회사무국 2017.02.14 267
129 한인의 날 2020 행사가 연기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admin 2020.02.12 124
128 한국행 2차 전세기 오늘 2시 예약 예정 2 admin 2020.04.05 829
127 투표소 봉사자 모집 한인회사무국 2019.06.04 233
126 코로나 바이러스 무료 검사 공지 file admin 2020.05.15 115
125 추석 차례상을 마련했습니다.(9월13일) file 한인회사무국 2019.09.10 77
124 제4351주년 개천절 경축식에 초대합니다. admin 2019.09.30 76
123 제4350주년 개천절 경축식에 초대합니다. 한인회사무국 2018.09.20 112
122 제1대 오클랜드 한인회 황찬준 회장 장례 추모 후원금 전달 file 한인회사무국 2019.11.29 120
121 제16대 오클랜드한인회 회장 및 감사 선거 행운권 추첨 결과 발표 file admin 2021.05.17 115
120 제15대 오클랜드한인회 회장 및 감사 선거를 위한 임시총회 공고 file 한인회사무국 2019.05.02 231
119 제15대 오클랜드한인회 수석부회장 임명 공지 admin 2020.02.12 174
118 제14대 한인회장 취임사 한인회사무국 2017.07.03 28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