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1) 찬양대는 구별된 삶으로 해야 합니다.

역대상16:7상 에서, 구별된 삶으로, 그날에 다윗이 아삽과 그 형제를 세웠습니다. 우선 다윗의 찬양대의 리더는 아삽이었다. (16:5) 그는 레위인이었고 제금(Cymbals)을 힘있게 치는 자였다.

레위인의 가장 큰 특징은 따로 구별되어서하나님 앞에서 봉사하는 사람들이었다는 것이다. 그 중에서도 아삽과 그 찬양팀은 노래하는 레위인으로 따로 세워졌다.
 
또 그 중에서도 헤만은 '노래하는 자'였고, 아삽과 함께 에단은 놋제금을 크게 치는 자였고
,
스가랴, 아시엘, 스미라못, 여히엘, 운니, 엘리압, 마아세야, 브나야는 비파를 타는 자였고
,
맛디디야, 엘리블레후, 믹네야, 오벧에돔, 여이엘, 아사시야는 수금을 타는 사람이었고
,
특별히 레위사람의 족장 그나냐는 노래에 익숙해서 노래를 가르치는 사람이었다
.
그리고 나팔을 부는 자는 제사장 스바냐, 요사밧,느다넬, 아미새, 스가랴, 브나야, 엘리에셀이었다
.
 
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그 자손들이 계속 그 직무를 담당하였다. 역대상25장에는 아삽과 여두둔과 헤만의 계보와 찬양팀 운영의 규칙들이 나옵니다
.
 
다윗의 찬양대는 288인이었고, 그들은 모두 여호와 찬송하기를 배워 익숙한 자들이었다. 그리고 아삽의 아들들이 제비 뽑아 24명이 돌아가며 리더를 했으며, 거기에는 큰 자나 작은 자나 스승이나 제자를 상관하지 않고 제비 뽑은 순번대로 하게 하였다

 
사실, 찬양팀의 구성원들은 지금도 구별되어 있다. 그런 구별된 마음과 자세로 임해야 한다. 그들에게는 거룩함이 요구되었다. 하나님 앞에서 봉사하는 자로서의 구별된 삶이 요구되었던 것이다. 구별되었다는 것은 하나님 앞에서 영광스러운 일이지만 한편으로 쉬운 일이 결코 아니다. 자신을 절제해야 하고 포기해야 하는 것들이 많다
.
 
우리가 찬양팀을 뽑을 때나 하려고 할 때, 잊지 말아야 할 것이 바로 이 부분이다. 심지어 어느 크고 작은 부분에서 찬양팀 구성원의 삶이 구별되지 않은 경우가 많다
.
 
찬양팀은 거룩한 하나님 앞에서 섬기는 일이기에 두렵고 떨림으로 감당해야 하며, 그런 각오와 헌신이 요구되는 자리이다
.
 
또한 그들은 각기 다른 파트에서 전문가들이었다. 비파와 수금으로 그리고 제금과 나팔로 또, 노래를 하되 공교히(Skillfully) 연주하며 찬송하기를 배워 익숙한 자들이었다처음부터가 아니라 연구하고 배워서 그렇게 된 사람들이었다. 찬양팀 가운데 끊임 없는 자기 개발과 음악적인 소양을 갖추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그래서 찬양팀원으로서 날마다 찬양을 많이 부르고, 듣고, 악기를 연마하는 노력은 필수이었다
.
 
직임을 돌아가면서 하는 것은 매우 성경적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교회는 리더와 팀이 많지 않고 고정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사실 그 전에는 우리 교회에 팀과 리더가 많은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었다. 그러나 직임을 돌아가면서 하는 것이 지혜라는 생각이 들었다
.
 
역대상25:8에는 큰 자나 작은 자나 스승이나 제자를 물론하고 라는 말씀이 있다. 리더 한 사람에게 집중되어 상하 구조는 결단코 잘 못되어질 수 밖에 없다. 그것은 리더 자신에게도 분명 해가 된다. 그렇다고 해서 전부 리더가 되는 것은 아니다. 거기에는 오해가 없어야 하겠다
.
 
찬양팀이나 찬양대는 결코 누구 한 사람에 의한 것도 아니고, 어느 한 사람이 주관할 수 있는 모임도 아니다. 오직 하나님이 세우신 사람들에 의한 것이고, 항상 기도함으로써 성령이 임하여 인도하여 주시는 거룩한 모임인 것이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4 신앙에세이 : 크리스챤들이 믿음생활의 불순물을 꼭 제거해야 살아 남을 수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10.20 149
623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는 오클랜드의 삶의 현장에서 주님과 만남의 축복을 즐기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7.16 150
622 우리가 일하는 날마다 힘을 주는 기도를 드리게 하여 주옵소서. Let Us Pray Prayers to Power Our Work Days. 제임스앤제임스 2016.09.17 152
621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의 모든 기도는 모든 것에 대한 무속적인 힐링이 아님을 깨달았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10.09 156
620 은혜 뒤에는 심판 마헬살랄하스바스 2015.04.22 158
619 주님. 우리는기적의 때가 가득할 때까지 기다리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3.26 159
618 신앙에세이 : 우리 한인들은 크리스챤의 믿음을 갖는 비결을 배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7.04.21 161
617 오클랜드 한인들이 섬기는 주님의 거룩하심을 매일 발견하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5.06.01 161
616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내가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하지 않고 아버지께로 올자가 없느니라를 항상 기억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6.05.14 161
615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의 한인들이 주님의 기적을 만나는 기도를 드리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5.09.12 162
614 우리의 친구와 가족 모든 사람들에게. 제임스앤제임스 2017.01.04 162
613 나의 크리스챤 우정은 영원합니다. My Christian Friendship Forever : 제임스앤제임스 2015.08.26 163
612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는 오클랜드에서 사랑의 기적을 전하며 살아 가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12.23 164
611 신앙에세이 : 우리 크리스챤 한인들이 행복하고 활기있는 오클랜드의 삶을 살아 가고 싶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7.05.05 165
610 부활절의 기도를 드립니다. We Pray An Easter Prayer.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4.05 166
609 신앙에세이 : 주님. 오클랜드의 삶을 통해서 모두가 다른 사람 때문인 줄로 알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6.13 170
608 오클랜드 이곳에서 기도하는 척하기란 어렵지 않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4.26 170
607 신앙에세이 : 우리가 매일 기도하는 오클랜드의 세상은 눈부시도록 아름답기만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11.20 172
606 신앙에세이 : 주님. 사랑하는 한인들의 아내들에게 오클랜드의 삶의 반려자가 되어 주심을 진심으로 하나님께 감사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7.06.04 174
605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가 건강하고 행복한 오클랜드의 사랑을 만들어 가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7.01.13 17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