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루를 마감하며 돌아가야 할 시간에 기도를 드립니다.

 

아침에 눈을 뜨면 주님 먼저 생각나게 하여 주소서.

순간 순간 지나면서 주님이 생각나게 하여 주소서.

틈만 나면 비집고 들어오는 세상 생각, 사람 생각, 돈 생각을 먼저 하는 내 자신을

주여 불쌍히 여겨 수소서.

 

앉으나 서나 주님 생각만 할 수 있게 하여 주소서.

세상 생각으로 찌든 이 몸이 어찌 다시 주님 사랑 안에 돌아갈 수 있나요?

주님 사랑하는 마음이 세상으로 다 빼앗겼으니 용서하여 주소서.

 

주님. 나를 만나 주소서.

내 힘으로 도저히 안됩니다.

아무도 모를 외로움과 슬픔을 알고 계신 주님께서

가슴으로부터 나오는 뼈 아픈 눈물을 아시는 주님께서

더렵혀진 나의 영혼과 육신을 씻어 주시사

다시 한 번 주님의 사랑으로 주님의 이름을 부르면서 살게 하여 주소서.

 

할 일 많은 세상에서 기도할 일 많은데

세상을 사랑하느라 마음을 빼앗겨 무력하고 지쳐있습니다.

주님. 나를 버리지 마소서.

주님. 불쌍히 여겨 주소서.

40년 동안 주님을 따라왔던 내 자신이 결코 우리의 믿음을 세상과 타협하지 않게 하소서.

 

주님께 돌아가는 오늘 저녁에 소모품처럼 다된 이 몸을 받아 주소서.

정결한 마음과 몸이 될 수 있다면 주님의 피로 씻으사

다시 주님의 사랑으로 머리를 들게 하여 주소서.

죽을 수 밖에 없는 내가 간구합니다.

 

밤에 잠자리에 누워서 주님을 부르고

밤 중에 눈을 뜨면 주님을 그리워하고 싶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주님을 생각하고

틈만 나면 주님의 이름을 부르고 싶습니다.

 

주님은 나의 친구이시고,

주님은 나의 왕이시고,

주님은 나의 치유자이시고,

주님은 나의 보호자이시며,

주님은 나의 사랑이 되소서.

주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4 주일에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7.08 1270
603 우리가 사는 뉴질랜드의 희망을 위해 기도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25 1268
602 A New Year, A New Beginning : 새해가 오며 새 시작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12.27 1265
» 하루를 마감하며 돌아가야 할 시간에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23 1260
600 이 시대를 향해 회개하는 기도를 드리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26 1253
599 오클랜드 세상에서 살아가는 아내에게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0.04 1251
598 사랑하는 아내를 위해 기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0.08 1246
597 낮아지고 높일 줄 아는 사람이 되게 하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06.04 1244
596 박살이 난 금송아지를 기억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6 1236
595 영원한 불씨하나 심어주소서 parkyongsukyong 2014.01.04 1232
594 우리의 몸에 가장 좋은 보약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1.29 1232
593 마음으로 부르는 이름은 예수님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2.22 1220
592 우리 한인들은 믿음으로 세상을 이겨낼 수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2.20 1219
591 꾸미지 않는 아름다운 사람이 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5.18 1218
590 We pray for The Korean Society of New Zealand in Auckland. (우리는 오클랜드 한인회를 위해 기도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8 1218
589 아름다운 계절 여름이 다가오면 지친 당신을 위하여 기도하네요.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3 1217
588 성 로렌 조툴의 심장, 도난 admin 2012.03.06 1215
587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9.23 1210
586 제임스의 세샹이야기 : 우리의 소망들이 함께하는 새해를 기원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03 1209
585 성서는 시대의 산물이며, 고백의 언어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2 12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