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신앙에세이 : 우리 한인들에게 오클랜드의 세상을 살아가는 최고의 겸손의 능력을 주옵소서.

 

 

사랑의 하나님.

오늘도 우리에게 좋은 날을 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오늘 하루도 주님을 의지하며 믿음으로 살아가기를 원합니다. 때로는 우리 안에 찾아오는 여러가지의 어려움과 고통 때문에 낙심되고 좌절되기도 하지만, 주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크신 사랑과 능력으로 힘찬 하루를 살아가기 원합니다.

 

사랑의 하나님.

무엇보다도 우리 자신이 더욱 하나님이 쓰시기에 합당한 하나님의 사람들로 세워져 가기를 소망합니다. 우리 안에 하나님이 쓰시기에 합당한 믿음의 삶을 허락해 주시고, 우리 영혼이 하나님께서 쓰임 받기 위해서 더욱 준비되어 질 수 있는 믿음의 삶이 되기를 원합니다.

 

사랑의 하나님.

모세가 40년 동안 미디안 광야에서 불타는 떨기나무를 바라보며, 그 안에 살아계신 하나님을 만나고 위대한 사역자가 되었던 것처럼, 오늘 하루도 우리 삶의 현장속에서 주님을 더욱 깊이 만나는 믿음의 역사가 있게 하여 주옵소서. 우리는 연약하고 부족하기에 오늘도 주님을 의지하고 신뢰하며 앞으로 나아갑니다.

 

사랑의 하나님.

오늘 하루도 주님이 주시는 힘과 능력으로 최선을 다해 살아가기 원합니다. 우리의 마음과 영혼 안에 하나님의 불이 꺼지지 않기를 소망합니다. 매일 성령의 불이 우리의 삶을 지배하여 주시고, 능력을 더하여 주셔서 끝까지 하나님께 쓰임 받는 믿음의 제자가 되기 원합니다. 오늘 하루도 도와 주옵소서. 인도하여 주옵소서. 능력을 주옵소서.

 

 

사랑의 하나님.

지금 가장 아름다운 시간은 휴일기간이 되더라도 베풀며 사랑하는 시간이 있습니다. 우리에게 가장 아름다운 시간은 사랑하는 시간입니다. 우리에게 정말 소중한 것은 우리가 오클랜드 세상에서 어떤 차를 모느냐가 아니라,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사랑으로 태워 주느냐 하는 것입니다.

 

사랑의 하나님.

참으로 중요한 것은 우리가 사는 집의 크기가 아니라,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집으로 초대하느냐 하는 것입니다. 참으로 중요한 것은 우리의 사회적 지위가 아니라, 우리의 삶을 가난한 어떤 사람들과 더불어 살아가느냐 하는 것입니다.

 

사랑의 하나님.

참으로 중요한 것은 당신이 무엇을 가졌는가가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무엇을 베푸느냐 하는 것입니다. 참으로 중요한 것은 얼마나 많은 친구를 가졌는가가 아니라, 얼마나 많은 사람이 우리를 크리스챤의 친구로 생각하느냐 하는 것입니다.

 

사랑의 하나님.

참으로 중요한 것은 얼마나 많은 일을 했느냐가 아니라, 우리의 가족과 사랑하는 친구들과 이웃들을 위하여 보낸 시간이 얼마나 되느냐 하는 것입니다. 참으로 중요한 것은 우리가 오클랜드의 좋은 동네에 사느냐가 아니라, 우리가 이웃사람들을 어떻게 하나님의 사랑으로 진실되게 잘 대접하느냐 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주님이신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4 당연한 도리라 생각하기에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8.22 923
383 오클랜드 한인들이 자신을 찾아가는 여행에 간섭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8 922
382 주님을 기쁘시게 할 수 있는 삶으로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5.09 922
381 우리는 주님의 손길을 원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1.16 921
380 우리의 시험은 일시적인 것을 깨닫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8 919
379 자연의 법칙은 그 자체에 충실할 뿐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8.13 919
378 무언가를 얻기 위해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8.19 918
377 우리 삶에 광풍이 올 때라도 기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2 917
376 우리의 매일기도는 차별을 두고 있습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4.04.25 916
» 신앙에세이 : 우리 한인들에게 오클랜드의 세상을 살아가는 최고의 겸손의 능력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2.22 916
374 ' 교회의 예수 ' 와 ' 역사적 예수 ' 의 접목 / 김준우 교수 나누리 2013.06.12 916
373 우리 아이들의 눈물들이 어른들을 무릎 꿇게 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4.29 915
372 역사적 예수 와 신화적 예수 / 정연복 나누리 2013.05.18 915
371 Giving Thanks to the Lord. 주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7.08 912
370 사도 바울이 이해한 예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6 911
369 주님께 눈물로 간구하는 우리들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6.20 911
368 가정을 위해 기도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07 911
367 오클랜드에서 우리의 고운 모습만 남아 있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8 908
366 영광의 왕, 여호와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6.24 908
365 배고픈 자들에게 떡을 주는 사랑 / 정연복 나누리 2013.09.08 905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